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웰메이드 창작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 NEW 시즌 오픈!

‘올리버’ 역 정문성-전성우-양희준, ‘클레어’ 역 전미도-강혜인-한재아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6월 30일부터 9월13일까지 YES24스테이지 1관에서 공연한다.

Untitled-1.jpg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 메인 포스터 (사진 제공 : CJ ENM)

 

 

웰메이드 창작 뮤지컬의 새로운 지평을 연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제작: CJ ENM)이 완벽한 캐스팅을 갖추고, 오는 6월 30일 YES24 스테이지 1관에서 새로운 시즌의 막을 올린다.

 

 

초연부터 의기투합한 창작진 합류! 다시 한 번 일으킬 ‘어햎 신드롬’ !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은 2014년 우란문화재단 기획개발을 시작으로 2015년 트라이아웃 공연 전 회차 매진, 2016년 초연에 관객 평점 9.8이라는 높은 기록에 이어 2018년 제 2회 한국 뮤지컬 어워즈 6개부문(극본/작사상, 작곡상. 여우주연상, 연출상, 프로듀서상, 소극장 뮤지컬상), 제 6회 예그린 뮤지컬 어워드 4개부문(올해의 뮤지컬상, 음악상, 연출상, 여자인기상)을 석권하며 대중성은 물론 작품성까지 인정받은 작품이다. 특히, 미래의 이야기를 아날로그의 어쿠스틱 사운드로 풀어내며 작품만의 독특한 매력과 감성을 선사하는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은 기계에 익숙해진 바쁜 현대인들에게 잠시 잊고 지냈던 섬세한 감정들을 일깨운다. 미국에서 지난 2월 <메이비 해피엔딩>이란 타이틀로 트라이아웃 공연을 선보이며, 현지 언론과 평단의 주목 속 웰메이드 창작 뮤지컬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는 평을 모은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의 2020년 시즌 공연은 '윌&휴 콤비'를 비롯해 초연부터 함께 해온 창작진이 이름을 올린다. 특유의 서정적인 감성으로 이미 탄탄한 마니아층을 확보한 윌 애런슨(WILL ARONSON) 작곡가와 박천휴 작가, 그리고 트라이아웃부터 <어쩌면 해피엔딩>을 이끌며 믿고 보는 연출가로 각광받고 있는 김동연 연출과 지난 시즌 6인조 라이브 밴드로 <어쩌면 해피엔딩>의 백미를 장식한 주소연 음악감독이 다시 한 번 함께 의기투합해 세 번째 시즌의 대미를 장식할 예정이다.

 

2020년 6월, 세 번째 시즌으로 돌아온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은 무대와 의상에 변화를 예고하면서 역대급 캐스팅을 공개하며 뮤지컬 시장에 활기를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어쩌면 해피엔딩_배우프로필.jpg

왼쪽 상단부터 정문성-전성우-양희준, 전미도-강혜인-한재아, 성종완-이선근
사진제공: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정문성), 높은엔터테인먼트(전성우), PL엔터테인먼트(양희준),

비스터스엔터테인먼트(전미도), 더블케이필름앤씨어터(강혜인), 오디컴퍼니(한재아),

더블케이필름앤씨어터(성종완), 신스웨이브(이선근)

 

 

모두가 기다려 온 드림 캐스팅!


시즌을 거듭해오며 창작 뮤지컬의 흥행 신화를 이룩한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의 2020 캐스팅에 헬퍼봇5 ‘올리버’ 역에는 정문성, 전성우, 양희준이 헬퍼봇6 ‘클레어’ 역에는 전미도, 강혜인, 한재아가, 마지막으로 올리버의 옛 주인 ‘제임스’ 역에 성종완과 이선근이 이름을 올리며 완벽한 하모니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인간을 돕는 구형로봇 ‘헬퍼봇5’로 옛 주인 제임스의 취향을 닮아 아날로그를 좋아하는 '올리버' 역에는 정문성, 전성우, 양희준이 함께한다.


현재 절찬리 방영 중인 tvN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뮤지컬 <헤드윅> 등 무대와 브라운관을 오가며 폭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준 정문성이 초연과 앵콜에 이어 올리버로 함께한다. 전미도와 함께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에서 꼭 다시 보고 싶은 캐스트로 손꼽힌 그가 다시 한 번 올리버로 돌아와 이목이 집중된다.


드라마 <열혈사제>, <60일, 지정생존자>, <검사내전> 등 최근 브라운관에서 각 작품마다 자신만의 캐릭터를 완성시키며 시청자의 마음을 사로잡았던 전성우가 2년만에 뮤지컬 무대로 돌아온다. 2018년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 이후 무대 차기작으로 <어쩌면 해피엔딩>을 선택한 그가 또 다시 어떤 올리버를 보여줄지 기대를 모은다.


첫 뮤지컬 작품 <스웨그에이지: 외쳐, 조선!>부터 주연을 꿰차며 안정적이면서도 개성있는 캐릭터 로 관객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양희준이 이번 시즌 새로운 올리버로 낙점됐다. 탄탄한 기본기를 바탕으로 2020년 제4회 한국뮤지컬어워즈 남자신인상을 수상하며 미래를 더욱 기대케 한 그가 보여줄 새로운 올리버 역시 귀추가 주목된다.

