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전통 무술을 애니메이션으로 창조해낸 영화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

애니메이션의 한계 뛰어넘은 압도적 액션 화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3월 4일 개봉을 확정한 판타지 액션 어드벤처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이 블록버스터를 연상케 하는 압도적 액션으로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는 가운데, 동남아시아의 전통 무예에서 영감받은 리얼한 격투신으로 화제가 되고 있다. (2021.02.23)


2021년 디즈니 애니메이션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은 어둠의 세력에 의해 분열된 쿠만드라 왕국을 구하기 위해 전사로 거듭난 ‘라야’가 전설의 마지막 드래곤 ‘시수’를 찾아 위대한 모험을 펼치는 판타지 액션 어드벤처. <겨울왕국> <모아나> 제작진이 선보이는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은 디즈니 애니메이션 사상 처음으로 동남아시아 문화에서 영감을 받은 작품으로 지금껏 한 번도 볼 수 없었던 이국적인 분위기와 색다른 볼거리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신비로운 자연경관부터 동남아시아의 전통 음식과 의상까지 다채로운 볼거리 중에서도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압도적 액션 장면이다.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의 격투 시퀀스는 모두 동남아시아의 무예에서 영감을 받아 탄생하였으며 공동각본을 맡은 퀴 응우옌과 영화, 비디오 게임, 연극 분야에서 격투 안무를 맡아온 격투 안무가 매기 맥도널드의 협업으로 완성되었다. 주인공인 ‘라야’의 격투 스타일은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의 전통 무술인 펜칵 실랏(Pencak Silat)과 필리핀의 무술 칼리(Kail), 아르니스(Arnis)를 참고해서 완성했다. 특히 동남아시아뿐 아니라 세계적으로도 유명한 이 전통 무술들은 스타일리쉬한 액션 장면으로 유명한 영화 <아저씨>나 <본> 시리즈 등 수많은 영화들의 액션 장면에 사용되면서 관객들의 눈에도 익숙한 무술이다.



또한 ‘라야’는 아버지에게 물려받은 독특한 검을 통해 변칙적인 검술을 펼치는데 이 검은 인도네시아, 태국, 필리핀, 말레이시아 등지에서 무기로 쓰이면서 사회적 지위를 나타내거나 신비한 힘이 깃든 영물로서 숭배받기도 하는 칼날 케리스(Keris)에서 영감을 받아 만들어졌다.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의 액션 장면 중에서도 최고의 장면은 ‘라야’와 라이벌인 ‘나마리’의 격투씬인데 ‘나마리’의 격투 스타일은 태국의 킥복싱인 무에타이와 태국의 고대 무기술인 크라비 크라봉을 참고해서 만들어졌다. 두 캐릭터가 고유한 동남아시아의 전통 무술을 사용하며 격투를 펼치는 모습은 손에 땀을 쥐게 할 만큼 박진감 있고, 스릴 넘치는 장면으로 완성됐다.

판타지 세계에 존재하는 신비로운 동남아시아의 숨결이 느껴지는 문화, 그리고 많은 액션 영화를 더욱 빛나게 만들어줬던 동남아시아의 전통 무술을 애니메이션으로 창조해낸 디즈니 애니메이션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은 3월 4일 IMAX 개봉 예정이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기획사 제공

기사와 관련된 영화

오늘의 책

위로와 희망을 노래하는 시 그림책

코로나 팬데믹 속에서 SNS에 게재한 시 한 편이 전 세계적으로 빠르게 퍼져 나갔다. 많은 사람에게 영감을 주어 다양한 예술 형태로 확산된 이 시는 아름답고 섬세한 그림을 만나 마침내 우리 곁을 찾아왔다. 지금 우리가 겪고 있는 경험과 희망적인 미래를 기록한 시 그림책이다.

마음을 위로하는 시인 김용택의 시편

‘섬진강 시인’ 김용택의 열세 번째 시집. 『나비가 숨은 어린나무』에 실린 시들은 계절의 색과 자연의 빛을 머금고 시인의 이야기에서 출발하여 우리 보편의 삶으로 확장한다. “누구의 행복도 깔보지 않았을, 강물을 건너가는 한 줄기 바람(「내 눈에 보이는 것들」)”같은 시들이 가득 담긴 책

구글 수석 디자이너, 천재들과 일하며 배운 것들

영어 한 마디 못 하는 채로 미국 유학길에 올랐던 저자가 25년 뒤 구글 본사 수석 디자이너가 되기까지, 세계 최고의 인재들과 함께 일하며 배운 것들을 담은 책이다. 그녀는 미래에 대한 불안과 걱정으로 생각이 너무 많은 서른 살들에게 말한다. 흔들리지 말고 끝까지 나답게 걸어가라고.

삶의 품위를 일깨운 스무 권의 책, 스무 명의 여성

19년차 기자이자 출판팀장, 싱글여성이자 작가, 단단한 한 사람으로서의 곽아람을 만든 여성들을 만난다. 스무 권의 책에서 만난 스무 명의 여성. 그리고 이들에게 배운 '삶의 존엄을 지탱하는 법'. 『소공녀』 세라부터 『배움의 발견』 타라까지 그의 삶을 비추며 우리의 품위를 깨운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