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에드 시런, 유명 하객으로 가득 채운 축하 파티

에드 시런 - 『No.6 Collaborations Project』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올스타와 함께 2019년도 대중음악의 동향을 한 장으로 담아낸 사실만큼은 놀랍지만, 가끔은 기타를 두들기며 소외된 이들을 위해 노래하던 그의 모습이 그립다. (2019. 08. 28)

5dfb9db51c011a294a2084f3c438a3a9.jpg

 

 

수수한 셔츠에 검은 뿔테안경, 한 손에는 어쿠스틱 기타를 든 진저 머리칼의 청년. 그를 세계적인 팝스타로 만든 건 더하고, 곱하고, 나누기로 구분되는 일련의 연산 과정이었다. <No.6 Collaborations Project>는 마지막 단계인 뺄셈만을 남겨두고 몸풀기로 등장한 네 번째 정규 앨범이다.

 

2011년 발매된 <No.5 Collaborations Project>의 명맥을 잇고 있지만 라인업의 규모가 이전과는 막대하다. 칼리드(Khalid), 카디 비(Cardi B), 저스틴 비버, 에미넴 등 차트를 호령하고 음악계에서 입지가 탄탄한 스물두 명의 아티스트가 피처링 진으로 참여한 것이다. 물론, 호출의 상대가 에드 시런이기에 성사된 만남이었을 테다. 그가 평소 보여준 무난한 결과물과 어디에도 잘 묻어나는 도화지 같은 목소리는 음악 종사자라면 누구든 탐나는 협업 대상일 테니 말이다.

 

많은 아티스트와의 작업을 의의로 둔 만큼 다양한 시도가 두드러지는데 그중 가장 변화를 보인 부분은 주 종목인 포크를 단호히 줄이고 진취적으로 채용한 팝 사운드다. 펑크를 기묘하게 배합한 「Sing」이나 빠른 랩을 선보인 「You need me, I don’t need you」 같은 획기적인 크로스오버 속에서도 기반만큼은 담백한 기타 선율을 주로 삼던 그의 모습을 생각해보면 이는 상당히 파격적인 선택이다. 실제로 예바(Yebba)와 부른 「Best part of me」를 제외하면 수록곡 대부분이 전작의 대히트를 기록한 「Shape of you」와 같은 팝의 형태를 띠며, 특히 그 중심에는 라틴과 힙합이 있다.

 

에코 사운드로 개편된 작풍과 힙합에 대한 수용적 태도가 만들어낸 팝 랩(Pop Rap) 「Antisocial」과 카밀라 카베요(Camila Cabello)의 라틴 향취가 묻어나는 「South of the border」를 예로 들 수 있겠다. 쉬운 접근성으로 팝의 거대한 지붕 아래서 이뤄낸 흑백의 대통합이다. 그 외에도 감미로운 발라드 풍의 「I don’t want your money」, 스크릴렉스(Skrillex)의 프로듀싱으로 상쾌한 댄스 음악 「Way to break my heart」, 강렬한 하드 록을 선보인 「Blow」는 그가 소수 조합에만 국한되지 않는 올라운더임을 증명한다.

 

다만 <<Divide> 부터 기존의 색을 잃어가고 있다는 느낌은 감출 수 없다. 차트를 노리는 몰 뮤직(Mall Music)스러운 곡 속에서 「The a team」이나 「Lego house」 같은 서정적인 가사는 더 이상 찾아보기 힘들다. 심지어 성공에 도취한 자신을 조소하는 「Beautiful people」조차 결국 그가 작곡한 BTS의 「Make it right」을 오묘하게 재사용한 결과물이니, 이것 참 아이러니하다. <No.6 Collborations Project>가 아무리 시리즈에 포함되지 않는 단발성 앨범이라 해도 이후 나올 작품에 미칠 영향이 아예 없다 보기는 어렵다. 마룬 파이브(Maroon 5)의 <Overexposed>가 생각나는 대목으로, 이런 요소들이 에드 시런의 장르 뮤지션적 성격을 희미하게 만든다. 

 

메인 요리가 나오기 전 식욕을 돋우기 위해 준비된 에피타이저라 해도 그 맛은 <+>의 소박한 가정식이나 <x>의 쫀쫀한 감칠맛이 아니다. 성대한 만찬과 자극적인 후식, 그리고 유명한 하객으로 가득 채워진 축하 파티 속에서 이질감을 지울 수 없다. 올스타와 함께 2019년도 대중음악의 동향을 한 장으로 담아낸 사실만큼은 놀랍지만, 가끔은 기타를 두들기며 소외된 이들을 위해 노래하던 그의 모습이 그립다.

 


 

 

Ed Sheeran - No.6 Collaborations ProjectEd Sheeran, Khalid, Camila Cabello, Cardi B, Chance the Rapper 노래 외 18명 |Warner Music / Atlantic
2011년 EP 앨범으로 발매한 [No.5 Collaborations Project]의 후속으로 공개되는 이번 앨범에는 에드 시런이 평소 즐겨듣고 존경하는 22명의 슈퍼스타급 아티스트가 참여했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YES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Ed Sheeran (에드 시런) - 4집 No.6 Collaborations Project

<Ed Sheeran>18,600원(19% + 1%)

팝 슈퍼스타 에드 시런과 전 세계를 대표하는 아티스트들이 펼치는 콜라보레이션 프로젝트 [No. 6 Collaborations Project] 영국을 대표하는 슈퍼스타 에드 시런(Ed Sheeran)이 네 번째 앨범 [No.6 Collaborations Project]를 공개한다. 20..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게이고답지만 게이고답지 않은 소설

2001년에 발표된 게 믿기지 않는 게이고의 장편 소설. 어느 날 나타난 친구의 ‘여성이지만 남성의 마음을 가졌다’는 고백. 거기다 살인까지. 충격적인 이야기의 뒤엔 젠더, 사회의 정상성, 결혼 등에 대한 질문이 숨겨졌다. 그답게 세심한 미스터리 흐름을 좇게 만드는 소설.

다정한 사람이 더 많습니다

박지현 저자는 15년간 다큐멘터리 디렉터로 일하며 다양한 사람을 만나왔다. 유재석과 같은 인기 연예인에서부터 일반인, 시한부 인생, 범죄자까지. 다채로운 삶을 접하며 확인한 것은 세상은 아직 살 만하고 우리사회에는 다정한 사람이 더 많다는 사실이다.

입지 키워드로 보는 부동산 이야기

삼국시대부터 조선시대, 그리고 현대에 이르기까지 입지를 중심으로 한반도의 부동산 역사를 담았다. 교육 환경부터 도시계획까지 5개의 키워드를 중심으로 역사 속 사건을 통해 부동산 입지 변천사를 보여주며 현대에는 어떻게 변화되었는지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책이다.

광고인 박웅현이 사랑한 문장들

『책은 도끼다』, 『여덟 단어』의 저자 광고인 박웅현이 아껴 기록한 문장들을 소개한다. 그가 ‘몸으로 읽’어낸 문장들은 살아가는 동안 일상 곳곳에서 생각을 깨우는 질문이 되고, 그 답을 찾는 과정의 든든한 안내자가 된다. 이제 살아있는 독서를 경험할 시간이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