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그림으로 보는 인터뷰] 『어느 날, 우리는』

<월간 채널예스> 2019년 7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죽음’이란 누군가가 옷을 벗어 놓고 가는 것이 아닐까요. (2019. 07. 01)

어느날우리는 표지.jpg

 


『어느 날, 우리는』  은 뮤지션 안승준과 그림책 작가 홍나리의 첫 합작품입니다. 각자 다른 방식으로 세상에 흔적을 남기던 우리 둘은, 아이가 태어나고부터 앞으로 꽤 오랜 시간 동안 아이에게 남기고 싶은 이야기들에 집중해서 같이 작업을 해보기로 마음먹었습니다.  『어느 날, 우리는』  은 그 첫 시작이며, 주제는 아이러니컬하게도, ‘죽음’입니다.

 

 

1.jpg

 

 

어릴 적, 동네에서 겨우 친해진 길고양이가 죽어서 차갑게 식은 몸을 보았을 때, 내 앞에 놓인 사체가 마치 고양이가 벗어 두고 간 옷 같다고 느꼈습니다. 매일 만나면서도 많이 아팠던 걸 몰랐던 게 미안해서 울었고, 고양이는 어디로 갔는지 궁금했습니다. 어떤 모습으로라도 나에게 다시 돌아오면 좋겠다고, 그럼 그때는 더 소중하게 대하겠다고 기도했습니다. ‘죽음’이란 누군가가 그렇게 옷을 벗어 놓고 가는 것이고, 남겨진 사람들이 그 옷을 정성스럽게 정리해 주는 것이 아닐까… 생각했습니다.

 

 

 

어느날우리는 본문2.jpg


‘죽음’은 나와 남편 ‘안승준’ 작가의 오랜 주제였습니다. 우리는 행복하다고 느낄 때마다 죽음에 대해 생각했고, 특히 첫 아이의 탄생 앞에서 언젠가는 헤어진다는 것에 대하여 더욱 실감했습니다. 내가 어릴 적, 고양이의 사체 앞에서 느낀 죽음에 대한 마음을 이야기할 때면, 안승준 작가는 정말로 죽음이 그런 것이면 좋겠다고 늘 말했습니다. 그리고 아무도 답을 모르는 이 주제에 대해 우리의 대답을 만들어보자고 했습니다. 사랑하는 아이에게 우리의 생각을 전해주자고 했습니다. 우리는 아이가 살아가면서 죽음을 무서워하거나 외면하지 않길 바랐고, 시간이 지나 엄마와 아빠가 곁에 없어도 아이를 위로해 줄 무언가를 세상에 남겨 두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안승준 작가는 글과 노래로, 나는 그림과 이야기로, 함께 하나의 작품을 남기는 작업을 시작했습니다.

 

 

 

3.jpg

 

 

 

 

이 책이 완성되기까지는 2년 정도의 꽤 오랜 시간이 걸렸습니다. 노래를 만들고, 애니메이션을 완성하고, 책으로 출판하기까지 이 이야기를 표현하는 모든 시간이 즐거웠습니다. 아이를 키우면서 틈이 날 때 작업해야 해서 시간이 오래 걸렸지만, 한편으로는 그래서 더 많이 생각하고 후회 없는 작업을 했던 것 같습니다. 개인적인 경험과 우리 부부의 고민에서 시작된 이 이야기를 공감하고 즐거워해 주는 분들이 있다니 꿈만 같습니다.


 

 

어느 날, 우리는안승준 글/홍나리 그림 | 사계절
이별은 다시 볼 수 없기에 힘든 일이지만, 그렇지 않다면 어떨까. 서로를 알아볼 수 있다면 그만큼 반가운 일이 또 어디 있을까. 작가가 건네는 결말이 유난히 고맙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YES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홍나리(일러스트레이터)

어느 날, 우리는

<안승준> 글/<홍나리> 그림12,600원(10% + 5%)

그림책, 『어느 날, 우리는』이 출간되었다. 어느 날의 산책길에서 우연히 시작된 인연들처럼, 표지를 넘기면 길고양이 한 마리와 길을 걷는 여자의 모습이 보인다. 쓰레기통 뒤에 쏙 숨은 고양이를 발견한 여자. 모든 관계가 그렇듯 시간이 흐르고, 계절이 지나며 둘은 조금씩 가까워진다. 떨어져 걷던 거리도 가까워지고,..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온전한 ‘나’를 찾아가는 이야기

『내가 되는 꿈』은 어른이 된 주인공이 과거와 마주하며 온전한 '나'를 찾아가는 과정을 그린다. 지난 괴로움까지 빼곡히 꺼내어 깨끗이 씻어내 바로 보는 일, 그 가운데서 떠오르는 보편적인 삶의 순간, 생각과 감정이 어느 것 하나 누락 없이 작가의 주저하지 않는 문장들 속에 생생하게 살아있다.

아마존 CEO 제프 베조스가 직접 쓴 유일한 책

전 세계 부호 1위이자 아마존 CEO인 제프 베조스. 이제 그는 아마존 CEO 타이틀을 뒤로 하고 자신이 평생 꿈꿔왔던 우주 개척을 다음 목표로 삼고 있다. 남다른 인생 행보를 걸어온 베조스는 이 책을 통해 '자신을 움직이는 힘'을 2개의 키워드로 설명한다. 바로 '발명'과 '방황'이다.

김혼비 박태하, K-축제 탐험기

김혼비, 박태하 작가가 대한민국 지역 축제 열 두 곳을 찾아간다. 충남 예산 의좋은형제축제, 경남 산청 지리산산청곶감축제 등 이름부터 범상치 않은 지역 축제에서 발견한 ‘K스러움’은 이상하면서도 재미있고 뭉클하다. 두 작가의 입담이 살아있는 문장만으로도 충분히 즐겁다.

일본이라는 문제적 나라 이해하기

친절한 국민과 우경화하는 정부, 엄숙한 가부장제와 희한한 성문화, 천황제 등 일본은 외국인이 보기에 쉽게 이해하기 힘든 모습이 공존한다. 일본에서 40년 넘게 살아온 태가트 머피가 쓴 『일본의 굴레』는 이러한 일본의 모습을 냉철하게 분석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