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예스티비 앗뜨북] 21화 : 리더가 말하는 법

『리더의 말그릇』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책을 기반으로 구체적인 사례 세 가지를 가져왔는데요, 사례들을 보면서 리더들이 어떤 식으로 말하면 더 좋았을지 첨삭을 해보도록 하겠습니다. (2021.04.30)


직장인 스트레스 1위, 상사, 동료와의 인간관계!

어떤 설문조사에 따르면 상사가 인격을 모독하는 행동을 하면 가장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다고 해요. 인간답게 일한다는 느낌을 못 받은 거죠. 팀장도 언젠가는 사원이었고 인턴이었을 텐데 왜 이런 문제가 생기는 걸까요?

요즘 MZ세대는 자기가 인격적으로 대우받지 못한다는 생각이 들면 그냥 대안 없이도 퇴사를 많이 하더라고요. 바로 탈출하죠. 이제는 그런 갑질에 가까운 리더십이 아닌 새로운 성격의 리더십이 필요한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그래서 이번에는 리더가 어떤 식으로 말해야 하고, 어떤 식으로 사람들에게 리더십을 보여줘야 하는지 알아보려고 해요. 그걸 알아보기 위해 읽은 책이, 『리더의 말그릇』입니다.

책을 기반으로 구체적인 사례 세 가지를 가져왔는데요, 사례들을 보면서 리더들이 어떤 식으로 말하면 더 좋았을지 첨삭을 해보도록 하겠습니다. 


CASE 1. 리더의 감정 찾기

일부러 세게 말하는 스타일의 사례를 가져왔는데, 책에서는 리더가 자기 감정을 들여다봐야 한다는 이야기를 해요. 팀장님들이 화를 내는 이유가, 부하 직원이 일을 못해서가 아니라 자기 감정을 건드리는 무엇인가가 있는 거예요. 이 사람 입장은 무시를 하는 게 아니라 쟤네들이 나를 무시하지 않을까 하는 일종의 피해의식 같은 거죠. 

문제는 이렇게 이야기한다고 해서 ‘아이구 저희가 무시를 했군요 아이구 죄송합니다’ 하진 않을 거라는 거죠. 오히려 저 상사 진짜 이상한 사람이라는 말이 나오죠. 여기서 구체적인 문제라고 한다면 조직의 절차를 따르지 않았다는 게 되는 거잖아요. 그렇게 말을 하면 될 것 같아요. “조직의 절차가 있고, 나에게 결재를 받지 않아서 문제가 되면 내가 책임을 지기가 어렵다” 이렇게 말하면 “니네 나 무시해?”보다는 훨씬 이해가 되는 거죠. 


CASE 2.  직관과 추론

이 케이스 듣고 생각난 게, 예전에 옷차림 지적하는 말하고 비슷한 것 같아요. 화려하게 입고 오면 회사에 어울리지 않는다, 이런 식의 이야기요. 요즘은 그렇게 지적하는 사람이 오히려 더 이상하게 보이죠. 그런 시대가 됐는데, 지금 케이스도 비슷한 것 같아요.

이 대리님이 하고 있는 건 책에 의하면 ‘고정관념에 의한 평가’거든요. 자기는 이성적인 사람이라고 생각하지만, 우리가 100% 이성적이지만은 않아요. 

행동경제학자 중에 대니얼 카머넌이라는 사람이 있어요. 이 사람이 의사결정과정에 있어서 ‘시스템 1’과 ‘시스템 2’가 있다고 했는데요. 시스템 1은 직관이에요. 거미를 보면 무섭고 도망쳐야겠다고 바로 생각하는 거라면, 시스템 2는 추론을 통해 거미가 나에게 해를 끼치지 않을 거라는 결론을 내리는 거죠. 이 대리님이 여기서 했던 생각은 시스템 1에 가까운 것 같아요. 이런 이모티콘을 업무 단톡방에서 본 적이 없고, 거부감이 드는 거죠. 


