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수신지가 사랑에 빠진 그림책] 너무 좋아서 두 발이 동동

<월간 채널예스> 2021년 4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문득 백희나 작가의 책이 얼마나 좋은지를 계속 말하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2021.04.07)


대체로 무덤덤한 편인 내가 가끔 발을 동동 구를 만큼 기대되는 때가 있는데 백희나 작가의 새 책을 받아 든 순간이 그렇다. 무슨 이야기일까? 어떤 캐릭터가 나올까? 어떤 웃음을 줄까? 설레는 기대감으로 책장을 열게 된다. 한번 읽었다고 끝이 아니다. 다시 첫 장으로 돌아가면 처음 읽을 때는 안 보였던 웃음 장치가 꼭 나온다. ‘어떻게 이걸 못 봤지?’ 하며 다시 읽는 재미가 쏠쏠하다. 이 작업을 몇 번 반복해야 비로소 제대로 마지막 장을 덮을 수 있다. 



백희나 작가의 책 중에 가장 마음이 가는 책은 『장수탕 선녀님』이다. 『알사탕』도 『달 샤베트』도 좋지만 볼 때마다 나를 웃게 만드는 책은 『장수탕 선녀님』이다. 표지부터 ‘자, 웃을 준비를 하세요.’ 라고 말하는 것 같은데, 얼굴에 비해 상당히 조그만 손으로 요구르트를 꼭 잡고 그 맛을 음미하는 선녀님의 오묘한 표정에서 매번 웃음이 터진다. 특히 좋아하는 장면은 ‘울지 않고 때를 밀면 엄마가 요구르트를 하나 사주실 거다.’라는 텍스트 뒤로 탈의실에서 옷을 벗으며 냉장고 속 요구르트를 바라보는 덕지의 뒷모습이 그려진 장면이다. 엉거주춤하게 엉덩이를 내민 덕지의 재미있는 자세도 물론 좋지만 글에서는 충분히 되지 않은 요구르트에 대한 덕지의 갈망, 저것을 위해서라면 때 미는 것쯤은 견뎌낼 거라는 의지가 그려져서 좋다. 이어 나올 내용에서 덕지가 요구르트를 양보할 때 얼마나 큰 것을 양보한 것인지가 이 장면으로 인해 풍성해진다. 구체적인 대사나 표정 묘사 없이 동세만으로 인물의 마음이 표현된다는 것이 신기해서 한참을 감탄하며 바라보게 되는 장면이다. 이런 장면을 보면 '나라면 어떻게 표현했을까?' 하는 생각을 하지 않을 수가 없는데 나라면,


그림_ 백희나


첫째, 울지 않으면 요구르트 사줄 거라고 말하는 엄마와 그 말을 듣는 덕지의 옆모습을 그리면서 엄마의 머리 위로 요구르트가 담긴 말풍선을 넣기.

둘째, 요구르트가 담긴 냉장고를 바라보는 덕지의 결연한 표정을 보여주면서 말풍선 안에 우는 덕지의 얼굴 위로 엑스표를 그리기.

하아… 이런 나의 상상력과 비교해보면 이 장면이 얼마나 멋지게 표현된 것인지 더 잘 알 수 있다.

문득 백희나 작가의 책이 얼마나 좋은지를 계속 말하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이미 모두가 아는 이야기일 텐데. 그래서 조금 다른 이야기를 꺼내 보려 한다. 나는 10여 년 전에 백희나 작가의 글쓰기 수업을 들은 경험이 있다. 열명 이하의 학생이 모여서 숙제로 써온 글을 돌아가며 읽고 코멘트를 해주는 방식의 수업이었다. 그 수업에서 내가 배운 것을 이야기하며 글을 마무리하고 싶다. 


베스트셀러 작가 백희나 선생님의 글쓰기 수업 공개

1. 매주 두 개의 글을 쓴다. 

숙제로 매주(혹은 격주) 두 편의 글을 썼다. 1년 정도 반복하다 보니 글감 찾기나 글쓰기에 조금 익숙해졌다.

2. 써온 글을 소리 내어 발표한다. 

혼자 읽는 것이면 얼마나 좋겠냐 만은 학생들 앞에서 소리 내어 읽어야 한다. 이 역시 반복하다 보니 글을 여러 사람 앞에 내어놓는 일이 편해졌다.

3. 다른 이가 발표하는 글을 경청하고 코멘트한다. 

내용이 불분명한 부분, 다르게 생각해 봐도 좋을 부분에 대해 간단히 이야기한다.

4. 완성된 글은 며칠간 보지 않고 내버려 둔 후 다시 읽어본다. 그리고 수정한다. 

지금도 지키려고 노력하고 있는데 만화든 글이든 며칠 묵히는 시간까지 생각해서 마감 일정을 잡으려 한다.

다른 글쓰기 수업은 들은 적이 없어서 특별한 수업 내용인지는 모르겠지만 나는 그때 배운 것을 잊지 않고 지금도 내 일에 적용하려고 한다. 얼마전 트위터를 통해 백희나 선생님이 신작을 작업 중이라는 소식을 보았다. 내 발이 다시 동동 구를 준비를 한다. 



장수탕 선녀님
장수탕 선녀님
백희나 글그림
책읽는곰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수신지(만화가)

오늘의 책

스티븐 킹이 그린 현대인의 일그러진 자화상

스티븐 킹이 ‘리처드 바크만’의 이름으로 발표한 소설 중 하나. 이야기는 고속도로 공사 계획 때문에 자신의 터전과 가정을 잃게 된 한 남자가 분노로 파멸에 이르는 과정을 담아내며, 거대 자본의 이익 논리 앞에서 무력해지고 마는 개인의 모습, 현대인의 심리를 밀도 있게 그린다.

세계 최고 혁신 전문가가 발견한 변곡점의 시그널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넷플릭스, 애플… 세계적인 혁신 기업들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바로 변곡점을 빨리 발견하고 그에 맞춰 비즈니스 모델에 변화를 일으켜 시장을 장악했다는 점이다. 세계 최고의 혁신 전문가이자 컬럼비아 비즈니스 스쿨 교수가 쓴, 변곡점의 모든 것을 다룬 책.

인생은 뇌에 달렸다

청중의 눈높이에 맞는 재미난 강연으로 뇌과학을 알려온 김대수 카이스트 교수가 쓴 책. 뇌를 이해하면 인생을 주체적으로 운영할 수 있다. 세계를 정확하게 인식하고, 욕망을 조절하여, 창의적으로 세상을 즐기는 데 뇌과학이 힘을 준다. 구체적인 해법이 책 속에 담겼다.

뮤지션 유희열과 함께 걷는 밤 산책

뮤지션 유희열이 서울의 동네 구석구석을 걸으며 마음 속에 들어온 풍경을 글로 담아냈다. 천천히 밤을 걸으며 우연히 마주친 순간은 지난 추억을 떠오르게 하고, 친한 친구를 생각나게 한다. 시원한 밤 공기가 더욱 그리운, 지금 이 계절에 어울리는 유희열의 심야 산책 에세이.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