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굿즈MD가 대학생 서포터즈를 만나면?

예스24 대학생 서포터즈와 함께 굿즈 기획할 예정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기획자들만의 이해를 넘어, 서포터즈 친구들과의 생생한 경험 공유를 통해 더 MZ세대와 가까운 사은품을 함께 기획하고 출시할 예정이다. (2020.11.24)

예스블로그에서 연말까지 에코 다이어리 앵콜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내 나이 겨우(?) 서른! 벌써 라떼는 말이야…를 내뱉는 건 아닐지 심히 염려되는 요즘인데, 그 이유는 대학생 서포터즈 11기와의 만남이 시작됐기 때문이다. 서포터즈와의 첫 만남은 2015년 7기가 처음이었는데, 온라인 회사인 예스24 SNS 담당자로 일하다 실제 고객과의 접점을 만들어내는 첫 오프라인 행사였기 때문에 굉장히 즐겁게 일했던 기억이 있다. 그 이후로 담당자로 참여할 때마다 신선한 자극을 받고 힘이 솟는 것만 같다. 사회의 핵심층이 될 주역이기 때문에 함께 호흡하면서 콘텐츠를 만드는 게 즐거운 요즘이다. 


서포터즈 소개 기사 보러 가기


서포터즈 친구들과 같이 얘기하고 일하면서 느끼는 것은 누구보다 ‘SNS’를 주도하고 사회적 가치(기부/환경/윤리 문제 등)’에 반응한다는 것이다. 여기에 COVID-19라는 무시무시한 환경이 더해져 ‘개인’과 ‘경험’이 보다 더 값어치를 더하고 있고 말이다.

이들은 1990년대 중반 이후 출생자들로 M(1980년대 초~1990년 초)Z(1990년대 중반~2000년대 초반 출생)세대 중 Z세대이고 나는 M세대인데, MZ세대를 생각해보면 “제가요? 저한테 이런 걸 왜…” 라는 식의 문장이 떠오른다. 당돌함을 가진 세대로, 보상이 확실하지 않으면 움직이지 않는다. 또한 지적재산권에 대한 이해가 확실해서, 웹툰을 돈 주고 본다든지 음악을 듣거나 콘텐츠를 소비할 때 이용료 내지 저작권료를 지불하는 것에 익숙하다. 또한 친환경이나 동물보호에도 관심이 무척이나 깊다. (개인적으로도 그러하다)

각종 업계는 MZ세대를 타깃으로 한 여러 마케팅 활동을 펼치고 있다. 우리 파트 또한 MZ세대를 이해하기 위해 노력했고 빙그레, 박카스와의 콜라보 제품을 기획하고 출시해 MZ세대의 인증샷을 불러일으키고, FSC친환경 인증 종이를 사용한 다이어리&캘린더 출시, 동물자유연대에 기부금이 증정되는 기부캘린더를 진행하기도 했다. 또한 아이패드 등에 익숙한 세대를 위해 에코 다이어리인 PDF전자 다이어리를 배포했다. 

앞으로는 기획자들만의 이해를 넘어, 서포터즈 친구들과의 생생한 경험 공유를 통해 더 MZ세대와 가까운 사은품을 함께 기획하고 출시할 예정이다. 지금도 #예스24대학생서포터즈 해시태그를 인스타그램에서 검색하면, 기발한 게시물들이 쏟아지고 있으니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 그리고 예스블로그에서도 인기 많았던 에코 다이어리(PDF 전자다이어리)를 앵콜 증정하고 있으니 MZ세대는 물론이고 친환경 소비자분들이 많이 들러주시길 바란다. 


예스블로그에서 에코 다이어리 보기(로그인한 회원만 볼 수 있음)
인스타그램에서 서포터즈 게시물 보기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지연(예스24 굿즈MD)

좋아하는 것에는 아끼지 않습니다.

오늘의 책

인간의 몸과 과학기술의 만남

김초엽 소설가와 김원영 변호사는 공통점이 있다. 어린 시절부터 손상된 신체를 보완하는 기계(보청기와 휠체어)와 만났다는 점이다. 두 사람은 자신의 경험과 사색을 통해 사이보그가 그려갈 미래를 논한다. 사이보그의 존재론과 윤리에 관한 두 사람의 통찰이 빛난다.

사라진 엄마, 아빠를 찾아 자정의 세계로!

영화화가 검토되고 있는 해리포터를 연상시키는 아동 판타지 문학. 사라진 엄마 아빠를 찾아 헤매던 소녀가 자신을 쫓는 정체 모를 존재를 피해 자정을 울리는 빅벤의 종소리가 울려퍼질 때 밤의 세상으로 모험을 떠난다. 마법과 비밀, 낮과 밤의 세계를 지키기 위한 에밀리의 여정이 펼쳐진다.

우리에게 두 번째 날은 없다

아마존, 페이스북, 구글, 애플, 마이크로소프트의 CEO부터 직원까지 2년간의 집중 인터뷰를 통해 발견한 그들의 생존 전략. 거대 기술 기업에겐 둔화와 정체라는 비즈니스 주기가 적용 되지 않는다. 하나를 성공할 때마다 다시 ‘첫 번째 날’로 돌아가 다음을 준비하기에 성장만이 있을 뿐이다.

나는 울고 싶을 때마다 이 말을 떠올릴 거예요.

캐나다를 대표하는 시인 조던 스콧의 자전적인 이야기에 케이트 그리너웨이상 수상 작가 시드니 스미스의 그림이 만나, 전 세계 평단과 독자들의 마음을 뒤흔든 아름다운 그림책. 굽이치고 부딪치고 부서져도 쉼 없이 흐르는 강물처럼 아픔을 딛고 자라나는 아이의 눈부신 성장 이야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