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여행 특집] 9권의 여행책, 그보다 더 깊고 넓은 여행의 세계

『월간 채널예스』 2021년 8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여행이 어려운 지금, 위로가 되어줄 9권의 여행책, 그보다 더 깊고 넓은 여행의 세계. (2021.08.17)


A. 미국

 


『빌 브라이슨 발칙한 미국 횡단기』

빌 브라이슨 저/권상미 역 | 21세기북스

세상에서 가장 재미있는 여행작가 빌 브라이슨이 고물차 한 대를 끌고 미국의 소도시를 샅샅이 뒤지기 시작한다. 그가 찾는 이정표는 ‘가장 미국적인 도시’. 작은 미국, 옛날 영화에나 등장하는 소소한 미국으로 덜컹거리며 떠나보자. 가이드가 빌 브라이슨인데!



B. 독일·스위스



『헤세로 가는 길』

정여울 저 | 이승원 사진 | 아르테 

헤세는 칼프에서 태어나 몬타뇰라에서 죽었다. 헤세를 오랜 그리움의 뿌리라고 부르는 정여울은 헤세의 작품들을 지도 삼아 칼프에서 몬타뇰라로 갔다. 독서광이자 여행광인 헤세를 따라서, 헤세를 앓고 헤세로부터 낫는 정여울을 따라서 떠나는 여행. 



C. 독일



 

『베를린, 기억의 예술관』 

백종옥 저 | 반비 

로컬을 체험하는 여행을 넘어 공동체를 기억하는 여행으로 나아가고 싶다면, 베를린의 공공미술을 체크해볼 필요가 있다. 역사를 역사로 못질하지 않고 예술의 차원으로 끌어온 도시 베를린을 책 속에 담았다.



D. 영국



『코넌 도일』 

이다혜 저 | 아르테

19세기 런던, 그리고 에든버러를 거쳐 스위스 라이헨바흐 폭포까지. 작가 코넌 도일의 흔적을 따르다 보면 셜록 홈스의 조각들도 줍게 될지 모른다. 더불어 코넌 도일의 세계와 인물이 100년이 넘는 시간을 살아남아 어떻게 우리 시대에 변용되고 있는지 합리적 추론이 가능하지 않을까. 



E. 일본



『미야베 미유키 에도 산책』 

미야베 미유키 저/김소연 역 | 북스피어 

‘에도인의 거리감을 발로 뛰어다니며 파악해 보자!’ 혼조 후카가와 7대 불가사의의 장소를 비롯해 죄인이 에도를 탈출하려면 반드시 거쳐야 했다는 하코네 관문을 통과하고, 유배인들이 생활한 알로하오에까지 미야베 미유키의 속도로 떠나는 매우 문학적이고 현실적인 여행.



F. 아일랜드



『마음의 발걸음』 

리베카 솔닛 저/김정아 역 | 반비 

리베카 솔닛의 어머니가 아일랜드 혈통이란 사실은 우리에게도 다행한 일이다. 덕분에 아일랜드의 역사와 언어, 문화와 풍경, 개인과 공동체에 대한 아름다운 사유를, 사유가 빚어낸 황홀한 문장을 읽을 수 있게 되었다. 



G. 티베트



『모독』

박완서 저 | 민병일 사진 | 열림원 

작가는 티베트의 하늘을 두고 “나의 기억 이전의 하늘”이라고 썼다. 코로나19 이후 티베트로의 여행은, 우리 곁을 떠난 지 10년이 되는 박완서를 기억하며, 그 내면의 대지로 한 걸음씩 내디뎌보는 거친 걸음이어도 좋을 것이다. 어쩌면 그녀는 아직 티베트에 있을지 모른다.



H. 미국·유럽 너머



『작가님, 어디 살아요?』

니나 벌리 외 31인 저/오현아 역 | 마음산책 

<뉴욕 타임스> 여행 칼럼 ‘Footsteps’에 실린 세계문학 거장들의 바로 그곳들. 쿤데라에겐 프라하, 피츠제럴드에겐 프랑스 리비에라, 레이첼 카슨에겐 암석해안이 있었다. 다시 시작될 우리들의 세계 유랑기는 이 책에 실린 문학적 장소 서른여덟 곳을 읽는 것에서부터 출발해도 좋다.  



I. 일본



『혼자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마스다 미리 저/이소담 역 | 북포레스트 

서른세 살부터 서른일곱이 될 때까지 한 달에 한 번 떠난 일본 여행. 4년 동안 총 47개 도도부현을 서두르지 않고 다니는 담백하고 위트 넘치는 여행기. 일상을 유지하면서 이렇게 성실하게 여행까지 할 수 있다면 더할 나위 없는 삶이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정다운, 문일완

오늘의 책

대한민국, 이제는 바뀌어야 할 때

경제 규모, 문화적 영향력으로 봤을 때 대한민국의 위상이 드높다. 그런데 한국인은 행복할까? 능력주의가 정당화해온 불평등, 반지성주의, 양 극단으로 나뉜 정치, 목표를 잃은 교육까지 문제가 산적하다. 김누리 교수는 이제는 변혁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한다.

더 나은 곳을 향한 상상, 그 담대한 목소리

그림책은 세계로 나올 준비를 하는, 다음 세대를 위한 책이다. 이들이 겪어나갈 사회는 좌절과 상실, 모욕과 상처가 필연적인 세상이지만 그림책은 절망 대신 희망을 속삭인다. 아이들에게 더 자유롭게 꿈꾸길 권하는 그림책 작가들. 이 강인하고 담대한 모험가들의 목소리를 듣는다.

모든 존재의 답은 ‘양자’ 에 있다

고등과학원 교수이자 세계적인 이론물리학자 박권 교수가 쓴 양자역학 교양서. 우리가 어떻게, 그리고 왜 존재하는지 양자역학을 통해 논증한다. 과학, 철학, 영화, SF소설, 개인적인 일화와 함께 이야기로 풀어낸 양자역학의 세계는 일반 독자들도 흥미롭게 읽기에 충분하다.

당신의 사랑은 무엇인가요?

사랑이 뭐예요? 아이의 물음에 할머니는 세상에 나가 답을 찾아보라고 말한다. 사랑에 대한 답을 찾아 떠난 긴 여정 끝에 아이가 찾은 답은 무엇일까? 칼데콧 아너상을 수상한 맥 바넷과 카슨 앨리스가 함께 만든 사랑스러운 그림책. 사랑의 의미를 성찰하는 아름다운 이야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