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나의 얼굴은 어디에 있나

엄지손톱만한 대표성의 힘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나를 대표할 무언가가 없다는 건 퍽 서글프다. 사람을 대표하는 모습은 대개 힘센 무리에 속한 사람들이다. 사람을 대표하는 남자, 사람을 대표하는 백인, 사람을 대표하는 시스젠더, 사람을 대표하는 비장애인.(2020. 07. 03)

픽사베이 

<채널예스> 기사를 자주 보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기사마다 이미지가 꼭 하나씩은 들어간다. 대면 인터뷰는 작가의 사진이, 책 리뷰라면 표지 등이 들어가게 마련인데, 지금 읽고 있는 '솔직히 말해서'처럼 책과 조금 벗어난 이야기를 하는 칼럼은 섬네일 이미지를 만들기 위해서라도 스톡 사진(비축된 사진. 사진 플랫폼(사이트)에서 저작권에 문제가 없는 사진을 모아놓은 것)을 넣는다. 

섬네일(thumbnail)은 엄지손톱이라는 의미에서 출발했다. 엄지손톱만큼 작은 모양으로 전체 이미지를 축약하거나, 관련 내용을 쉽게 알아챌 수 있도록 대표적인 내용을 보여주는 그림을 의미한다. 국립국어원에서 공모해 얻은 순화 단어로는 '마중그림' 이나 '미리보기 사진' 등이 있다. 웬만한 인터넷 기사는 쉽게 내용을 파악할 수 있도록 섬네일 이미지를 넣고 있다.

기사를 올릴 때 이 이미지들을 구하는 것도 중요한 업무다. 주로 상업적 이용이 가능한 사진을 모아놓은 언스플래쉬나 픽사베이 등의 이미지 사이트에서 찾는다. 예를 들어 비에 관해 쓴 글을 올린다면 'rain'이나 'gloomy' 'city' 등 관련된 짤막한 키워드를 넣고 무작위로 스크롤을 내린다. 늘 쓰던 이미지에서 벗어나야 하고, 어디선가 많이 본듯한 이미지도 제외하고, 글의 분위기와도 맞고 말하고자 하는 주제와도 비슷한 사진을 찾아내는 날은 운이 좋다. 그러나 늘 걸리는 문제가 하나 있는데, 나는 이걸 동양인 관문이라고 멋대로 이름 붙여 놨다. 

스톡 사진이라고 하는 것들은 대개 동양인 관문을 통과하기가 어렵다. 말인즉슨, 인터넷에 무료로 퍼져 있는 정보의 대부분은 영어 사용자를 대상으로 한 사이트에 있다. 모델 또한 서양권 인종의 얼굴이 대부분이다. 화자가 비 오는 날 가족과 함께 삼겹살에 김치찌개 먹는 이야기를 하는데, 무료 이미지 사이트의 'raining' 'dinner' 'family' 만으로는 어느 수염 덥수룩한 신사가 따뜻한 조명이 켜진 크리스마스 트리 앞에서 아리따운 금발 여성과 함께 와인잔을 기울이는 사진이 나올 뿐이다. 내가 원한 건 이 이미지가 아니다.

정 안되면 키워드에 'asian'을 추가한다. 'music asian' 'picture asian' 'happy asian'. 오기가 생겨서 동양인을 찾아보겠다고 눈에 불을 켜고 보는데 또 마음에 안 든다. 동양인의 눈으로 보면 모델이 서양권에 사는 일본인/이란인/중국인... 이라는 게 자동으로 분류된다. 나는 한국 이야기가 하고 싶다고! 찜찜한 마음으로 간신히 모델의 인종이 특정되지 않을 만큼의 뒷모습이 나온 사진을 쓴다. 그리고 나도 독자도 필자도 알고 있다. 저 이는 분명 서양인이다. 동양인은 모두 빨리빨리 민족이라 저런 배경에서 저런 등을 보이며 한없이 차가운 눈바닥에 앉아 있기는 엉덩이가 시렵다. 아니, 이것도 나의 인종적 편견인가…


언스플래쉬 

사진이 주제인 칼럼에는 나무 테이블에 놓인 감성 넘치는 사진기 사진을 쓴다. 누군가 렌즈에 눈을 대고 사진을 찍는 모습을 표현한 그럴싸한 사진을 찾았지만, 그의 머리카락은 너무나 자연스러운 노란색이다. 사물이 나온 사진이라도 한국어 관문이 남아있다. 일요일이 주제인 칼럼이라고 치자. '일요일'이라고 적힌 수첩의 이미지는 찾을 수 없지만 'Sunday'라고 적힌 달력 사진은 쉽게 구할 수 있다. 영어를 못 알아보는 사람도 있을 텐데, 코로나 바이러스를 이야기하면서 'stay at home'이라는 단어를 굳이 써야 할까? 오늘도 나는 한글로 된 칼럼에 영어가 나오는 이미지를 써야 한다.

