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꽃은 알고 있다] 내가 마법을 부리는 게 아니에요

우리가 그동안 몰랐던 세계, 자연의 한 조각이 알려주는 것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자연과 죽음이 얽힌 매혹적인 가장자리로 독자를 안내하며 삶과 죽음에 대해 일정 거리를 두고 한번쯤 생각해볼 수 있는 기회를 갖게 해준다. (2020. 01. 17)

꽃은알고있다_카드뉴스01.jpg

 

꽃은알고있다_카드뉴스02.jpg

 

꽃은알고있다_카드뉴스03.jpg

 

꽃은알고있다_카드뉴스04.jpg

 

꽃은알고있다_카드뉴스05.jpg

 

꽃은알고있다_카드뉴스06.jpg

 

꽃은알고있다_카드뉴스07.jpg

 

꽃은알고있다_카드뉴스08.jpg

 

꽃은알고있다_카드뉴스09.jpg

 

꽃은알고있다_카드뉴스10.jpg

 

꽃은알고있다_카드뉴스11.jpg

꽃은알고있다_카드뉴스12.jpg

 

꽃은알고있다_카드뉴스13.jpg

 

꽃은알고있다_카드뉴스14.jpg

 

꽃은알고있다_카드뉴스15.jpg

 

꽃은알고있다_카드뉴스16.jpg

 

꽃은알고있다_카드뉴스17.jpg

 

꽃은알고있다_카드뉴스18.jpg

 

꽃은알고있다_카드뉴스19.jpg

 

 

 

 

울창한 숲에서부터 음습한 도랑과 어두침침한 낡은 아파트 거실, 그리고 유년 시절 처음으로 대자연의 경이로움을 깨우친 웨일스의 좁다란 골짜기에 이르기까지 그녀는 생생한 기억의 현장으로 우리를 인도한다. 그러고는 농장 울타리나 자동차 페달, 구두의 바닥과 카펫, 사체의 머리카락에서 찾아낸 생명과 죽음, 그리고 자연과의 지울 수 없는 연결 고리에 관한 매혹적이고 독특하며 설득력 있는 이야기를 하나씩 풀어나간다.

 

 

 

 

 


 

 

꽃은 알고 있다퍼트리샤 윌트셔 저/김아림 역 | 웅진지식하우스
주부이자 교수로서 평온한 일상을 보내다 우연히 범죄 수사의 세계로 뛰어들어 마침내 ‘법의학의 여왕’이라는 칭호까지 얻게 된, 한 여성의 다이내믹한 인생 여정을 다룬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꽃은 알고 있다

<퍼트리샤 윌트셔> 저/<김아림> 역 14,850원(10% + 5%)

“내가 마법을 부리는 게 아니에요. 이건 과학이랍니다.” “드디어 [미스 마플]의 실사판을 만났다!” _ [월스트리트저널] ‘법의학의 여왕’ 퍼트리샤 윌트셔 첫 회고록 조용한 시골길을 훑고 지나간 타이어의 진흙에서부터 신발 밑창에 박힌 꽃가루까지, 자연이 남긴 아주 작은 실마리를 포착해 정의를 구해온..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오늘도 절망과 싸우는 모든 이들에게

죽음과의 사투 끝에 삶으로 돌아온 작가 허지웅의 신작 에세이. 깊은 절망에서 나와 아직 우리가 살아야 할 이유를 이야기 한다. 불행을 안고 살아가는 삶이 얼마나 안타까운 삶인지, 투병 이후 인생에 대해 확연히 달라진 그의 생각을 담았다. 오늘도 절망과 싸우는 모든 이들에게 바치는 위로.

포노 사피엔스의 새로운 기준은 무엇인가?

전작 『포노 사피엔스』로 새로운 인류에 대해 논했던 최재붕 교수가 더 심도 있는 내용으로 돌아왔다. 예상보다 빠르게 도래한 포노 사피엔스 문명, 지금 이 순간 우리가 치열하게 고민해야 할 것은 무엇일까? 메타인지, 회복탄력성, 팬덤 등 포노들의 기준을 이해하고 '생존에 유리한' 것을 택해야 한다.

마주한 슬픔의 끝에 희망이 맺힌다

안희연 시인의 세 번째 시집. 길 위에 선 우리, 뜨거운 땀이 흐르고 숨은 거칠어져도 그 뒤에는 분명 반가운 바람이 기다리고 있다는 것을, 그의 시를 읽으면 믿게 된다. 힘겹게 오르는 언덕길에서 기꺼이 손을 맞잡을 친구가 될, 무거운 걸음 쉬어갈 그늘이 될 책이다.

만화로 보는 일제 강점기

현장 답사와 꼼꼼한 자료 수집을 거쳐 마침내 완간된 박시백의 일제강점기 만화 『35년』. 세계사적 맥락에서 일제 강점기의 의미를 짚어보고, 민주공화국 대한민국을 만든 영웅을 만난다. 항일투쟁의 역사와 함께, 식민지 시기의 어두운 면모도 놓치지 않았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