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성스러운 여성에 대한 환상, 마마무 화사

당당하게 빛나는 마리아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대중은 화사를 통해 그동안 생각해왔던 희생적인 '성녀'가 아닌, 짜증과 화를 표출하고 지루함을 느끼며 당당한 여성으로서의 마리아를 마주할 것이다. (2020.07.09)

<마리아> 뮤직비디오의 한 장면


아이돌 전문 저널리스트 박희아가 아이돌 한 명 한 명의

매력을 소개하는 <박희아의 비하인드 아이돌>은 격주로 연재됩니다.


최근 걸그룹 마마무의 화사가 발표한 솔로곡 <마리아 (Maria)>의 가사는 다음과 같다. "마리아 마리아 널 위한 말이야 (중략) 뭐 하러 아등바등해 이미 아름다운데." 종교적으로 언급되는 존재인 성모 마리아를 자연스럽게 떠올리게 만드는 이 노래 가사는 '말이야'와 '마리아'의 발음이 닮은 것을 활용해 재치있게 흥미를 돋우는 것처럼 보이지만, 이런 유희는 대중음악에서 소재를 활용하는 다양한 방식 중 하나를 추구한 결과물일 뿐이다. 

발음으로 만드는 언어 유희보다 더 재치 있고 유쾌한 것은 이 곡이 '마리아'라는 단어가 여성에게 투영하는 고유한 이미지를 직접적으로 깨부순다는 데에 있다. 화사가 그려낸 마리아는 "이미 아름다운" 존재이지만, 그 결과가 도출되기 전까지 수많은 고민과 시련을 겪는다. "욕을 하도 먹어 체했"고, "외로워서 어떡해 / 미움마저 삼켰어 / 화낼 힘도 없어 / 여유도 없"다. "문란해 보이는 자극적인 옷을 입었다", "예쁘게 생기지 않았다"와 같은 비난 아래서 지난 시간을 보낸 화사 자신의 이야기가 그 안에 자리하고 있는 것이다. 마리아를 모든 여성이라고 상정할 때, 주눅 들어 있는 마리아에게 화사가 말을 건네는 것일 수도, 먼저 당당하게 빛나는 마리아가 된 화사가 아직 우물쭈물하는 중인 이들에게 건네는 말일 수도 있다. 어느 쪽이든 간에 대중은 화사를 통해 그동안 생각해왔던 희생적이고 순종적인 '성녀'가 아닌, 짜증과 화를 표출하고 지루함을 느끼며 당당한 여성으로서의 마리아를 마주할 것이다.

그래서 이 노래는 더 이상 참지 않는 여성들의 이야기가 된다. 이제 화사는 "굳이 우는 꼴이 보고 싶다면 / 옜다 눈물"이라며 무대 위에서 피식 웃는다. 뮤직비디오에서 화사는 이미 정신적으로 죽음을 맞이한 과거의 자신을 바깥에서 바라보고 있으며, 피로 난장이 된 만찬을 즐기고, 예수가 썼다는 가시덤불관을 연상시키는 은빛 가시왕관을 차지한다. 언제든 당당하게 걸어 나올 수 있게 자신의 앞뒤를 가로막은 것들을 자를 날카로운 가위도 손에 쥐고 있다. 마지막 장면에서는 걸그룹에 씌워진 몇 가지 일관된 프레임을 함께 걷어냈던 마마무 멤버들이 등장해 꽃다발을 건네고 그를 축하하기까지 한다. 이 모습은 한층 상징적이다. 여성에게 꽃을 건네고, 애정을 표시하며 응원을 건네는 대상 또한 여성이기 때문이다. 이 장면 하나로 화사는 자신의 편이 누구인지 확실한 사인을 던지면서 비디오를 마무리한다.


