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뮤지컬 <은하철도의 밤>, 앵콜 공연까지 성황리에 마무리

대표 '웰메이드 창작 뮤지컬'로 자리매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뮤지컬 <은하철도의 밤>은 전폭적인 사랑을 받은 초연 공연에 이어 앙코르 공연까지 뜨거운 찬사와 높은 재관람률을 기록하였고, 평균 객석 점유율 97%, 관객 평점 9.9를 달성하며 사랑과 호평 속에 약 8개월간의 여정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2022.06.20)

뮤지컬 <은하철도의 밤> 공연 사진 | 제공 : (주)더블케이엔터테인먼트

연일 흥행의 역사를 쓰며 창작 초연 대작의 입지를 공고히 한 뮤지컬 <은하철도의 밤>이 초연에 이어 앙코르 공연까지 관객들의 뜨거운 사랑 속에 막을 내렸다.

㈜더블케이엔터테인먼트가 주최한 2021더블케이 드림 프로젝트의 마지막 작품으로 선보인 뮤지컬 <은하철도의 밤>은 전폭적인 사랑을 받은 초연 공연에 이어 앙코르 공연까지 뜨거운 찬사와 높은 재관람률을 기록하였고, 평균 객석 점유율 97%, 관객 평점 9.9를 달성하며 사랑과 호평 속에 약 8개월간의 여정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뮤지컬 <은하철도의 밤>은 한때 대중들에게 광폭적인 인기를 끌었던 일본 애니메이션 <은하철도 999>의 원작인 미야자와 겐지의 동명 소설을 각색한 창작 뮤지컬로, 앞이 보이지 않는 소년 ‘조반니’가 둘도 없는 절친한 친구 ‘캄파넬라’와 함께 사라진 아버지의 흔적을 찾아 은하수 여행을 떠나는 여정 속에서 빛나는 두 인물의 우정을 그린 작품이다.


뮤지컬 <은하철도의 밤> 공연 사진 | 제공 : (주)더블케이엔터테인먼트

아버지를 찾아 은하의 끝을 향해 여정을 떠나는 소년 ‘조반니’역은 박정원, 김리현, 정지우가, 앞이 보이지 않는 조반니를 도와 은하수 여행의 여정을 따뜻하게 묘사해 주는 그의 어릴 적 친구 ‘캄파넬라’역에는 정상윤, 윤승우, 박좌헌이 열연하며 관객들에게 짙은 여운과 뜨거운 감동을 선사하며 무대를 빛냈다.

뮤지컬 <은하철도의 밤>은 중독성 있고 다양한 장르의 음악과 실제 은하 열차를 무대 위로 그대로 옮긴 듯한 무대 디자인, 조반니의 환상을 더욱 다채롭게 표현해 주는 영상과 조명 디자인으로 많은 화제와 사랑을 받았다.

뮤지컬 <은하철도의 밤>의 배우, 스태프 일동은 “조반니와 캄파넬라의 여정을 따뜻하게 바라봐 주셔서 감사하다. 많은 사랑 주신 관객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며 감사의 메시지를 전했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기획사 제공

기사와 관련된 공연

오늘의 책

고수들만 보던 '비밀의 서'

2001년부터 2013년까지 '노마드 투자조합'이 펀드를 운용하며 투자자들에게 보낸 서한을 묶은 책이다. 13년간 누적 수익률 921%의 경이로운 이 투자조합은 서한을 통해 올바른 투자와 철학, 그리고 놀라운 통찰력을 담아내 시대를 관통하는 투자의 원칙과 지혜를 전해준다.

신나고 웃기고, 이 책이 다 했다

어린이 심사단의 선택, 제1회 리틀 스토리킹 수상작. 의문이 생기면 어디든 달려가 진실을 파헤치는 아홉 살 김병구 기자의 요절복통 취재 일지를 담았다. 우주 최고 신문의 기자 김병구의 말 못할 비밀, 발표 공포증! 그는 공포증을 극복하고 마침내 진정한 김방구 기자로 거듭날 수 있을까?

나와 세계를 이해하는 벽돌책

또 한 권의 명품 벽돌책이 탄생했다. 탁월한 스토리텔러 전성원 저자가 하루에 한 편씩 읽을 수 있도록 교양 사전을 만들었다. 서구의 시선이 아닌, 우리의 시선에서 읽을 수 있도록 세계사의 다양한 사건을 모았다. 순서대로 읽어도, 연대기순으로 읽어도 좋다.

무언가 자꾸 솟아오르게 하는 소설집

이미상 작가의 첫 소설집. 일상의 문제들을 문학으로 가져와 강렬한 메시지까지 남기는 소설들로 가득하다. ‘괴물 신인’이라 불리는 작가 답게, 현실을 짚어내면서도 위트를 잃지 않는다. 한 편씩 읽다 보면 내 안의 무언가가 자꾸 치미는 것 같은 소설집.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