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운동하는 김민경의 얼굴 : 타고난 천재, 욕심을 발견하다

재능만으로 만인의 찬사를 받은 천재가 이제 어디까지 나아갈지 욕심을 낸다. 이 얼마나 근사한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그 댓글창에서 김민경의 외모나 체중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논의되는 건 오직 김민경의 경이로운 신체능력과 그를 통한 성취가 얼마나 대단한가 뿐이다.(2020. 06. 08)


지난 1월 30일, <맛있는 녀석들>의 디지털 스핀오프 <오늘부터 운동뚱> 제작발표회 현장에서 김민경이 첫 주자로 뽑혔을 때, 유민상은 “김민경 비키니 가자!”라고 외쳤다. 양치승 관장이 “더 맛있게 많이 먹을 수 있는 몸을 만들기 위해 운동을 하는 거지, 어떤 몸을 만들기 위해 운동을 하는 게 아니다”라고 해명했지만, 사실 ‘운동한다’는 말을 들었을 때 사람들이 먼저 떠올리는 생각은 유민상과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다. 헬스클럽 전단지들은 온통 살을 얼마나 뺐고 그래서 몸이 얼마나 예뻐졌는가를 강조하는 사진들로 도배가 되어 있고, 여름이 다가오면 몸이 드러나는 옷을 입어야 하니 살을 빼야 한다는 식의 이야기가 당연한 상식처럼 유통된다. 운동의 목표는 미가 아니라 건강함이라고 이야기를 하면, 은근슬쩍 돌려서 ‘건강한 아름다움’이라 다시 말하는 사람들의 속내는 뻔하다. 운동은, 지금보다 더 아름다워지려고 하는 거란 거겠지.

그러나 타고난 근골인 김민경의 운동 방향은 다르다. 양치승 관장과 티격태격하며 근력운동을 하는 김민경은 프로그램 연장을 놓고 담당 PD와 ‘3대 500(스쿼트, 벤치 프레스, 데드 리프트의 3대 근력 운동의 중량 합계가 500kg을 넘기는 것을 이르는 파워리프트 계의 속어)’ 대결을 하고, 레그 익스텐션 기구의 최대 중량을 넘기고도 ‘할 만하다’는 생각이 들자 원판을 추가로 얹어 기록 갱신에 매진한다. 처음 시작이야 울며 겨자먹기였을지 몰라도, 시청자와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운동한다는 핑계는 어느 순간 사라지고 그 자리에 건강한 성취욕이 들어와 앉았다. 내가 잘 할 수 있는 것을 더 잘 해보려는 승부욕. 김민경은 양치승 관장에게 ‘무게 더 올려보라’고 말하는 게 자연스러워졌고, 전국에 운동 좀 한다는 사람들은 모두 다 유튜브 댓글창으로 달려와 그런 김민경에게 경외의 인사를 남긴다. 그 댓글창에서 김민경의 외모나 체중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논의되는 건 오직 김민경의 경이로운 신체능력과 그를 통한 성취가 얼마나 대단한가 뿐이다.

시즌 1에서는 10회 연장을 하네 마네를 놓고 PD와 신경전을 벌이던 김민경은, 어느 순간 얼렁뚱땅 연장된 프로그램을 너끈히 소화한다. 김동현의 이종격투기 도장에 가서 트레이닝을 받은 첫 날 3분 스파링 7라운드를 뛰고 실전 스파링 3라운드를 소화하는가 하면, 심으뜸의 필라테스 스튜디오에 찾아가서는 내심 품고 있던 욕심을 고백한다. “필라테스는 날씬하고 예쁘신 분들만 할 수 있나? 나도 할 수 있다는 걸 좀 보여주고 싶은 마음도 있거든요?” 그리고 운동 천재 김민경은 욕심을 부린 만큼 고스란히 증명해낸다. 자신도 몰랐던 재능을 통해, 오로지 그 재능만으로 세상 만인의 경탄을 산 운동천재는, 이제 욕심을 부리며 어디까지 나아갈 수 있는지를 내다본다. 타고난 재능이 불타는 승부욕을 만나면 무슨 일들이 일어날까. 어쩌면 앞으로의 김민경에겐 더 놀라운 일들이 더 많이 남아있을지도 모른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승한(TV 칼럼니스트)

TV를 보고 글을 썼습니다. 한때 '땡땡'이란 이름으로 <채널예스>에서 첫 칼럼인 '땡땡의 요주의 인물'을 연재했고, <텐아시아>와 <한겨레>, <시사인> 등에 글을 썼습니다. 고향에 돌아오니 좋네요.

오늘의 책

봄, 여름, 가을, 겨울의 시와 소설

매 계절 발표된 좋은 시와 소설, 작가의 이야기를 담은 인터뷰를 함께 엮어내는 ‘시소 프로젝트’의 첫 번째 책. 이번 책에는 2021년 봄부터 시작해 지난 한 해를 아름답게 물들인 여덟 작가의 작품을 담았고, 유튜브 영상을 통해서도 비하인드 스토리와 선정과정 등을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포토그래퍼 사울 레이터의 최고 작품들

컬러 사진의 선구자 사울 레이터의 사진 에세이집. 미발표 유작을 수록해 그의 빛나는 순간을 완성했다. 1940년대 초기작부터 2000년대 후기작까지 엄선하여 그만의 시선이 어떻게 변화하고 완성되어가는지 엿볼 수 있다. 시간이 흘러도 여전히 깊은 감동을 줄 사진과 글이 가득한 작품집.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새로운 이야기

추리와 로맨스 장르를 결합한 어린이 소설. 주인공 민준은 첫눈에 세미를 보자마자 마음을 빼앗기지만, 세미의 비밀이 드러나면서 균열이 생기기 시작한다. 주인공을 둘러싼 인물 간의 갈등과 내면을 다룬 이야기가 독특하고 신선하며, 거듭되는 반전은 추리 소설의 묘미를 느끼기에 충분하다.

제대로 움직여야 통증이 사라진다

왜 다들 통증을 달고 살까? 대한민국 최초의 스포츠의학 전문가이자 국내 재활 치료 1인자인 홍정기 박사가 공개하는 움직임 회복 프로젝트. 폭발적인 화제를 모은 EBS 클래스ⓔ 강의를 바탕으로 통증을 해소하고 바른 움직임을 찾을 수 있는 기적의 운동법을 소개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