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리틀 리차드, 로큰롤 소울을 알고 싶다면

5월 9일 87세의 나이로 타계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흑인임을 부끄러워하지 말고 흑인이라 주눅 들지 말라는 소울 정신에 가장 정확하게 어울리는 가수가 바로 리틀 리차드. 흑인은 소울이고 그 소울이 바로 리틀 리차드다.(2020. 05.15)

Untitled-1.jpg

 


2020년 5월 9일, 87세로 영면에 들어간 리틀 리차드는 초기 로큰롤의 싱어송라이터 역사에서 가장 중요한 인물 중 한 명이다. 척 베리, 버디 홀리, 팻츠 도미노, 에디 코크란, 엘비스 프레슬리, 진 빈센트, 제리 리 루이스 등과 함께 당시까지도 미완이었던 로큰롤이 자리 잡는데 큰 역할을 했고 이후에는 비틀즈, 프린스, 프레디 머큐리, 엘튼 존 등 위대한 후배들에게 지대한 영향력을 과시했다. 빌보드 싱글차트 1위에 오른 노래는 단 한 곡도 없고 탑 텐에 오른 노래도 겨우 3곡뿐. 우리에게 유명한 'Tutti frutti'와 'Long tall Sally', 'Lucille'은 10위에 오르지도 못했는데 많은 음악 관계자들은 왜 리틀 리차드를 추앙할까?

 

 

Untitled-2.jpg

 


1932년 미국 조지아 주에서 리차드 웨인 페니맨의 본명으로 태어난 리틀 리차드는 40년대 후반부터 음악활동을 시작했다. 1950년대 초반에 메이저 음반사 RCA와 계약했지만 1956년에 'Tutti frutti'와 'Long tall Sally'가 인기를 얻기 전까지는 지역구 스타였다. 거대 음반사에서 첫 음반을 내고 'Tutti frutti'로 자신의 시대를 열었지만 그 영광은 이 곡을 리메이크한 백인 스탠더드 가수 팻 분에게 돌아갔다. 팻 분은 'Tutti frutti'와 'Long tall Sally'를 커버해 리틀 리차드의 원곡보다 좋은 차트 성적을 기록했을 뿐만 아니라 팻츠 도미노의 'Ain't that a shame'을 리메이크해서 빌보드 싱글차트 정상에 올랐다.

 

그래서 리틀 리차드는 “로큰롤은 리듬 앤 블루스가 이름만 바뀐 것이다. 백인이 흑인의 로큰롤을 갈취해 그 영혼과 숨결을 팔아먹었다”는 주장을 폈고 사실 이 코멘트는 틀린 말이 아니다. 흑인 창법으로 노래한 엘비스 프레슬리, 팻츠 도미노와 자신의 노래를 부드럽게 이미지 세탁해 더 큰 사랑을 받은 팻 분이 그 증거. 이 상황에 화가 나고 환멸을 느낀 리틀 리차드는 1950년대 후반에 목사가 되겠다며 대중음악 계를 떠나 가스펠 음악에 전념했지만 곧바로 다시 팝계로 복귀하기도 했다.

 

 

 Untitled-3.jpg

 


리틀 리차드 노래에서 중심 악기는 피아노다. 고전음악 악기인 피아노는 점잖게 의자에 앉아서 연주하는 정적인 악기지만 리틀 리차드는 고리타분한 방법을 거부했다. 일어나 몸을 흔들며 연주하는 것은 기본이고 심지어는 오른발로 건반을 두들겼다. 고정관념을 탈피하려는 그의 무모해 보이는 이런 시도가 바로 로큰롤이다. 같은 시대에 활동한 백인 싱어 송라이터 제리 리 루이스, 음악 천재 엘튼 존, 1970년대를 수놓은 수많은 프로그레시브 록 밴드에서 건반을 친 키보디스트 그리고 기타 없는 록 밴드를 추구한 벤 폴즈 등은 리틀 리차드의 길을 따른 수혜자다.

