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담백한 9월, 밥상의 씬 스틸러

『시의적절 약선 음식』 5편 – 노각무침과 산초장아찌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어느 때보다도 음식이 풍성한 가을의 밥상, 밥과 탕이 줄 수 있는 맛의 밋밋함에 새로움이 돌고, 새콤함과 향긋함이 입을 즐겁게 해줄 씬 스틸러가 필요하다. (2019. 09. 16)

어느 때보다도 음식이 풍성한 가을의 밥상, 밥과 탕이 줄 수 있는 맛의 밋밋함에 새로움이 돌고, 새콤함과 향긋함이 입을 즐겁게 해줄 씬 스틸러가 필요하다. 노각무침과 산초장아찌는 마치 어느 날 오래된 사람들의 모임에 산전수전 다 겪은 고수와 톡 쏘는 매력을 지닌 신인이 함께 등장해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는 것처럼 오묘한 맛을 느끼게 해준다.

 

 

* 지난여름의 영화를 뒤로 한, 무엇도 흉내 낼 수 없는 오묘한 맛과 식감의 노각무침

 

 

5회_1 노각무침.jpg

노각무침

 

 

신선함과 아삭함을 끝없이 내어줄 것 같았던 덩굴이 그 싱그러움을 잃어갈 때 우리는 비로소 오이의 이름이 왜 황과黃瓜인지 알게 된다. 지난여름의 영화를 뒤로 한 채 누런색과 자글자글한 주름을 얻은 노각은 무엇도 흉내 낼 수 없는 오묘한 맛과 식감을 선사한다. 식초를 살짝 더해 잠시 세월을 되돌리고 고춧가루로 서늘한 성질을 잡고 장으로 간을 맞추면 노각은 맛깔스런 새 옷을 입고 식탁에 오른다.

 

 

5회_2 노각무침 조리법.jpg

 

 

* 입을 즐겁게 하는 새콤함과 향긋함, 산초장아찌

 


5회_3 산초장아찌.jpg

산초장아찌

 

 

이제 시선을 조금 들어보자. 여름의 색을 조금씩 잃어가는 잎들 사이로 영글어가는 산나무들의 열매들이 보인다. 그중 특유의 향으로 소화를 돕는 산초 열매로 장아찌를 담아 노각과 함께 낸다. 밥과 탕이 줄 수 있는 맛의 밋밋함에 새로움이 돌고, 새콤함과 향긋함이 입을 즐겁게 한다. 마치 어느 날 오래된 사람들의 모임에 산전수전 다 겪은 고수와 톡 쏘는 매력을 지닌 신인이 함께 등장해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는 것처럼 말이다.

 

 

5회_4 산초장아찌 조리법.jpg

 

 



 

 

시의적절 약선음식고은정, 김형찬 저/류관희 사진 | 홍익출판사
지리산에서 제철음식 학교를 운영하고 청와대 관저의 전통 장을 담당하고 있는 요리연구가 고은정의 오랜 노하우가 곳곳에 묻어 있기에, 제철 식재료의 매력을 더욱 잘 느낄 수 있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YES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고은정

시의적절 약선음식

<고은정>,<김형찬> 저/<류관희> 사진17,820원(10% + 5%)

지리산 뱀사골 ‘요리연구가’와 종로구 명륜동 ‘한의사’가 전하는 몸과 마음을 채우는 제철음식 레시피 99가지! 열두 달 제철에 꼭 맞는 음식만 모았다! 시간을 보다, 사람을 알다, 음식을 짓다 오늘은 뭘 먹을까? 오늘은 뭘 먹일까? 매일매일 생각하는 이 질문에 『시의적절 약선음식』은 명쾌한 답을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위로와 희망을 노래하는 시 그림책

코로나 팬데믹 속에서 SNS에 게재한 시 한 편이 전 세계적으로 빠르게 퍼져 나갔다. 많은 사람에게 영감을 주어 다양한 예술 형태로 확산된 이 시는 아름답고 섬세한 그림을 만나 마침내 우리 곁을 찾아왔다. 지금 우리가 겪고 있는 경험과 희망적인 미래를 기록한 시 그림책이다.

마음을 위로하는 시인 김용택의 시편

‘섬진강 시인’ 김용택의 열세 번째 시집. 『나비가 숨은 어린나무』에 실린 시들은 계절의 색과 자연의 빛을 머금고 시인의 이야기에서 출발하여 우리 보편의 삶으로 확장한다. “누구의 행복도 깔보지 않았을, 강물을 건너가는 한 줄기 바람(「내 눈에 보이는 것들」)”같은 시들이 가득 담긴 책

구글 수석 디자이너, 천재들과 일하며 배운 것들

영어 한 마디 못 하는 채로 미국 유학길에 올랐던 저자가 25년 뒤 구글 본사 수석 디자이너가 되기까지, 세계 최고의 인재들과 함께 일하며 배운 것들을 담은 책이다. 그녀는 미래에 대한 불안과 걱정으로 생각이 너무 많은 서른 살들에게 말한다. 흔들리지 말고 끝까지 나답게 걸어가라고.

삶의 품위를 일깨운 스무 권의 책, 스무 명의 여성

19년차 기자이자 출판팀장, 싱글여성이자 작가, 단단한 한 사람으로서의 곽아람을 만든 여성들을 만난다. 스무 권의 책에서 만난 스무 명의 여성. 그리고 이들에게 배운 '삶의 존엄을 지탱하는 법'. 『소공녀』 세라부터 『배움의 발견』 타라까지 그의 삶을 비추며 우리의 품위를 깨운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