<마리아> 티저 사진

이런 모든 직간접적인 상징들이 일부 대중에게는 불편한 마음을 불러일으킬 수도 있다. 그러나 <마리아>는 그동안 화사를 비롯한 수많은 여성들에게 요구돼 왔던 여성의 성적 순결과 여성의 입지 등에 관한 수많은 얘깃거리를 던진다. 여전히 수동적이거나 성스러운 이미지를 지닌 직업군의 여성이 남성을 위한 연애와 결혼 상대로 꼽히고, 드라마 속 남자 주인공의 죽은 연인의 이미지가 긴 머리의 우아하고 신비로운 여성들로 가득한 2020년에도 통한다는 뜻이다. 입으로는 여성의 권리가 동등하다고 얘기하지만, 여전히 여성을 압박하는 성스러운 이미지의 남발이 이뤄지는 아래서 화사는 이 노래를 발표했다. 아마도 누군가는 또 욕을 하고 인상을 찌푸릴 것이다. 하지만 그보다 많은 사람들이 응원을 보낼 것이다. 마마무 멤버들이 그에게 그랬던 것처럼, 그와 함께 남성들이 만들어 놓은 이미지 바깥으로 달려 나온 여성들이 이미 많으니까.



화사 - 미니앨범 1집 : Maria
화사 - 미니앨범 1집 : Maria
화사
(주) 카카오 MRBW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박희아

전 웹진 IZE 취재팀장. 대중문화 및 대중음악 전문 저널리스트로, 각종 매거진, 네이버 VIBE, NOW 등에서 글을 쓰고 있다. KBS, TBS 등에서 한국의 음악, 드라마, 예능에 관해 설명하는 일을 했고, 아이돌 전문 기자로서 <아이돌 메이커(IDOL MAKER)>(미디어샘, 2017), <아이돌의 작업실(IDOL'S STUDIO)>(위즈덤하우스, 2018), <내 얼굴을 만져도 괜찮은 너에게 - 방용국 포토 에세이>(위즈덤하우스, 2019), <우리의 무대는 계속될 거야>(우주북스, 2020) 등을 출간했다. 사람을 좋아한다.

화사 - 미니앨범 1집 : Maria [A/B ver. 중 랜덤발송]

<화사> 17,800원(19% + 1%)

대체 불가 에너지의 ‘화사’, 화려한 솔로 컴백 너를 위한, 그리고 나를 위한 ‘마리아 (Maria)’ 지난 2019년 2월 솔로 데뷔곡 ‘멍청이 (twit)’를 발매하고 국내외 음원차트 석권은 물론, 독보적인 스타일과 트렌디한 음악성으로 대중에게 솔로 아티스트적 면모를 확실히 각인시킨 화사. 약 1년 4..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조남주, 산다는 것의 의미를 묻다

작가 조남주가 선보이는 부동산 하이퍼리얼리즘 소설. 『서영동 이야기』는 「봄날아빠를 아세요?」에서 시작된, 가상의 동네 서영동을 배경으로 한 연작소설 일곱 편을 엮은 책이다. 집, 부동산, 그에 얽혀있는 보통 사람들의 삶과 욕망, 현실과 맞닿은 이야기들이 생생하게 펼쳐진다.

한국 정치, 어디로 가야 하나

뽑을 사람은 없는데, 저 사람이 뽑히는 건 막아야 한다. 한국 정치의 현주소이자, 선거 때마다 반복되는 풍경이다. 김민하 저자가 조국 사태, 한일 외교 분쟁 등 주요 사회 현안을 두고 전개된 갈등을 분석했다. 한국 정치, 무엇이 문제이고 어디로 나아가야 할지 모색한다.

“나는 이 세계의 결말을 아는 유일한 독자였다.”

웹소설이 현실이 되어 펼쳐진 새로운 세상, 갑작스러운 혼란과 공포 속에서 오직 한 명의 독자만이 이 세계의 결말을 알고 있다. ‘웹소설의 현재 진행형 레전드’ 〈전지적 독자 시점〉 소설책 출간! 출간 기념으로 선보이는 ‘제4의 벽 에디션’에는 올컬러 일러스트와 책꽂이, 파일 키트를 함께 담았다.

10년 후 미래를 이끌 새로운 기술

새로운 시대, 새로운 기술들로 세상은 급격히 변하고 우리의 삶도 영향을 받지만, 용어에 대한 개념은 여전히 낯설고 어렵다. 메타버스부터 바이오테크까지. 미래를 바꿀 4가지 기술을 다양한 사례를 통해 개념을 설명하고 투자를 위한 전망까지 한 권에 모두 담고 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