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주의 신간] 『음악열애』 『시티 오브 걸스』 외

2월 2주 신간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예스24 직원이 매주 직접 읽은 신간을 소개합니다. (2021.02.10)

매주 수요일, 예스24 뉴미디어팀이 이주의 신간을 추천합니다.

서점 직원들의 선택을 눈여겨 읽어주세요.



『음악열애』 

서정민갑 저 | 걷는사람

음악을 뜨겁게 사랑하는 방법

음악을 즐길 방법은 다양하다. 유튜브 자동추천으로 마음 가는 대로 한 곡씩 듣기, 음반을 사거나 공연장을 찾기. 그리고 여기에 ‘열애’를 추가해야 할 것 같다. 대중음악평론가 서정민갑의 『음악열애』는 그가 매주 차곡차곡 쌓아온 음악 칼럼을 묶은 책이다. 장필순, 정태춘에서 혁오, 태연의 음악까지 다채로운 라인업을 따라가다 보면, 최근 몇 년간 어떤 노래들이 탄생했는지가 보인다. 평소 즐겨 들었던 음반에서 시작해 점점 모르는 음반으로 옮겨가도 좋겠다. 책 속 QR코드를 찍으며 음악을 탐험하다 보면, 올해의 인생곡을 만날지도.(김윤주)




『시티 오브 걸스』 

엘리자베스 길버트 저/임현경 역 | 알에이치코리아(RHK)

이번 연휴, 이 소설 어때요?

『먹고 기도하고 사랑하라』의 저자 엘리자베스 길버트의 신작. 1940년 여름, 대학에서 낙제한 열아홉의 비비안은 무관심한 가족, 각자의 삶을 찾아 나서는 친구들에게서 떨어져 홀로 고모가 사는 뉴욕으로 오게 된다. 고모 페그가 운영하는 낡은 극장 릴리 플레이하우스에서 펼쳐지는 눈부신 조명과 화려한 무대의 세계에 취한 비비안은 그 여름, 기꺼이 자신을 향락에 던져 자유롭게 내달린다. 하지만 2차 세계 대전을 지나고 있는 세계는 한 치 앞을 알 수가 없었고, 시대의 불안은 다양한 형태로 젊음을 흔들었다. 하지만 모든 것이 무너져 내리고, 변치 않으리라 믿었던 사랑과 우정을 잃었음에도 다시 일어설 수 있었던 이유는, 자신이 진짜 원하는 생이 무엇인지 발견했기 때문이었다. 위태롭지만 매력적인 캐릭터와 찬란하지만 불안한 시대가 어울려 끝까지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이야기.(박숙경)





『시크 THICK』 

트레시 맥밀런 코텀 저/김희정 역 | 위고

목차를 읽어라, 기막힌 글들의 향연

일인칭 에세이가 이토록 뜨거울 수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인종, 젠더, 자본주의에 관한 미국에서 가장 대담한 사상가’로 불리는 사회학자 ‘트레시 맥밀런 코텀’의 첫 에세이집이다. 『헝거』의 록산 게이와 함께 흑인 지성의 목소리를 대변하고 있는 그는 미국 남부의 가난한 흑인 가정에서 태어나 흑인 소녀가 되고, 생각하고 표현하는 일로 먹고사는 흑인 여성이 되기까지의 사적인 여정을 여성, 인종, 젠더, 계급의 영역으로 확장한다. 이것은 필연적이다. 선천적 기형으로 평생 자신의 발을 고치며 살아온 코텀은 “글을 쓰는 것은 내 발을 고치는 행위(35쪽)”라고 말한다. ‘교육받았다는 증거’로 지면을 받고 발언권을 얻고 흑인 엘리트 계층이 되었지만, 코텀은 여전히 묻는다. “왜 그때가 아니고 지금일까?” 책의 제목 ‘시크(thick)’는 어릴 때부터 저자가 자신의 외모에 대해 듣곤 했던 표현 ‘두툼하다’이자 ‘복합적인’, ‘중층의’라는 의미의 사회학적 용어다. 에세이에 관한 장르에 관해서도 깊은 통찰을 보여주는 책. 저돌적이면서도 유머러스한 에세이다.(엄지혜)




『소피아는 언제나 검은 옷을 입는다』 

파올로 코녜티 저/최정윤 역 | 현대문학

넘어지고 실패하는 불안정한 청춘에게 

온몸에 피어싱을 하고 늘 검은 옷을 입는 소피아의 삶을 퍼즐처럼 맞추는 재미가 있는 책. 소피아의 출생부터 성인이 될 때까지의 이야기를 열 개의 단편으로 구성했다. 주인공이 아닌 소피아에게 영향을 준 주변 인물들에게 스포트라이트가 맞춰져 있다는 점에서도 특이하다. 고독하고 불완전해 보이는 인물들이 삶의 균형을 유지하려고 애쓰지만 넘어지고 실패하기를 반복하는 우리와 같은 사람들에게 위안을 주기도.(박지애)



음악열애
음악열애
서정민갑 저
걷는사람
시티 오브 걸스
시티 오브 걸스
엘리자베스 길버트 저 | 임현경 역
알에이치코리아(RHK)
시크 THICK
시크 THICK
트레시 맥밀런 코텀 저 | 김희정 역
위고
소피아는 언제나 검은 옷을 입는다
소피아는 언제나 검은 옷을 입는다
파올로 코녜티 저 | 최정윤 역
현대문학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 ebook
    시티 오브 걸스 <엘리자베스 길버트> 저/<임현경> 역

    11,550원(0% + 5%)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 ebook
    시크 THICK <트레시 맥밀런 코텀> 저/<김희정> 역

    11,200원(0% + 5%)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안녕달이 그린 마법 같은 겨울 이야기

한겨울을 포근하게 감싸는 마법 같은 상상! 『수박 수영장』 『당근 유치원』 작가 안녕달이 건네는 다정한 겨울 이야기. 따뜻하고 포근한 상상력으로 겨울의 정취와 빛나는 유년의 한때를 뭉클하게 그려냈다. 한겨울의 서정 속에 빛나는 따스한 우정 이야기가 깊은 여운을 남긴다.

경계를 지우고 세계를 그리는 문장들

구병모 장편소설. 꿈과 현실, 너와 나의 구분을 지우는 문장들, 그 사이에서 불현듯 나타나고 사라지는 의미와 생각들이 경계 지을 수 없는 이 세계와 우리의 매 순간을 색다르게 그린다. 존재하는 것은 지금 읽는 이 문장 뿐, 어떤 해석도 예측도 없이 여기에 사로잡힌 채 그저 한걸음 딛는다.

우리에게는 책이 필요하다

'책 읽어주는 남자' 전승환 저자는 다양한 곳에서 책과 좋은 글귀로 많은 독자와 만나왔다. 그가 소개한 책과 글은 외롭고 불안한 현대인을 위로해줬다. 『당신이 내 이름을 불러준 순간』은 철학, 예술, 문학, 심리학을 넘나 들며 나와 너 그리고 세계에 관해 이야기한 책이다.

뒤바뀐 세상 투자로 살아남는 법

남다른 통찰력과 끊임없는 분석으로 탄생한 『내일의 부』를 통해 자신만의 부자 매뉴얼을 공개한 조던 김장섭의 신간이다. 급변하는 글로벌 환경에 대한 분석과 전망을 담고 있으며, 전작에 더해 보완한 새로운 투자 방식까지 담아 전2권으로 출간되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