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애서가 특집] 10대 대표 이다겸 “독후감대회 1등 비결이요?”

<월간 채널예스> 2019년 11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책에 의한, 책을 위한 삶. 여전히 책을 사고 모으는 애서가들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2019. 11. 06)

이다겸-1.jpg

이다겸(서울 대광초등학교 5학년)

 

 

책읽기가 가장 재미있어요

 

 

책을 읽어주던 아빠

 

글자도 모르던 서너 살부터 아빠가 책을 많이 읽어주셨어요. 책을 다 읽으면 더 읽어달라고 졸랐대요. 퇴근하고 집에 오셔서 2~3시간씩 읽어주는데 힘들지 않으셨대요. 읽고 또 읽어주니까 글은 몰라도 아빠가 때때로 이야기를 건너 뛰거나 잘못 읽으면, ‘아니야, 아니야’ 하면서 다시 읽어달라고 할 정도였대요. 

 

TV가 없는 집

 

부모님이 결혼하고 한번도 TV를 산 적이 없으시대요. 지금도 집에 TV가 없고 할머니 댁에 가야 볼 수 있어요(웃음). 그래서 다른 친구들보다 책을 읽을 시간이 훨씬 더 많았어요. 가족 여행을 갈 때도 부모님은 무조건 제 책부터 챙기셨대요. 얇은 동화책을 10권씩 가져가고요, 지금도 어디를 가든 두어 권은 꼭 가져가요.

 

제16회 YES24 어린이 독후감 대회

 

선생님께서 독후감 대회가 있다고 알려주셔서 대광 초등학교의 많은 친구들이 함께 참가했어요. 저는 ‘모모 우리들의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라는 제목의 독후감을 제출했고요. 제가 대상을 받을 거라고는 생각해보지 않아서, 엄마에게 처음 소식을 들었을 때 정말 놀랐어요. 그후에 학교에서 선생님과 친구들이 많이 축하해줘서 기분 좋았어요.

 

『모모』  는 독서 토론 교실에서 처음 알게 됐고 유명한 책이라고 들었는데, 외갓집 삼촌 방 책장에서 우연히 발견했어요. 5학년때 처음 읽고선 좀 어려운 것 같아서 2/3쯤 읽고 멈췄어요. 근데 몇 달 지나서 우연히 다시 읽었는데 ‘왜 이걸 안 읽었을까!’ 싶을 정도로 재미있었어요. 한 이틀 만에 다 읽었던 것 같아요. 시간의 가치를 알려준 좋은 책이었어요.

 

 

이다겸 2.jpg

 

 

내 인생의 책

 

『모모』  는 독후감 대상 수상작이라 더 좋아하게 됐고요,  『미움 받아도 괜찮아』  는 누구한테도 미움을 받을 수 있고 미움 받는 게 꼭 나쁜 것만은 아니라는 걸 알려줘서, 편견을 없애준 책이에요. 『어린이를 위한 우동 한 그릇』  은 가난한 세 모자에게 우동을 배불리 먹게 하는 주인 아저씨의 따뜻한 이야기가 좋았어요.  『나의 라임 오렌지 나무』  는 철 드는 것에 관한 책인데 제제가 좋아하는 뽀투르카 아저씨가 돌아가셨을 때 저도 슬퍼서 많이 울었어요.  『책과 노니는 집』  은 천주교를 믿으면 안되었던 조선시대에 사람들이 열심히 성서 필사를 하는 모습이 감동적이었어요.

 

친구들과 놀기 VS 책 읽기

 

친구들과 놀기가 더 좋아요! 하지만 혼자 있을 때는 주로 책을 읽어요. 지금보다 더 어릴 때도 친구들과 한참 놀다가도 안보여서 찾아보면 어디선가 혼자 책을 읽고 있었대요.

 

책을 좋아하지 않는 친구에게

 

심심할 때 책을 읽으면 이야기에 빠져들면서 재미있고, 슬픈 일도 떠오르지 않아서 좋아요. 그리고 책을 읽을수록 많은 지식이 생기니까, 같이 읽어보자고 하고 싶어요.


 

 

모모미하엘 엔데 저 | 비룡소
아이들에게는 그들의 마음으로 읽히고, 어른들에게는 또 그 나름의 감동으로 읽히는 아주 특별한 동화이다. 시간은 삶이고 삶은 우리 마음 속에 깃들어 있다는 메시지가 마음 한 구석에 자리잡고 나면 삶이 보다 더 풍족해진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YES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고현경

모모

<미하엘 엔데> 저/<한미희> 역10,800원(10% + 5%)

사람들에게서 시간을 빼앗아가는 회색 신사집단, 시간을 저축해야 한다는 강박관념에 쫓겨 강팍해지고 피폐해지는 사람들, 그리고 모모. 이 책은 아이들에게는 그들의 마음으로 읽히고, 어른들에게는 또 그 나름의 감동으로 읽히는 아주 특별한 동화이다. 시간은 삶이고 삶은 우리 마음 속에 깃들어 있다는 메시지가 마음 한 구..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ebook
모모

<미하엘 엔데> 저/<한미희> 역7,700원(0% + 5%)

인간의 삶에서 가장 소중한 시간의 신비한 비밀에 대해 쓴 책이다. 끊임없는 이야기와 모험과 상상력 속에서 행복과 풍요로움을 즐기던 사람들한테 시간을 빼앗아 목숨을 이어가는 회색 신사들이 나타나 그 즐거움을 모두 빼앗아 간다. 모모, 호라 박사, 거북 카시오페이아는 일생일대의 모험을 벌이며 사람들에게 시간을 되..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누구나 작가가 될 수 있다

세상이 변했다. 예전에는 저명한 사람이 책을 냈다면, 요즘은 누구나 책을 낼 수 있다. 전제가 있다. 개성 있는 콘텐츠가 필요하다. 그리고 또 한 가지가 요구된다. 바로 소재를 전달할 수 있는 기술. 베테랑 작가 장강명의 『책 한번 써봅시다』로 책 내는 비법을 익혀보자.

이석원, 그 누구도 아닌 ‘나’에 대한 이야기

스트레스로 몸도 마음도 무너져버렸던 이석원 작가가 다시 자신과 잘 지내기 위해 노력해온 지난 일 년의 시간을 담아냈다. 타인의 시선을 좇느라 스스로에게 무관심했던 과거를 돌아보고, 앞으로 더 잘 나아가기 위해 자신과 화해를 시도한다. 한 걸음 내딛은 그 용기가 뭉클한 감동을 전한다.

세상 모든 ‘친구’에게... 윤지회 작가의 분홍 메시지

기쁠 때나 슬플 때나 생각나는 친구. 같이 놀자, 콩콩 도토리가 엄마한테 할 말이 있나 봐요. 조잘조잘, 재잘재잘, 작고 귀여운 견과류 친구들과 도토리가 들려주는 우정 이야기. 아이들이 세상 밖으로 나와 관계를 맺게 되는 ‘첫 친구’에 대한 이야기를 사랑스럽고 다정하게 그려냈습니다.

새로운 시대, 부동산 시장의 블루칩은 어디인가

이 혼란스러운 부동산 시장은 어떻게 될까? 김사부 김원철이 『부동산 투자의 정석』을 새로 쓰는 마음으로 펜을 들었다. 서문에 밝히듯 거시적인 미래 예측서가 아니다. 신축VS구축, 떠오르는 거점 도시와 오피스텔, 제2의 강남 등 앞으로 돈 되고, 가치 있는 곳들을 낱낱이 뜯어본 실전 투자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