CASE 3. 욕구 조율하기

여기서 리더 분이 ‘나는 참았다’ ‘잘 타일렀다’라고 말하는데, 오히려 이게 안 좋은 방식일 수 있어요. 리더 자리가 100% 참고 인내하기만 해야 하는 자리는 아니거든요. 여기서 문제점은 리더의 욕구를 드러내지 않은 게 문제라고 생각하거든요. 상담을 하긴 했는데, 리더가 원하는 걸 말하지 않아서 상담을 해도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 거죠.

이런 경우에는 리더분이 자기가 생각하는 우려 지점을 이야기해주면 더 좋았을 것 같아요. 리더가 원하는 게 이 글에 나와 있어요. 리더도 사실 이 사람이 그만두기를 원하지 않는 거죠. 그럼 이분의 욕구를 사실대로 말해주는 게 좋다고 생각해요.

실제로 문제 해결이 바로 되지 않아도 내가 너를 필요로 한다는 말 자체가 직원분에게 주는 긍정적인 효과가 있을 것 같아요.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8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예스티비

예스24가 만드는 유튜브 채널 http://www.youtube.com/channelyes24

리더의 말 그릇

<김윤나> 저14,400원(10% + 5%)

“리더의 영향력은 말 그릇에서 나온다.” 40만 부 베스트셀러『말 그릇』후속작, 드디어 출간! ‘리더의 말 그릇’을 키워 사람을 성장시키고 성과를 높이는 방법 사람은 누구나 말을 담아내는 그릇을 하나씩 가지고 살아간다. 그 크기와 깊이만큼 ‘말’을 사용한다. 『말 그릇』의 김윤나 작가가 3년 만에 『리..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ebook
리더의 말 그릇

<김윤나> 저11,200원(0% + 5%)

“리더의 영향력은 말 그릇에서 나온다.”리더의 말 그릇을 키워 그 안에 사람을 담는 법새로운 세대의 등장, 매출 방식의 변화, 코로나19로 인한 전혀 다른 일처리 방식과 같이 예상하지 못한 변수들이 계속되고 있다. 더 이상 기존의 가정들이 유효하지 않은 시대에 가장 필요한 것은 타인과 세상을 담을 수 있는 ‘리더..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확장하는 김초엽의 세계

김초엽 작가의 두 번째 단편집. 책에 실린 일곱 편의 소설에는 다르다는 이유로 ‘소수자’가 된 이들, 안주하는 대신 변화를 꿈꾸며 탈피하는 이들이 있다. 그들을 중심에 둔 이야기를 통해 우리는 사고의 경계를 허물고 상상과 이해의 영역을 넓히며, 다시 또 한걸음 서로의 우주에 가까워진다.

진정한 친구에게 외치는 사랑스러운 주문

어린이의 마음을 경쾌한 상상으로 해소하는 작품을 선보이는 최민지 작가의 신작. 아이들의 시선에서 서로 함께하는 삶의 소중함과 눈부신 우정을 사랑스럽게 담아냈다. 또한 우정이 어떻게 시작되고 이해가 깊어지는지 다정하고 따뜻한 이야기로 전한다.

읽다보면 공부 제대로 하고 싶어지는 책

『나는 합격하는 공부만 한다』로 9개월 만에 사법고시를 패스한 공부법을 소개한 이윤규 변호사의 이번 신간은 자신에게 맞는 공부법을 찾아가는 책이다. 그 시작은 “이미 이루었다고 상상하는 것”이다. 이후 소개된 과정도 공부의 길에서 헤매고 있을 수험생들에게 도움이 될 것이다.

기본을 지키는 손웅정의 삶의 철학

손흥민 선수의 아버지이자 축구 지도자로서, 그리고 그 자신으로서의 삶의 자세를 담은 손웅정 감독의 에세이. “축구와 가족, 책만 있으면 되는 사람” 손웅정의 책은 어떨까. 많은 이들이 궁금해하고 알고 싶어 했던 그의 축구 철학, 교육 철학, 삶의 철학을 모두 꺼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