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예스24, 통합 모바일 디지털 콘텐츠 어플리케이션 ‘스토리24’ 출시

예스24의 다양한 디지털 콘텐츠를 하나의 앱으로 통합… 문화 콘텐츠 플랫폼 기업으로서의 행보 가속화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스토리ON, 24.1hz, sey코인 시스템 등 자체 기술력 도입, 사용자 기반의 차별화된 콘텐츠 소비 경험 선사 / 앱 출시 기념 상품권 및 포인트 증정 이벤트도 진행 (2020.11.24)



대한민국 대표 서점 예스24가 모바일 디지털 콘텐츠 플랫폼 ‘스토리24’ 어플리케이션(앱)을 새롭게 선보이며 문화 콘텐츠 전문 플랫폼 기업으로서의 행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스토리24는 전자책, 북클럽, 웹소설, 채널예스 등 예스24의 방대한 디지털 콘텐츠를 하나의 앱으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개발된 모바일 서비스로, 사용자가 콘텐츠의 생산, 소비, 공유 등 콘텐츠 라이프사이클 전 과정에 참여하며 문화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사용자 경험 기반의 전문 플랫폼을 지향한다. 

스토리24의 첫 화면에서는 최신 도서, 인기 웹소설/웹툰, 예스24의 문화웹진 채널예스/스냅, 영화 동영상 등 분야별 콘텐츠를 손쉽게 만나볼 수 있도록 구성했다. 스토리ON은 스토리24가 추천, 엄선한 콘텐츠를 바로 읽어볼 수 있는 새로운 독서 체험 기회를 제공해 원하는 작품을 쉽게 찾기 힘들 때 유용하다. 24.1hz는 예스24가 자체 개발한 콘텐츠 추천 엔진 기술이 접목된 챗봇 서비스로, 책 속의 한 문장으로 취향에 맞는 다양한 추천 도서를 만날 수 있고 좋은 글귀는 SNS를 통해 공유할 수도 있다. 

또한, 보관함 기능을 통해 스토리24에서 구매한 콘텐츠부터 예스24에서 구매한 도서까지 한 데 모아 나만의 콘텐츠를 쉽게 확인할 수 있으며, 실시간 커뮤니티 서비스인 펜살롱을 통해 회원 간 다양한 정보를 공유하고, 소통하는 즐거움까지 선사한다. 

뿐만 아니라, 기존의 시프트북스(Shiftbooks)에 적용된 바 있는 예스24의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콘텐츠 암호화폐 sey코인 시스템도 도입됐다. 이를 통해 스토리24 사용자들은 작가의 작품 활동을 응원하고, 예스24에서 경품에 응모할 때 사용할 수 있는 sey코인도 획득할 수 있게 됐다.

스토리24 런칭을 기념해 다양한 이벤트도 마련됐다. 앱을 설치한 회원에게 1천원 상품권, 매주 진행되는 미션 수행 참여 시 YES포인트 100P를 지급하며, 예스24 홈페이지를 방문해 축하 댓글을 남기면 100명을 추첨해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쿠폰을 증정한다. 

김석환 예스24 대표는 “스토리24 런칭은 예스24가 제공하는 양질의 디지털 콘텐츠를 통합하여 사용자 중심의 새로운 콘텐츠 소비 경험을 제공한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며, “국내 대표 문화 콘텐츠 기업으로서 고객이 원하는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지속적인 투자와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스토리24 런칭 기념 이벤트 페이지 바로가기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예스24

1999년 4월 1일, 국내 최초 인터넷서점으로 출발하여 시장을 선도해온 예스24는 도서를 기반으로 e북, 음반 및 DVD, e-러닝, 공연, 영화예매 등 각종 문화상품과 채널예스와 블로그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책

그럼에도 인간은 선하다

전쟁, 범죄, 불평등, 동물 학대 등 오늘도 뉴스는 불편한 소식으로 가득하다. 인간 본성은 악할까? 네덜란드의 대표 언론인 뤼트허르 브레흐만은 그렇지 않다고 말한다. 밀그램의 복종 실험, 스탠퍼드 교도소 실험 등 기존 연구의 허점을 밝히고 인간의 선함을 입증했다.

일상을 살아가며 우주를 사랑하는 법

천문학자에게 천문학이란 어떤 의미일까. 우주의 비밀을 찾아 헤매는 천문학자도 현실은 연구실 안에서 데이터와 씨름하느라 바쁘다. 두 아이의 엄마이자 비정규직 행성과학자로 일상을 살아가며 우주를 사랑하는 천문학자 심채경의 첫 에세이.

가지각색 고민에 대한 요시타케 신스케의 대답

아기부터 어른까지 인생은 수많은 고민들의 연속입니다. 요시타케 신스케는 사람들이 품고 있는 고민들에 유쾌한 해법을 제시합니다. 지쳐서 그런건지 자기 상태를 모를 때는 지친 셈 치고, 아무도 날 봐주지 않으면 큰 소리로 울어보라는 천진한 답변이 유머러스한 그림과 어우러져 깊게 다가옵니다.

생활과 가까운 언어로 전하는 공감과 위로

박솔뫼식 감각으로 선보이는 공감과 위로의 이야기. 작품의 인물들은 눈에 보이거나 만져지지 않지만 우리가 선택하지 않은 어떤 삶에는 존재하거나 존재했을 수도 있는 또 다른 삶을, 가능성을 그린다. 한번쯤 떠올려보았을 생각과 상상이 활자가 되어 펼쳐지는, 낯설고도 친근한 세계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