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피오나 애플, 기괴함 속에서 피어난 아름다움

피오나 애플(Fiona Apple) <Fetch The Bolt Cutters>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앨범 곳곳에는 정제되지 않은 활력과 파괴적인 소리들이 자리한다. (2020. 05.27)


피오나 애플의 8년 만의 정규 5집이 발매와 동시에 음악신의 뜨거운 화두로 떠올랐다. 미국의 음악 웹진 피치포크가 그의 신보에 최고 점수인 10점을 주는가 하면 여러 음악 사이트의 점수를 평균 내어 보여주는 메타 크리틱에서 역시 앨범은 100점을 획득했다. 영국의 가디언(Guardian)지에서는 만점을, 롤링스톤에서는 그 보다 살짝 못 미친 4.5점을 얻는 등 신작의 반응이 그야말로 어마무시하다.

하지만 작품은 엄연히 반대중적이다. 아니, 반대할 때의 반(反)이라기보다 아닐 비(非)의 비를 써 비대중적이라고 표현하는 것이 맞겠다. 17살에 발표한 <Tidal> 이후 그의 음악이 줄곧 그래왔듯 이번 앨범 역시 표현의 화살은 밖이 아닌 ‘나’에게 찍힌다. 마치 그간 쌓아온 이야기를 응축해 한 번에 터뜨리고 순간에 영감 받아 일 휘로 휘갈긴 듯 직선적인 노래들은 청취자에게 쉽게 풀어 전달되기보다 지금 내 심정을 표현하는데 더 큰 무게를 둔다. 미술로 보면 표현주의요 영화로 보면 누벨바그의 작가주의. 한마디로 이 음반은 쉽지 않다.

그 양겹의 두터운 철가루를 털어내면 비소로 메시지가 귀에 들어온다. 그가 스스로 밝혔듯 이번 음반은 “말하는 걸 두려워하지 않고”, “침묵을 거부하자”는 주제 의식을 가지고 있다. 이 각오는 다시 한 번 그의 개인적인 경험에서 비롯된다. 「Shameika」는 중학교 시절 느낀 외로움과 부당 대우에 대해 일갈하고 앨범명과 동명의 「Fetch the bolt cutters」는 ‘난 남들이 정해준 방향 속에서 자랐지 / 그들이 올 때 나는 가만히 서 있어야 해’ 고백하며 과거의 움츠러듬을, 동시에 이제 소리 내는 걸 망설이지 않을 것임을 목소리 높여 표현한다.

이 자기성이 온갖 곡의 영감이자 주제이고 에너지원이자 매개체다. 거친 상상으로 여성에게 쪽지를 건네는 「Ladies」, 록의 하드함과 아프로비트의 주술적인 리듬감, 타악기가 한데 뒤엉킨 「Heavy balloon」은 ‘나는 딸기처럼 퍼지고 / 완두콩처럼 기어올라 / 너무 오랫동안 빨아들여 왔고 / 나는 경계를 뚫고 터져 나와’ 소리친다. 개인성에 뿌리를 둔 비정형적인 가사가 쏟아지는 와중 사운드는 한 술 더 나간다. 홈 레코딩으로 완성된 만큼 집안 곳곳의 물건이 사운드의 한 조각으로 자리하는데 이 투박함과 거침없음이 앨범의 또 하나의 동력이다.

「Cosmonauts」에 담긴 두껍게 퍼지는 음악적 아우라와 변주. 앞 선 곡의 거대한 전위성을 금방이라도 잊은 듯 「For her」이 갖고 있는 재기발랄한 코러스와 박수소리. 목소리조차 악기의 하나로 자리해 기묘하게 마무리되는 「Replay」까지, 앨범 곳곳에는 정제되지 않은 활력과 파괴적인 소리들이 자리한다. 그리고 이 비균질적인 조합이 하나로 뭉쳐졌을 때 비로소 우리는 기괴함 속에 피어나는 아름다움을 마주하게 된다.

어쩌면 누군가에게는 지극히 실험적이고 그래서 더 곁을 주기 어려운 음반이 될 수 있다. 그러나 이 음반의 가치는 그 실험성의 장벽 너머 존재하는 메시지와 그림 그리듯 흩뿌려진 여러 사운드의 배합을 거쳐 그 꼭대기에 놓여있는 피오나 애플의 진두지휘에서 완성된다. 13개의 수록곡이 그의 손아귀에 꽉 묶여있다. 소리는 힘차고 메시지는 더 힘차다. 눈치 보지 않는 창작력을 겸비한 마이웨이 싱어송라이터가 기록적인 승전보를 울렸다.



Fiona Apple - Fetch The Bolt Cutters
Fiona Apple - Fetch The Bolt Cutters
Fiona Apple
Epic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100장의 지도로 전하는 인류의 미래

세계화 및 국제 개발 분야의 권위자인 이언 골딘과 정치학, 안보학 분야의 석학 로버트 머가가 현재를 사는 인류에게 전하는 메시지. 세계화 등 현존하는 인류에 닥친 핵심 난제 14가지를 다양한 지도를 통해 보여주고, 과학적 증거를 통해 해결첵을 제시한다.

메리 올리버의 전미도서상 수상 시선집

메리 올리버의 초기 시부터 대표작까지, 엄선한 142편의 시를 엮은 시선집. 번역가 민승남의 유려한 번역과 사진가 이한구의 아름다운 작품이 감동을 더한다. 그의 시를 통해 죽음을 껴안은 삶, 생명의 찬란함을 목격하며 되뇐다. ‘네가 누구든, 얼마나 외롭든 세상은 너의 상상에 맡겨져 있’다.

미치오 카쿠, ‘모든 것의 이론’을 찾아서

세계적인 이론물리학자, 끈 장이론의 창시자이자 미래학자 미치오 카쿠가 여덟 살 때부터 매진해온 탐구의 결정판. 이론물리학의 주요 이론과 자연에 존재하는 힘들의 관계, 나아가 인간과 우주는 어떻게 존재하는지 명쾌하게 설명한다. 시공간의 신비를 풀어낼 여정으로 우리를 안내한다.

따뜻하고 뭉클한 행복의 맛

어느 조용한 섬의 호스피스 ‘라이온의 집’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이야기. 『츠바키 문구점』의 작가 오가와 이토가 생의 마지막 시간을 보낼 장소로 이곳을 선택한 주인공과, 그 곁의 여러 삶과 죽음을 그린다. 일요일 오후 세 시의 특별한 간식 시간, 함께 나누는 따뜻하고 뭉클한 행복의 맛!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