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예술의전당 IBK챔버홀 개관 10주년 기념 페스티벌

2021. 11. 3.(수) ~ 11. 5.(금) 오후 7시 30분 / 예술의전당 IBK챔버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3일간 IBK챔버홀에 울려 퍼질 실내악의 향연 (2021.10.19)


예술의전당(사장 유인택)은 IBK챔버홀이 올해 개관 10주년을 맞이하여 11월 3일(수)부터 5일(금)까지 예술의전당 IBK챔버홀 개관 10주년 기념 페스티벌(이하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이번 페스티벌은 IBK챔버홀만의 음색을 다채롭고 극대화하여 즐길 수 있는 세 가지 다른 공연이 진행된다. 오프닝은 이번 페스티벌을 위해 결성된 SAC챔버앙상블이 실내악의 정수를 들려주며, 두 번째 날은 코리안챔버오케스트라의 사운드가 IBK챔버홀을 가득 채운다. 마지막 날에는 바리톤 이응광과 소리꾼 박수범의 장르를 가로지르는 목소리의 콜라보로 꾸며진다.


우리나라 대표 최고의 실내악 공연장, IBK챔버홀

1.8초 안팍의 잔향 시간을 지닌 600석 규모의 연주홀인 IBK챔버홀은 지난 2011년 개관 당시 실내악에 최적화된 규모와 음향으로 우리나라 클래식 음악계에 큰 환영을 받았다. 그 이후 IBK챔버홀은 풍부하면서도 선명한 음향으로 우리나라 연주자와 관객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았다. 지난 10년 동안 IBK챔버홀에서는 총 3,336회의 연주회가 개최되었고, 총 1,118,474명의 관객이 다녀갔다.(2021년 9월 30일 기준) 개관한 지 10년이 지난 지금, IBK챔버홀은 명실상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최고의 실내악 공연장으로 자리매김하였다.


K-클래식의 미래를 밝힐 SAC챔버앙상블의 오프닝 무대

이번 개관 기념 페스티벌의 오프닝 무대는 앞으로의 대한민국 클래식을 이끌어갈 멤버들이 페스티벌을 위해 모여 SAC챔버앙상블을 결성하였다. 작곡가 손일훈을 주축으로, 피아니스트 박종해, 바이올리니스트 박규민, 첼리스트 이경준, 클라리네티스트 심규호, 트럼페티스트 최문규 등 다양한 악기의 연주자들이 뭉쳐 다채로운 실내악의 향연을 펼친다. 특히 이번 음악회에서는 작곡가 손일훈이 페스티벌을 위해 특별히 준비한 ‘예술의전당을 위한 팡파레’를 선보여 기대를 모은다.


국내 최고 챔버오케스트라, 최장수 실내악단의 대표의 두 번째 스테이지

올해로 창단 56주년을 맞이한 국내 최장수 실내악단인 코리안챔버오케스트라는 개관 10주년을 축하하기 위해 현재 코리안챔버오케스트라의 수석 첼리스트 박노을과 페스티벌 두 번째 무대를 꾸밀 예정이다. 10년 전, IBK챔버홀 개관 기념 페스티벌에도 함께 했었던 코리안챔버오케스트라가 이번 무대에서는 비발디 4대의 바이올린을 위한 협주곡 b단조 RV580와 하이든 첼로 협주곡 1번 C장조 Hob.VIIb:1 등을 연주 할 예정이다.


피날레는 어디에서도 만나볼 수 없었던 두 남자의 콜라보 무대

페스티벌의 클로징은 유럽과 한국을 오가며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바리톤 이응광과 밴드 이날치 멤버로 활약했던 소리꾼 박수범이 콜라보 무대를 선보인다. 이번 무대는 IBK챔버홀에서 보여줄 수 있는 실험적인 공연으로 슈베르트의 삶을 두 명의 아티스트를 통해 조명해보고자 한다. 바리톤 이응광은 슈베르트의 편지, 일기 그리고 회고록을 통한 오리지널 독일어 대사로 슈베르트를 표현할 것이며, 박수범 소리꾼은 슈베르트의 분신 즉 도플갱어로서 색다른 해석으로 무대를 꾸밀 예정이다. 바리톤 이응광과 소리꾼 박수범, 클래식과 국악이라는 영역이 ‘슈베르트’를 중심으로 연결되는 지점을 만날 수 있는 유일한 무대가 될 것이다.