한국에서 운영하는 스톡사진 사이트도 물론 많다. 그러나 거기에 나오는 한국인 모델의 환한 미소와 인위적인 포즈는 결이 맞지 않는다. 갑자기 '빛은 사랑 빛은 행복~' 같은 배경음악이 깔리는 한국수자원공사나 한국관광자원공사의 홍보용 칼럼이 되어버린다. 

물론 잘 찾아보면 적절한 사진이 있을 것이다. 시간과 돈이 있으면 가능하다. 한국의 이태원 밤 9시를 표현하고 싶다면 직접 나가서 사진을 찍어오면 된다. 그러나 내 근무시간은 정해져 있고, 노력에 비해 좋은 사진이 보장되지도 않는다. 

나를 대표할 무언가가 없다는 건 퍽 서글프다. 사람을 대표하는 모습은 대개 힘센 무리에 속한 사람들이다. 사람을 대표하는 남자, 사람을 대표하는 백인, 사람을 대표하는 시스젠더, 사람을 대표하는 비장애인. 농구가 글의 주제가 되었다고 해 보자. 즐거움을 표현하기 위해 휠체어에 앉은 사람의 사진을 쓸 수는 없는가? '장애인이 농구하는 칼럼'이라면 매우 적절하겠지만, 건장한 남성이 주말의 스트레스를 풀기 위해 농구를 했다는 이야기를 쓰려면 어쩐지 어색하다.

대표성은 어째서 늘 다수자들이 지고 있는가. 오바마 대통령 당시 인턴 단체사진과 트럼프 대통령 재임 기간 동안의 인턴 단체사진이 인터넷에 돌아다니는 걸 본 적이 있다. 오바마 대통령 재임시 인턴 사진은 각자 다양한 피부색으로 웃고 있지만,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찍은 50명 넘는 사람들이 모두 환하게 백인의 미소를 짓고 있었다. 각자 얼굴은 아주 작게 나온다. 저 엄지손톱만 한, 아주 작은 차별의 힘. 그 작은 크기의 힘을 보태고 싶지 않아서 오늘도 동양인 관문을 세워놓는다.


whitehouse.gov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정의정

uijungchung@yes24.com

오늘의 책

무라카미 하루키 6년 만의 소설집

무라카미 하루키가 새 소설로 돌아왔다. 장르를 넘나드는 음악과, 작가가 꾸준히 응원해온 야구팀 등 하루키 월드를 구성하는 다채로운 요소들을 한데 만나볼 수 있는 단편집. 특유의 필치로 그려낸 소설들과, 이야기를 아우르는 강렬한 표제작까지, 그만의 작품 세계가 다시 열린다.

변화의 핵심, 새로운 주도주는 무엇?!

올 한해 주식은 그 어느 때보다 우리의 마음을 뒤흔들었다. 벤저민 그레이엄 역시 변덕스러운 사람에 빗대었을 정도로 예측이 어려운 시장, 미스터 마켓. 앞으로 또 어떻게 전개될까? '삼프로TV'로 입증된 전문가들이 양질의 분석과 통찰을 통해 2021년 변화의 핵심에 투자하는 방법을 공개한다!

김소연 시인의 첫 여행산문집

『마음사전』으로 시인의 언어를 담은 산문집을 선보였던 김소연 시인이 지난날에 떠난 여행 이야기를 담은 첫 여행산문집을 출간했다. 시인이 소환해낸 자유롭고 따뜻했던 시간들은 기억 속 행복했던 여행을 떠오르게 한다. 지금 당장 떠나지 못하는 답답한 일상에 더 없이 큰 위안을 주는 책.

차라투스트라, 니체 철학의 정수

니체를 다른 철학자와 구분짓는 두 가지는 혁명적인 사상과 이를 담은 문체다.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는 두 가지가 극대화된 작품으로, 니체 산문의 정수다. 니체 전문가 이진우 교수와 함께 차라투스트라를 만나자. 나다움을 지킬 수 있는 지혜를 얻게 될 것이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