 

하얗게 분칠한 얼굴에 짙은 아이라인으로 이미지를 강조한 그의 외모는 1980년대 프린스에게 직접적인 영향을 주었으며 아바, 엘튼 존, 데이비드 보위, 키스, 티 렉스, 개리 글리터 같은 1970년대 초반에 전 세계에 붐을 이룬 글램록 아티스트들에게 동기부여 할 수 있는 용기를 주었다. 뿐만 아니라 정제되지 않은 거칠고 투박한 보컬은 흑인의 자긍심을 음악으로 표출한 소울에 고스란히 스며들었다. 레이 찰스, 샘 쿡과 함께 소울 스타일을 확립했다고 평가받는 리틀 리차드의 가창에는 두려움이 없다. 직선적이며 호쾌하다. 흑인임을 부끄러워하지 말고 흑인이라 주눅 들지 말라는 소울 정신에 가장 정확하게 어울리는 가수가 바로 리틀 리차드. 흑인은 소울이고 그 소울이 바로 리틀 리차드다.
 

 

Untitled-4.jpg

 


1980년대 후반에 그래미 어워즈에서 시상자로 등장한 리틀 리차드는 이렇게 얘기했다. “나는 오랫동안 로큰롤 음악을 해왔지만 단 한 번도 그래미상을 수상한 적이 없다.” 진심과 울분이 서린 이 농반진반의 말에 시상식장에 있는 모든 동료, 후배 뮤지션들은 기립박수로 그의 말에 동의했고 그를 응원했다. 1993년에 그래미 평생 공로상을 수상한 리틀 리차드가 대중음악 역사에서 차지하는 위치를 가장 정확하게 보여주는 에피소드일 것이다. 고정관념을 타파한 '미치광이 로큰롤의 전설' 리틀 리차드의 안식을 기도한다.

 

 


- 대표곡 -


Tutti frutti
Long tall Sally
Rip it up
Lucille
Jenny Jenny
Good Golly, Miss Moly
Baby face
Slippin' and slidin'
Ready Teddy
The girl can't help it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YES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은희경의 뉴욕-여행자 소설 4부작

오영수문학상을 수상한 「장미의 이름은 장미」를 포함한 네 편의 연작 소설. 각 작품의 인물들은 뉴욕으로 떠나고, 익숙한 공간에서 벗어났을 때 그 곁에 선 이는 타인이거나 한때 친밀하다고 느꼈던 낯선 존재다. 알 수 없는 얼굴들을 바라보다 문득 나와 마주하게 되는 새롭고도 반가운 이야기

성공적인 한국형 투자 전략

『돈의 역사는 되풀이된다』로 성공적인 투자를 위한 아낌없는 조언을 전해 준 홍춘욱 박사의 신간이다. 이메일, 유튜브를 통해 받은 수많은 질문들에 대한 답을 실제 테스트 결과들로 보여준다. 한국의 경제현실과 그에 맞는 투자 전략을 저자의 실전 투자 경험 노하우를 바탕으로 제시한다.

상상된 공동체, 기원과 역사

베네딕트 엔더슨에 따르면, 민족은 '상상된 공동체'다. 상상된 공동체인 민족이 어떻게 국가로 이어지고, 민족주의가 지배 이데올로기가 될 수 있었을까? 『만들어진 유대인』은 유대인 서사의 기원과 발전을 추적하며 통합과 배제라는 민족주의의 모순을 드러냈다.

소설가 조해진이 건네는 여덟 편의 안부

SF적 상상력을 더해 담아낸 조해진의 짧은 소설집. 앞선 작품들을 통해 여기 가장 가까운 곳을 이야기해온 작가는 이제 더 나아간 미래, 지구 너머 우주를 그리며 새로운 방식으로 우리의 오늘과 내일을 말한다. 이 ‘허락하고 싶지 않은 미래’ 앞에 선 모두에게 한줌의 빛을 건넨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