풍성하고 다양한 무대들로 꾸며지게 될 이번 축제는 10년 동안 IBK챔버홀을 찾아 준 수많은 관객들에게 감사함을 돌려드리는 선물 같은 축제가 될 것이다. 유인택 사장은 “페스티벌이 열릴 수 있었던 것은 10년 간 IBK챔버홀을 찾아 준 연주자와 관객들 덕분이다”“앞으로도 최고로 손꼽히는 실내악 공연장의 역할을 충실히 해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음악회 <예술의전당 IBK챔버홀 개관 10주년 기념 페스티벌> 공연개요
 음악회명
예술의전당 IBK챔버홀 개관 10주년 기념 페스티벌
일시/장소
2021. 11. 3.(수) ~ 11. 5.(금) 오후 7시 30분
예술의전당 IBK챔버홀
 티켓가격
R석 50,000원 / S석 30,000원
출연진
11.3(수) SAC챔버앙상블
(음악감독 손일훈 / Pf.박종해 / Vn.박규민 /
Vc.이경준 / Cl.심규호 / Trp.최문규 외)
11.4(목) 코리안챔버오케스트라
(음악감독 김민 / 첼로 박노을 / 
바이올린 이원식, 유재원, 윤동환, 이무은)
11.5(금) 바리톤 이응광X소리꾼 박수범
(바리톤 이응광 / 소리꾼 박수범 / 피아노 이소영)
문의/예매
예술의전당 02) 580-1300 (www.sac.or.kr)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기획사 제공

기사와 관련된 공연

오늘의 책

조남주, 산다는 것의 의미를 묻다

작가 조남주가 선보이는 부동산 하이퍼리얼리즘 소설. 『서영동 이야기』는 「봄날아빠를 아세요?」에서 시작된, 가상의 동네 서영동을 배경으로 한 연작소설 일곱 편을 엮은 책이다. 집, 부동산, 그에 얽혀있는 보통 사람들의 삶과 욕망, 현실과 맞닿은 이야기들이 생생하게 펼쳐진다.

한국 정치, 어디로 가야 하나

뽑을 사람은 없는데, 저 사람이 뽑히는 건 막아야 한다. 한국 정치의 현주소이자, 선거 때마다 반복되는 풍경이다. 김민하 저자가 조국 사태, 한일 외교 분쟁 등 주요 사회 현안을 두고 전개된 갈등을 분석했다. 한국 정치, 무엇이 문제이고 어디로 나아가야 할지 모색한다.

“나는 이 세계의 결말을 아는 유일한 독자였다.”

웹소설이 현실이 되어 펼쳐진 새로운 세상, 갑작스러운 혼란과 공포 속에서 오직 한 명의 독자만이 이 세계의 결말을 알고 있다. ‘웹소설의 현재 진행형 레전드’ 〈전지적 독자 시점〉 소설책 출간! 출간 기념으로 선보이는 ‘제4의 벽 에디션’에는 올컬러 일러스트와 책꽂이, 파일 키트를 함께 담았다.

10년 후 미래를 이끌 새로운 기술

새로운 시대, 새로운 기술들로 세상은 급격히 변하고 우리의 삶도 영향을 받지만, 용어에 대한 개념은 여전히 낯설고 어렵다. 메타버스부터 바이오테크까지. 미래를 바꿀 4가지 기술을 다양한 사례를 통해 개념을 설명하고 투자를 위한 전망까지 한 권에 모두 담고 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