 

헬퍼봇5에겐 없는 사회적 기술을 갖춘 ‘헬퍼봇6’로 옛 주인들의 이별 과정을 본 탓에 '관계'에 관해 냉소적인 ‘클레어’ 역에는 전미도, 강혜인, 한재아가 캐스팅되었다.


tvN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첫 드라마 주연 신고식을 치르며 안방극장에도 화제를 불러일으킨 믿고 보는 배우 전미도가 초연과 앵콜 공연에 이어 클레어로 돌아온다. 장르를 불문하고 대체불가 매력으로 연극, 뮤지컬 무대는 물론 브라운관까지 사로잡은 그녀가 차기작으로 많은 뮤지컬 팬들이 기다린 작품,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을 선택하면서 초미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018년 <어쩌면 해피엔딩> 재연 당시 깜짝 캐스팅으로 이목을 끌었던 강혜인이 다시 한번 클레어로 무대에 오른다. 이후 뮤지컬 <더 캐슬>, <너를 위한 글자>, <웃는 남자>까지, 소극장과 대극장을 오가며 차근차근 성장해 온 배우 강혜인의 클레어 역시 어떤 성장과 변화를 보여줄 지 기대를 모은다.


마지막으로, 2019년 뮤지컬 <그리스>의 ‘샌디’역으로 데뷔한 당찬 신예 한재아가 새로운 클레어로 함께한다. 신인답지 않은 존재감과 탄탄한 가창력으로 주목받고 있는 한재아가 선보일 신선하고 당찬 클레어 역시 기대요소이다.

 

올리버의 옛 주인으로 빈티지 취향을 가진 ‘제임스’ 역에는 성종완, 이선근이 열연할 예정이다.


연출, 극작과 배우를 오가며 활발한 창작 활동을 보이고 있는 성종완이 초연과 재연에 이어 세 번째 시즌에도 제임스로 돌아온다. 오랜만에 배우로서 관객들과 만날 그가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의 모든 시즌에 참여한 ‘제임스 장인’으로 선보일 모습 역시 기대를 모은다.


또한, 독보적인 목소리와 안정적인 연기로 많은 뮤지컬 팬들의 사랑을 받은 이선근이 새로운 제임스로 함께한다. 그동안 선 굵은 연기로 강한 인상을 남겼던 그는 섬세하고 아날로그적인 연기 변신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올 여름 우리의 마음을 두드릴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은 ‘올리버’ 역에 정문성, 전성우, 양희준이, ‘클레어’ 역에 전미도, 강혜인, 한재아가, ‘제임스’역에 성종완, 이선근이 함께하며, 오는 6월 30일부터 9월13일까지 YES24스테이지 1관 공연된다.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 공연개요

 

 공연명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 (The Musical MAYBE HAPPY ENDING)

 공연기간

 2020. 6. 30(화) ~ 2020. 9. 13(일)

 공연장소

 YES24스테이지 1관

 티켓가격

 R석 66,000원 / S석 44,000원

 관람등급

 만 13세이상

 출연배우

 올리버: 정문성, 전성우, 양희준
클레어: 전미도, 강혜인, 한재아
제임스: 성종완, 이선근

 창작진

 작?작곡 윌 애런슨(WILL ARONSON) / 작?작사 박천휴 / 연출 김동연
음악감독 주소연 / 안무 송희진 / 무대?영상디자인 조수현
조명디자인 마선영 / 음향디자인 권지휘 / 의상디자인 도연
소품디자인 정이든 / 분장디자인 장혜진 / 무대감독 최서연 / 기술감독 이재은

 공연문의  오픈리뷰 1588-5212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기획사 제공

오늘의 책

은희경의 뉴욕-여행자 소설 4부작

오영수문학상을 수상한 「장미의 이름은 장미」를 포함한 네 편의 연작 소설. 각 작품의 인물들은 뉴욕으로 떠나고, 익숙한 공간에서 벗어났을 때 그 곁에 선 이는 타인이거나 한때 친밀하다고 느꼈던 낯선 존재다. 알 수 없는 얼굴들을 바라보다 문득 나와 마주하게 되는 새롭고도 반가운 이야기

성공적인 한국형 투자 전략

『돈의 역사는 되풀이된다』로 성공적인 투자를 위한 아낌없는 조언을 전해 준 홍춘욱 박사의 신간이다. 이메일, 유튜브를 통해 받은 수많은 질문들에 대한 답을 실제 테스트 결과들로 보여준다. 한국의 경제현실과 그에 맞는 투자 전략을 저자의 실전 투자 경험 노하우를 바탕으로 제시한다.

상상된 공동체, 기원과 역사

베네딕트 엔더슨에 따르면, 민족은 '상상된 공동체'다. 상상된 공동체인 민족이 어떻게 국가로 이어지고, 민족주의가 지배 이데올로기가 될 수 있었을까? 『만들어진 유대인』은 유대인 서사의 기원과 발전을 추적하며 통합과 배제라는 민족주의의 모순을 드러냈다.

소설가 조해진이 건네는 여덟 편의 안부

SF적 상상력을 더해 담아낸 조해진의 짧은 소설집. 앞선 작품들을 통해 여기 가장 가까운 곳을 이야기해온 작가는 이제 더 나아간 미래, 지구 너머 우주를 그리며 새로운 방식으로 우리의 오늘과 내일을 말한다. 이 ‘허락하고 싶지 않은 미래’ 앞에 선 모두에게 한줌의 빛을 건넨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