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예스24, 제17회 어린이 독후감 대회 수상자 발표

올해 응모작은 60% 증가, 전국 약 76% 초등학교가 참가해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대한민국 대표 서점 예스24가 어린이들의 독서 문화 활성화를 위해 소년한국일보와 공동으로 주관한 ‘제17회 예스24 어린이 독후감 대회’의 수상자를 14일 발표했다. (2020.10.15)


이번 독후감 대회에서는 통영 죽림초등학교 6학년 허가윤 어린이가 개인부문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최우수상은 인천 용현남초등학교 4학년 호인서 어린이와 서울 잠실초등학교 3학년 이다율 어린이가 수상했고, 올해 처음 신설된 테마상은 서울 상암초등학교 2학년 이하엘 어린이를 비롯한 10명의 어린이가 수상했다. 이 외 금상 7명, 은상 13명, 동상 65명, 장려상 500명 등 올해 대회의 총 입상자는 598명이다.

또한, 단체별 독후감 응모 수와 개인상 수상 가산점을 합산해 선정되는 단체상 부문에서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김포 서암초등학교가 대상을 수상했다. 대상을 비롯해 최우수상, 우수상, 지도교사상 등의 부문에서 총 6곳의 학교와 1개교의 선생님이 당선자로 선정됐다. 대회에 가장 많이 응모된 도서의 출판사를 뽑는 특별 부문에서는 <장군이네 떡집>의 ‘비룡소’가 2년 연속 좋은어린이도서상을 수상했고, <당근유치원>의 ‘창비’가 인기어린이도서상을 받았다.

올해 대회에 응모된 초등학생 독후감은 총 14,128편으로 전년 대비 60%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대회에 참여한 초등학교 수는 약 4,600여 곳으로 전국 초등학교가 6,087개교인 것을 감안할 때 전국의 초등학교 중 약 76%가 이번 독후감 대회에 참여한 것으로 확인된다. 또한, 1학년과 2학년의 참여가 80% 이상, 3학년에서 6학년까지의 응모율은 90% 이상 성장하는 등 초등학생 전 학년에서 전반적인 증가세가 확인됐다.

응모작 심사를 진행한 심사위원은 “이번 대회가 아이들이 코로나19로 바깥 활동이 제약된 상태에서도 여러 분야의 도서를 통해 상상력을 키우고, 독후감을 쓰며 사회와 공동체적인 삶을 고민하는 시간을 마련해 준 것 같다. 책을 읽고 느낀 점을 솔직하게 쓰거나 새롭고 개성 있는 해석을 균형 있게 풀어낸 작품을 수상작으로 선정했다”며 심사평을 전했다.

최세라 예스24 도서본부이사는 “올해 대회의 응모율 증가는 코로나19로 인해 바깥 활동이 제한된 어린이들이 집에서 책을 더 가까이한 결과라고 해석된다”며, “예스24는 어린이들의 독서 활동을 더욱 장려할 수 있도록 다양한 기회를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예스24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대회 시상식을 생략하는 대신, 수상 어린이들에게 독서통장을 사은품으로 증정하고 어린이들의 독서 활동을 응원하는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제17회 예스24 어린이 독후감 대회’ 당선작 발표 공지 바로가기


‘가을 숲 도서관’ 이벤트 바로가기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예스24

1999년 4월 1일, 국내 최초 인터넷서점으로 출발하여 시장을 선도해온 예스24는 도서를 기반으로 e북, 음반 및 DVD, e-러닝, 공연, 영화예매 등 각종 문화상품과 채널예스와 블로그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책

그럼에도 인간은 선하다

전쟁, 범죄, 불평등, 동물 학대 등 오늘도 뉴스는 불편한 소식으로 가득하다. 인간 본성은 악할까? 네덜란드의 대표 언론인 뤼트허르 브레흐만은 그렇지 않다고 말한다. 밀그램의 복종 실험, 스탠퍼드 교도소 실험 등 기존 연구의 허점을 밝히고 인간의 선함을 입증했다.

일상을 살아가며 우주를 사랑하는 법

천문학자에게 천문학이란 어떤 의미일까. 우주의 비밀을 찾아 헤매는 천문학자도 현실은 연구실 안에서 데이터와 씨름하느라 바쁘다. 두 아이의 엄마이자 비정규직 행성과학자로 일상을 살아가며 우주를 사랑하는 천문학자 심채경의 첫 에세이.

가지각색 고민에 대한 요시타케 신스케의 대답

아기부터 어른까지 인생은 수많은 고민들의 연속입니다. 요시타케 신스케는 사람들이 품고 있는 고민들에 유쾌한 해법을 제시합니다. 지쳐서 그런건지 자기 상태를 모를 때는 지친 셈 치고, 아무도 날 봐주지 않으면 큰 소리로 울어보라는 천진한 답변이 유머러스한 그림과 어우러져 깊게 다가옵니다.

생활과 가까운 언어로 전하는 공감과 위로

박솔뫼식 감각으로 선보이는 공감과 위로의 이야기. 작품의 인물들은 눈에 보이거나 만져지지 않지만 우리가 선택하지 않은 어떤 삶에는 존재하거나 존재했을 수도 있는 또 다른 삶을, 가능성을 그린다. 한번쯤 떠올려보았을 생각과 상상이 활자가 되어 펼쳐지는, 낯설고도 친근한 세계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