검색

<2022 서울국제음악제 ‘우리를 위한 기도’>, 상처를 딛고 음악으로 하나되다

10월 22일(토) ~ 30일(일) 총 9일간 8회 공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그동안 참고 견뎌온 시련을 벗어 던지고, 숨쉬고 희망을 노래하는 때를 맞이해보자! (2022.08.02)

<2022 서울국제음악제 '우리를 위한 기도(Pray for us)'>


2022 서울국제음악제(예술 감독 류재준)가 '우리를 위한 기도(Pray for us)'를 주제로 10월 22일부터 30일까지 개최된다(9일간 8회 공연). 지난해, ‘놀이동산’을 주제로 코로나로 지친 몸과 마음을 이전의 즐거웠던 추억을 회상하고 공유하여 회복하고자 했던 서울국제음악제는 2022년 현재를 마주하여 어루만지고, 더 나은 내일로 나아가는 ‘우리를 위한 기도’를 펼친다.

2020년부터 시작된 코로나 펜데믹은 우리 모두에게 상처를 입혔다. 전 세계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일어난 이 재해는 2차 세계 대전에서 희생된 사람보다 많은 수가 사망하였으며 빈부의 격차를 확대시켰고, 큰 희생 위에 방역이 이루어졌다. 많은 희생자와 피해자가 발생하였지만, 아직도 피해 상황을 덮기엔 모자란 지원과 시간이 아쉬울 뿐이다. 

서울국제음악제는 이 고난의 시간을 지낸 모든 이들을 위해서 함께 기도하기를 제안한다. 우리가 기도드리는 대상이 특정 종교에 국한되지 않고, 모차르트의 미사(기독교), 김지향의 ‘기도’의 개념을 확장한 위촉 신작 'Tenebrae', 유대교의 경전을 차용하여 종교 간의 통합을 외친 펜데레츠키의 '기도(Kadisz)', 류재준의 죽은 이들을 위한 장중한 신곡 '현악 사중주를 위한 협주곡', 산 이와 죽은 이를 가르는 사이렌의 노랫소리 드뷔시의 '녹턴'까지 다양하게 편성되었다.

주제 ‘우리를 위한 기도’는 전염병으로 인해 잃어야만 했던 것들에 대한 그리움과 회복에 대한 염원을 담았다. 펜데믹은 현대인에게 고립의 극대화를 경험하게 했고 소외를 낳았으며, 함께 하는 경험들을 더 이상 당연하지 않은 것으로 만들었다. 코로나의 여파는 이에 그치지 않고 연쇄적인 많은 어려움을 낳기도 했다. 여전히 전 세계에서 끊이지 않고 벌어지는 전쟁과 갈등, 경제 위기는 사람들을 괴롭게 한다. 이러한 어려움 속에서 서울국제음악제는 다양한 배경을 가진 사람들이 모여 음악으로 소통하고, 하나 되는 미래를 그린다.

'기도'는 무언가 간절히 바라는 힘이고 마음이다. 힘들고 지친 현실을 극복하는 힘으로 확장되거나, 사랑하는 사람의 내일을 선명하게 하기도 한다. 나를 비롯해 함께 살아가는 이들을 위한 기도는 모두를 움직이게 하는 동력이다. 음악의 차원에서 이루어지는 기도는 여러 가지 형태로 울려 퍼진다. 개인적인 바람에서부터 크고 작은 사람들의 소망, 인류 공동의 염원까지 각기 다른 차원의 기도들이 모두 더 나은 내일을 꿈꾸며 이루어진다. 

리사이틀을 통해 개인적 차원의 기도를(바리톤 토마스 바우어 리사이틀, 게리 호프만&일리야 라쉬코프스키 리사이틀), 실내악 공연을 통해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하는 따스한 기도를(실내악 시리즈 1,2,3, 신진 음악가 초대석), 마지막으로 오케스트라와 합창단의 대형 규모를 통해 인류 전체의 미래를 그리는 기도를 음악으로 실현한다.(SIMF 오케스트라 개막/폐막 음악회) 그동안 참고 견뎌온 시련을 벗어 던지고, 숨쉬고 희망을 노래하는 때를 맞이해보자!


음악제 <2022 서울국제음악제 '우리를 위한 기도(Pray for us)'> 공연개요

행사명

2022 서울국제음악제 ‘우리를 위한 기도’

일시

10월 22일(토), 23(일), 24(월), 25(화), 26(수), 27(목), 28(금), 30(일) (총 8일)

장소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IBK챔버홀), 

JCC 아트센터 콘서트홀, 연세 금호아트홀

주최/주관

서울국제음악제 / OPUS

후원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서울시, AMI

문의

1544-5142

티켓 예매

서울국제음악제, 예술의전당, YES24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기획사 제공

오늘의 책

스티븐 킹의 누아르 스릴러

은퇴를 앞둔 암살자 빌리 서머스에게 마지막 의뢰가 들어온다. 살인 혐의로 수감되어 재판을 받을 남자를 살해해 달라는 것. 빌리는 대상자를 처리하기 위해 예비 작가로 분해 인근 마을에 자리를 잡고, 위장을 위해 쓰기 시작한 글은 그의 과거를 끌어내는데...

숫자가 뇌에 착!

한 번 들으면 잊히지 않는 메시지 설계법을 소개한 비즈니스 3대 필독서 『스틱!』이 이번엔 숫자로 돌아왔다. 데이터를 통한 의사결정과 전략이 필수인 오늘날, 복잡한 숫자 데이터를 기억되고 잊히지 않는 강력한 메시지로 바꾸는 스토리텔링의 기술을 만나보자.

보통 사람의 선한 마음, 그 반짝이는 빛

강경수 작가 신작. 하굣길, 한 아이가 사람들의 머리 위로 동그란 빛을 목격합니다. 소방관과 구급대원, 반 친구들과 엄마까지. 타인을 기꺼이 배려하는 이들에게서 빛이 나요. 평범한 이들의 선한 마음, 이 작지만 위대한 빛이 세상을 지탱하고 있음을 전하는 따스한 동화입니다.

록커와 의사, 마음의 안녕을 묻다

노브레인 곡 「비와 당신」에 '이젠 괜찮은데 (중략) 난 눈물이 날까'라는 가사가 있다. 『답답해서 찾아왔습니다』는 이런 당신에게 위로와 통찰을 건내는 책이다. 노브레인 보컬 이성우와 정신의학 교수 한덕현, 두 사람의 대화가 불안과 우울을 건널 수 있도록 돕는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