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제목의 탄생] 왜 하필 이 제목이죠? (4)

<월간 채널예스> 2020년 11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이 제목이 왜 나왔을까요? 편집자 5인에게 물었습니다. (2020.11.02)

언스플래쉬


『그냥, 사람』

홍은전 지음│봄날의책‘그냥, 사람’은 노들야학 교장 박경석이 등장하는 글 제목이다. 노들야학 교장, 쇠사슬에 자기를 묶고, 지하철 앞에, 버스 앞에 드러누운 열혈 운동가. 태생부터 나와는 다른 존재이리라 짐작했는데, 야학에서 만난 그는, 더없이 다정하고 유쾌하고 엉뚱했다. 별다르지 않은 ‘그냥, 사람’이었다. '아!' 작년 여름부터 홍은전은 고양이 홍시와 카라와 함께 산다.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채식을 하게 되고, 또 동물권에 관심을 갖게 된다. 사람도 장애인도 동물도 그냥, 있는 그대로 존중받기를 바랐다. ‘그냥, 동물’. '아!' 이런 두 겹의 마음을 제목 ‘그냥, 사람’에 담았다. 박지홍(봄날의책)


『다정한 세계가 있는 것처럼』

황예지 지음│바다출판사이 책은 이야기 딜리버리 서비스 「앨리바바와 30인의 친구친구」의 연재 에세이 ‘쉽게 지나간 자리’로부터 출발한다. 이 제목 역시 근사했지만, 황예지 작가의 더 넓고 깊은 세계로 뻗어 나가려는 이 책에는 새로운 제목이 필요해 보였다. 전체 원고의 70% 정도 모였을 때 작가님께 “글 한 편씩 쓰실 때마다, 사진들을 찍거나 고르실 때마다 떠오른 다른 제목이 있으신지” 여쭈었다. 작가님은 그동안 아껴온 제목이 하나 있는데, “우리는 우리의 다정한 세계가 있는 것처럼”이라고 하셨다. 듣자마자 무릎을 쳤다. 영원히 없을 것 같지만, 영원히 향하고 싶은 세계에 대한 작가님의 오랜 마음을 담은 그 구절이야말로 이 책의 이름이 되기에 알맞았다. 염은영(바다출판사)


『나도 내 몸을 잘 몰라서』

천제하, 최주애 지음│곰출판어느 날 왼쪽 가슴이 뻐근했다. 갈비뼈를 조금만 펼쳐도 욱신댔다. 심전도 검사를 받았다. 정상이란다. 그럴 리가. 다른 병원을 찾았다. 정상이란다. 공통으로 한 말은 “스트레스를 받아서”였다. 이러나저러나 스트레스를 풀어야 했다. 그러다 천제하, 최주애 두 약사님을 만났다. 스트레스와 피로에 관한 글을 쓰자며, 특히 여성 피로에 대해 써보자며 의기투합했다. 원고를 읽으니 뭐든 몸부터 파악하는 게 중요했다. 왜냐면 대부분은 ‘나(라)도 내 몸을 잘 몰라서’ 생기는 일이니까. 스트레스도 마찬가지였다. 책 제목은, 그렇게 탄생했다. 김훌(곰출판)


『소금 비늘』

조선희 지음 │ 네오픽션

늘 제목을 정하는 것이 어려웠다. 이번엔 자연스럽게 떠올랐다. 내가 무엇에 관해 쓰고 있는지 잘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눈물의 맛을 생각했다. 눈물은 짜고 짠 것은 소금이지. 단단하지만 언제든 사라질 수 있고 귀한 것이지만 쉽게 얻을 수 있는 것. 바다에 녹아 있는 소금은 눈에 보이지 않고 눈물에 녹아 있는 감정도 보이지 않고. 인간의 눈물이 씻기지 않고 몸의 일부로 남아 비늘처럼 붙어 있다면 너와 내가 흘린 눈물이 몇 개인지 서로 세어줄 수 있겠지. 뭐 그런 꼬리를 무는 공상에서. 내가 붙인 제목 그대로 출간된 것이 처음이라 혼자 뿌듯해하고 있다. 조선희(저자)


『삶의 무기가 되는 속담 사전』

권승호 지음│지노

고민이 생길 때면 습관처럼 사전을 본다. 어릴 적 아빠가 생일선물로 뭘 줄까 했을 때 벽돌 같은 국어사전을 받고 싶었다. 사전을 볼 때면 알게 모르게 마음이 든든해진다. 아는 말도 새롭게 보게 되고 모르던 말과도 제법 가까워져 어디 가서 아는 척할 만큼 은근 용감해진다. 이 책의 원고를 읽는 기분이 그랬다. 544가지 속담과 재치 있는 저자의 코멘터리를 읽고 있으니 피식피식 웃음이 나고 새삼 든든한 무기가 생긴 것 같았다. 『보건교사 안은영』의 플라스틱 칼과 총 느낌이랄까. 그 마음 그대로 탄생한 제목이 바로 『삶의 무기가 되는 속담 사전』이다.  지육림(지노)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채널예스, 월간 채널예스, 책읽아웃을 만들고 있습니다.
eumji01@yes24.com

ebook
그냥, 사람

<홍은전> 저9,000원(0% + 5%)

글 속의 ‘나’는 현실의 나보다 더 섬세하고 더 진지하고 더 치열하다. 글을 쓸 때 나는 타인의 이야기에 더 귀 기울이고 더 자세히 보려고 애쓰고 작은 것이라도 깨닫기 위해 노력한다. 글을 쓸 때처럼 열심히 감동하고 반성할 때가 없고, 타인에게 힘이 되는 말 한마디를 고심할 때가 없다. 글쓰기는 언제나 두려운 일..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스티븐 킹이 그린 현대인의 일그러진 자화상

스티븐 킹이 ‘리처드 바크만’의 이름으로 발표한 소설 중 하나. 이야기는 고속도로 공사 계획 때문에 자신의 터전과 가정을 잃게 된 한 남자가 분노로 파멸에 이르는 과정을 담아내며, 거대 자본의 이익 논리 앞에서 무력해지고 마는 개인의 모습, 현대인의 심리를 밀도 있게 그린다.

세계 최고 혁신 전문가가 발견한 변곡점의 시그널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넷플릭스, 애플… 세계적인 혁신 기업들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바로 변곡점을 빨리 발견하고 그에 맞춰 비즈니스 모델에 변화를 일으켜 시장을 장악했다는 점이다. 세계 최고의 혁신 전문가이자 컬럼비아 비즈니스 스쿨 교수가 쓴, 변곡점의 모든 것을 다룬 책.

인생은 뇌에 달렸다

청중의 눈높이에 맞는 재미난 강연으로 뇌과학을 알려온 김대수 카이스트 교수가 쓴 책. 뇌를 이해하면 인생을 주체적으로 운영할 수 있다. 세계를 정확하게 인식하고, 욕망을 조절하여, 창의적으로 세상을 즐기는 데 뇌과학이 힘을 준다. 구체적인 해법이 책 속에 담겼다.

뮤지션 유희열과 함께 걷는 밤 산책

뮤지션 유희열이 서울의 동네 구석구석을 걸으며 마음 속에 들어온 풍경을 글로 담아냈다. 천천히 밤을 걸으며 우연히 마주친 순간은 지난 추억을 떠오르게 하고, 친한 친구를 생각나게 한다. 시원한 밤 공기가 더욱 그리운, 지금 이 계절에 어울리는 유희열의 심야 산책 에세이.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