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여행 특집 에세이] 내가 창조한 세계로 떠나는 거야 - 소설가 강보라

『월간 채널예스』 2021년 8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별생각 없이 자판을 두드리던 나는 얼마 지나지 않아 왜 그토록 많은 작가가 소설 쓰기를 여행에 비유하는지 깨달았다. (2021.08.13)

언스플래쉬

얼마 전 사석에서 만난 한 문학평론가는 2019년 초 소설을 쓰기 시작해 올해 초 등단한 내게 ‘코로나 시대에 태어난 소설가’라는 표현을 썼다. 그러고는 “소설 쓰기 딱 좋은 시기이긴 하죠”라는 말을 농담처럼 덧붙였다. 음, 다른 사람들 사정이야 알 길이 없지만 나의 경우 확실히 그렇기는 했다. 회사를 그만두자마자 들이닥친 코로나 사태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이왕 이렇게 된 거 소설이나 한번 써볼까’ 하는 마음이 들었던 것이다. 무식하면 용감하다고, 그렇게 별생각 없이 자판을 두드리던 나는 얼마 지나지 않아 왜 그토록 많은 작가가 소설 쓰기를 여행에 비유하는지 깨달았다. 엉뚱한 길에 들어섰다가 뜻밖의 인물을 만나는 일이 그랬고, 기대와는 다른 현실에 실망하다 문득 눈앞이 환해지는 순간이 그랬다. 심지어 ‘야심 찬 시작 – 실패 - 또 실패 - 의도치 않은 엔딩’이라는 기승전결까지 똑같았다. 나는 지난 여행 사진을 정리하듯 과거의 기억을 뒤적이며 뒤늦게 찾아온 인식의 조각들을 소설의 언어로 다듬었다. 그리고 내가 창조한 세계로 떠나는 여행이 현실의 여행보다 훨씬 흥미롭고 드라마틱하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해외여행 재개에 대한 기대감이 어느 때보다 높아진 지금, 내가 자가격리 면제 국가를 검색하는 대신 얼마 전 새로 마련한 서재에 둘 멋진 책상을 찾아 인터넷 쇼핑몰을 기웃거리는 이유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강보라(소설가, 『코스모폴리탄』 피처 디렉터)

오늘의 책

2020년 인터내셔널 부커상 수상작

가족의 죽음으로 폐허가 된 열 살 소녀의 세계. 작가는 그의 첫 소설인 이 작품으로 최연소로 인터내셔널 부커상을 수상했다. ‘한발 물러나 읽을 수 있는 소설이 아니’라는 부커상 심사평과 같이, 이야기는 상실과 폭력, 슬픔에 잠식된 세상, 그 피할 길 없는 삶의 가운데로 순식간에 독자를 데려간다.

고미숙이 동양 고전에서 찾아낸 지혜

고전평론가 고미숙이 독자와 함께 읽기를 제안한 작품은 『동의보감』과 『숫타니파타』다. 몸에 관한 동양의 담론을 집약해낸 『동의보감』, 2,600년이 넘는 시간 동안 인간의 마음과 고통의 문제를 고민해 온 불교의 사유를 지금 여기로 불러온다.

피터 슈라이어, 그의 삶과 디자인 철학

세계적인 디자이너 피터 슈라이어. 독일 시골의 식당 한 켠에서 그림을 그리던 소년이 유럽을 넘어 세계적인 디자이너가 되기까지, 그의 삶과 디자인 철학을 한 권에 담았다. 새로운 도전과 방향성을 제시해온 그의 디자인에서 예술적 영감은 물론 미래를 창조하는 질문에 대한 답을 얻게 될 것이다.

진심을 다해 투자한다

주식 입문 5년 만에 55억의 자산을 일군 평범한 가장의 주식투자 이야기. 의사가 되었지만 미래를 장담할 수 없는 현실에 투자를 시작했고, 그 결실로 내 집 마련에 성공한 성현우 저자가 지난 5년간의 주식투자 경험과 노하우, 기록에 간절함을 담아 전해준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