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2020년 굿즈 MD의 기쁨과 슬픔

예스24 굿즈 이야기 (7)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올해 마지막 칼럼인 만큼 2020년의 굿즈를 돌이켜보면 많은 제품들이 머릿속을 스쳐 지나가는데, 하나같이 귀했고 요즘 같은 난세 속에서 더 애틋했다. (2020.12.24)

올해의 마지막 MD상품

긴 터널의 끝을 지나 이제 빛이 보였으면 하는 2020년의 연말. 올해도 감각적이면서도 실용적이고 더 나아가 위로가 되는 굿즈를 만들기 위해 달려왔고, 또 이렇게 칼럼 연재를 통해서 독자님들과 소통하는 시간도 가질 수 있어서 즐거웠다.

올해 마지막 칼럼인 만큼 2020년의 굿즈를 돌이켜보면 많은 제품들이 머릿속을 스쳐 지나가는데, 하나같이 귀했고 요즘 같은 난세 속에서 더 애틋해지고 그랬더랬다. 열심히 일했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천재지변 발생 시 보상 불가’라는 따위의 일을 내가 겪게 될 줄은 몰랐기 때문이다. 여기서 말하는 보상이라는 게 금전적 보상이라는 의미는 아니다. 모든 기업이 그랬듯이, 계획이 전체적으로 수정되고 보완하면서 놓치는 일이 발생하면 아무도 책임져줄 수 없다는 의미이다. 

특히 상반기에는 중국이 지역 간 이동을 금지하면서, 계획했던 입고들이 행여나 잘못될까 한바탕 식은땀을 흘린 기억도 있고, 방역 굿즈를 만들면서는 씁쓸했으며, 회의를 많이 하는 업무 특성상 코로나의 전파속도는 참 두려웠다. 다행히 입고는 모두 제시간에 이뤄졌으며, KF94 마스크/손 소독제/마스크 걸이 등의 출시를 통해 시국에 필요한 굿즈를 출시했다는 피드백을 듣기도 했다. 요즘엔 재택근무와 본사 출근을 번갈아 하게 되고 화상회의나 그룹 콜을 통해 업무를 진행하며 또 하나의 적응을 진행하고 있다. 

나뿐만 아니라 모두가 올해는 코로나 때문에 희로애락의 곡선이 요동쳤으리라 생각한다. 이 와중에도 즐겁고 뿌듯한 일도 많았다. 업계 최초로 애견용 산책파우치, 빙그레나 박카스와의 콜라보, 친환경 종이를 사용한 캘린더&다이어리, 그리고 pdf 에코 다이어리를 진행한 바 있다. 앞서 언급한 방역 굿즈는 물론, 홈캠핑을 위한 원터치 그늘막 텐트, 북카트, 미니 아이스박스, 접이식 의자 등도 출시하고 큰 호응을 불러일으켰다. 힘든 와중에도 소비자들의 사랑을 소진 속도나 SNS상의 반응으로 몸소 느꼈는데 이 자리를 빌려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 

2020년은 코로나에 맞서 여러 방면으로 힘쓴 만큼, 내년의 나는 올해의 나를 이기기 위해 더욱 부지런히 달려야 할 것 같은 슬픈(?) 예감이 든다. 2021년에도 더 풍성한 굿즈를 만들고 코로나로부터 잘 살아남으리라 다짐하고, 내년에는 부디 모두에게 힘 나는 일이 많이 생기길 바라본다. ‘더 나아진 2021년에 만나요~!’


12월 ‘러브둥둥’ 굿즈 보러 바로가기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지연(예스24 굿즈MD)

오늘의 책

100년을 넘어 닿아오는 대답들

그림책으로 만나는 칼릴 지브란의 고전 『예언자』. 가상의 도시 오르팰리스에 머무르던 예언자가 주민들에게 작별을 고하고, 아쉬운 주민들은 그에게 가르침을 청한다. 사랑과 우정, 자유와 쾌락, 삶과 죽음 등 근원적인 질문에 대한 그의 답은 세월의 더께 없이 지금에도 청명하고 유효하다.

한국 경제를 전망하다

각종 경제 지표에 변화와 위기의 신호가 감지되는 오늘날, 선대인 소장이 2012년 『문제는 경제다』 이후 10년 만에 내놓은 경제 전망서다. 인플레이션부터 가계부채와 부동산 문제를 통해 대한민국 경제의 현실과 위기를 진단하고 생존을 위한 전략을 제시한다.

내 안의 말들을 꺼내야 할 때

그 때 그 말을 하지 않았더라면, 하는 생각을 한 적이 많다. 그런 기억이 쌓이면 말을 아끼게 된다. 저자는 정말 필요한 말은 정면을 응시하며 해야한다고 말한다. 용기 내어 말하고, 수신자를 그러안는 말을. 서로의 용기를 불어줄 말을.

단단한 현재를 만드는 마음 근육의 힘

비슷하게 느끼기 쉽지만 증상, 메커니즘, 접근법 등 완전히 다른 우울과 불안에 관한 책. 우울은 돌이킬 수 없는 과거에서, 불안은 통제할 수 없는 미래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점을 설명하며 흔들리지 않는 현재를 만들어야만 건강한 마음으로 살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