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예스24 어린이 MD 김수연 추천] 현대판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속 세계로

『베르메유의 숲』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어린이들에게는 상상이 가득한 모험으로 어른들에게는 잃어버린 것들에 대한 추억을 들려주는 우화처럼 다가올 책을 소개해봅니다. (2020.11.16)


어린이들을 위한 동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는 신기하게도 아이일 때 읽어도 재미있지만 어른이 되어서도 잊지 못하는 책 중의 하나로 계속 마음에 남습니다. 이 작품을 어른이 되어서도 계속 떠올리는 건 어린이들의 눈에 비쳤던 이해되지 않았던 어른들의 이상한 모습을 잘 포착했고, 그리고 이제는 내가 그런 어른이 되어가고 있음을 느끼기 때문일 것입니다. 잃어버린 것을 되찾고 싶은 그 미련 때문에...

『베르메유의 숲』은 2020년 볼로냐 라가치상 COMIC 부문을 수상한 작품으로 감히 현대판 앨리스라고 부르고 싶은데 까미유 주르디 작가의 환상적인 그림이 어우러진 아름다운 작품입니다. 재혼 가정에서 어딘지 엇나가고 있는 주인공 '조'는 가족 소풍을 왔다가 작은 인간들을 따라 이상한 세계 '베르메유의 숲'으로 들어가게 됩니다.



이상한 세계 속 꼬마 요정과 동물들은 자기를 따르지 않는 사람들을 잡아서 가둬놓는 황제와의 결전을 준비하고 있었습니다. 갑작스럽게 원치 않는 싸움에 휘말리게 된 소녀는 짧은 시간이었지만 마음을 나누게 된 친구들이 황제에게 붙잡히자 그들을 구하기 위해 모험을 떠납니다.

모험 속에서 작가는 어른이 되어 잃어버린 것들에 대해서 이야기합니다. 더이상 단것이나 무도회 따위는 지겨워진 사람들, 아름다운 색깔을 지녔지만 갇혀지내면 본래의 색을 잃게 되는 베르메유들, 같이 있으면 더 끔찍해지는 사람들이지만 위기를 뚫고 나갈 때는 하나가 되는 가족들...어린이들에게는 상상이 가득한 모험으로 어른들에게는 잃어버린 것들에 대한 추억을 들려주는 우화처럼 다가올 책을 소개해봅니다.



베르메유의 숲
베르메유의 숲
까미유 주르디 글 | 윤민정 역
바둑이하우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수연 (어린이 MD)

누군가를 웃길 때가 가장 행복하다. 세상에서 초콜렛이 가장 맛있는 1인.

베르메유의 숲

<까미유 주르디> 글/<윤민정> 역22,500원(10% + 5%)

날씨는 훌륭하고 장소는 멋지지만 새 가족과의 소풍은 지루하기만 했다. 그래서 조는 근처 숲을 거닐기로 한다. 그녀는 행복한 동물들과 핑크빛으로 가득 찬 매혹적인 세계로 우연히 들어서게 된다. 그곳에서는 독재자 고양이 황제의 생일 파티가 열리고 있었다. 독창적인 스토리텔러인 Camille Jourdy는 생동감으로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초록에 빠지고 사랑한 이야기

초록이 품은 힘은 강하다. DMZ자생식물원을 거쳐 국립백두대간수목원 보전복원실에서 우리땅에서 자라는 식물을 연구해온 허태임 식물분류학자의 매혹적인 글. 사라져가는 풀과 나무에 얽힌 역사, 사람, 자연 이야기는 소멸과 불안을 다루면서도 희망과 연대를 모색한다.

글을 쓰고 싶게 만드는 일기

간절함으로 쓰인 글은 읽을 때 나를 돌아보게 만드는 힘이 있다. 저자는 청소 노동자로 일하며 다섯 아이를 키워냈다. 일의 고단함을 문학으로 버텨낸 저자는, 삶의 빛을 좇아 일기를 썼다. 읽다 보면 어느새 연민은 사라지고, 성찰과 글쓰기에 대한 욕망이 피어나 몸을 맡기게 된다.

영화의 이목구비를 그려내는 일

김혜리 기자가 5년 만에 출간한 산문집. 팟캐스트 ‘필름클럽’에서만 듣던 영화들이 밀도 높은 글로 찾아왔다. 예술 영화부터 마블 시리즈까지 다양한 장르를 다루며 서사 뿐만 아니라 사운드, 편집 등 영화의 형식까지 다루고 있다. 함께 영화 보듯 보고 싶은 책.

철학이 고민에 답하다

누구나 인생은 처음이기에 삶의 방향성에 대해 고민하고, 인생에 질문을 던진다. 유명한 철학자들 역시 마찬가지였다. 인생의 물음을 누구보다 천천히 그리고 깊게 고민한 이들의 생각 방식은 고민을 보다 자유롭게 풀어보고, 새로운 답을 낼 수 있는 작은 틈을 만들어줄 것이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