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모조(Modjo), 다프트펑크의 후발주자

모조(Modjo) 『Modjo』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담담하고 건조한 목소리에 리듬감을 탑재한 보컬은 그 직계 선배보다 비슷한 장르에 기원을 둔 애시드 재즈 밴드 자미로콰이를 따라간다. (2019. 08. 21)

modjo.jpg

 

 

<Random Access Memories>로 세계를 사로잡은 프렌치 하우스의 대명사, 다프트 펑크의 후발주자 모조. 2000년 데뷔곡 「Lady (Hear me tonight)」으로 유럽과 미국의 클럽을 강타한 얀 데스타뇰과 로맹 트란샤르 듀오는 팀명과 같은 첫 앨범 <Modjo>로 댄스 음악 신에 열기를 불어넣었으나 그 여정은 오래가지 못했다. 2002년 솔로 활동을 시작한 이후 로맹 트란샤르는 2015년 로큰롤 라디오의 EP <Life Is A Dream, We`ll Wake Up And Scream>에 프로듀싱과 리믹스로 참여하며 국내에 한차례 이름을 알렸다. 

 

위대한 디스코 그룹 쉭의 「Le freak」과 「Soup for one」을 샘플링한 「Chillin’」과 「Lady (Hear me tonight)」 등에서 드러나는 모조의 지향점은 1970~1980년대 펑크(Funk), 디스코다. 여기서 얻은 영감을 하우스 뮤직에 도입했지만 「Chillin’」을 위시해 담담하고 건조한 목소리에 리듬감을 탑재한 보컬은 그 직계 선배보다 비슷한 장르에 기원을 둔 애시드 재즈 밴드 자미로콰이를 따라간다. 일렉트로니카 듀오라고 하기에 자미로콰이 느낌마저 낼 정도로 이들은 음반을 다양하게 구성했다.

 

시대의 흐름에 맞춰 라틴 팝의 분위기를 살린 「Peace of mind」와 여유로운 알앤비 스타일의 「What I mean」에 이어 「Lady (Hear me tonight)」을 어쿠스틱으로 편곡한 「Lady」에서는 보사노바를, 「Savior eyes」에서는 재즈풍의 기타 솔로까지 선보였다. 여러 색을 담는 것이 가능했던 이유는 비틀스부터 에어로스미스, 알앤비 디바까지 들어 스펙트럼이 넓은 얀 데스타뇰과 기타로 재즈 고전을 연주하다 전자 음악에 입문한 로맹 트란샤르가 만났기 때문이다. 깔끔한 하우스 곡 「Rollercoaster」, 「On fire」는 유로 디스코 뮤지션이자 프렌치 하우스 계열의 선배인 세론의 「Give me love」, 「Rocket In the pocket」에서 재료를 가져와 다시 프랑스만의 분위기를 이었다.

 

재결성한 쉭은 10여 년 전부터 라이브에서 「Soup for one」-「Lady (Hear me tonight)」을 메들리로 노래하면서 그 가치를 재조명했다. 잊을 만한 세월이 흘렀음에도 샘플링 원작자에 의해 영광스러운 재작업이 이뤄진 셈. EDM의 전성기인 지금 다시 들어도 촌스럽지 않다는 점에서 앨범의 진가는 드러난다. 그룹 모조는 끝났지만, 앨범 <Modjo>는 끝나지 않았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YES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Modjo - Modjo (Best Of The Best)

13,400원(18% + 1%)

2001년 국내 클럽가를 강타한 프랜치 하우스 듀오 Modjo ! 세계적으로 절판된 초희귀작!!! 히트싱글 "Lady (Hear Me Tonight)"수록!!!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인간의 몸과 과학기술의 만남

김초엽 소설가와 김원영 변호사는 공통점이 있다. 어린 시절부터 손상된 신체를 보완하는 기계(보청기와 휠체어)와 만났다는 점이다. 두 사람은 자신의 경험과 사색을 통해 사이보그가 그려갈 미래를 논한다. 사이보그의 존재론과 윤리에 관한 두 사람의 통찰이 빛난다.

사라진 엄마, 아빠를 찾아 자정의 세계로!

영화화가 검토되고 있는 해리포터를 연상시키는 아동 판타지 문학. 사라진 엄마 아빠를 찾아 헤매던 소녀가 자신을 쫓는 정체 모를 존재를 피해 자정을 울리는 빅벤의 종소리가 울려퍼질 때 밤의 세상으로 모험을 떠난다. 마법과 비밀, 낮과 밤의 세계를 지키기 위한 에밀리의 여정이 펼쳐진다.

우리에게 두 번째 날은 없다

아마존, 페이스북, 구글, 애플, 마이크로소프트의 CEO부터 직원까지 2년간의 집중 인터뷰를 통해 발견한 그들의 생존 전략. 거대 기술 기업에겐 둔화와 정체라는 비즈니스 주기가 적용 되지 않는다. 하나를 성공할 때마다 다시 ‘첫 번째 날’로 돌아가 다음을 준비하기에 성장만이 있을 뿐이다.

나는 울고 싶을 때마다 이 말을 떠올릴 거예요.

캐나다를 대표하는 시인 조던 스콧의 자전적인 이야기에 케이트 그리너웨이상 수상 작가 시드니 스미스의 그림이 만나, 전 세계 평단과 독자들의 마음을 뒤흔든 아름다운 그림책. 굽이치고 부딪치고 부서져도 쉼 없이 흐르는 강물처럼 아픔을 딛고 자라나는 아이의 눈부신 성장 이야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