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동네 책방] 즐거운 만남이 있는 ‘부비프’

<월간 채널예스> 2019년 5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월간 채널예스>는 매월 한 곳의 동네서점을 소개합니다. (2019. 05. 22)

_DSC1615.jpg

 

 

서울 성북구 동선동에 위치한 ‘부비프(buvif)’는 글쓰기 모임에서 만난 두 연인이 가꾸는 동네 책방이다. 문학, 에세이, 인문학, 예술, 그림책 등을 주로 판매하며 ‘즐거운 만남이 있는 책방’을 추구한다. 여기서 만남은 사람일 수도 책이 될 수도 있다. 책방 지기가 직접 띠지를 만들어 책을 소개하기 때문에 ‘띠지’를 보고 책을 구입하는 경우가 많다. 분기, 연간 회원으로 가입하면 매달 1권, 부비프가 선정한 블라인드 북과 직접 제작한 서평을 받아볼 수 있다. 명상, 드로잉 클래스를 비롯해 심야책방을 비정기적으로 열고 있다. 5월에는 사진 클래스와 글쓰기 모임을 계획하고 있다. 휴무 없이 매일 낮 12시부터 저녁 7시까지 운영한다. 인근 학교 학생들을 비롯해 동네 주민, 인스타그램을 보고 찾아오는 손님들이 많다.

 

 

_DSC1634.jpg

 

_DSC1636.jpg

 

_DSC1639.jpg

 

_DSC1645.jpg

 

_DSC1649.jpg

 

_DSC1654.jpg

 

_DSC1656.jpg


 

* 주소 : 서울 성북구 보문로30가길 31 1층
* 영업시간  : 매일 오후 12시부터 오후 7시까지 (휴무일 없음)
* 전화번호  : 010-6312-7663
* 인스타그램 : buvif.bookshop
* 블로그  https://brunch.co.kr/@buvif
 
*<월간 채널예스>는 매월 한 곳의 동네서점을 소개합니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채널예스, 월간 채널예스, 책읽아웃을 만들고 있습니다.
eumji01@yes24.com

오늘의 책

안녕달이 그린 마법 같은 겨울 이야기

한겨울을 포근하게 감싸는 마법 같은 상상! 『수박 수영장』 『당근 유치원』 작가 안녕달이 건네는 다정한 겨울 이야기. 따뜻하고 포근한 상상력으로 겨울의 정취와 빛나는 유년의 한때를 뭉클하게 그려냈다. 한겨울의 서정 속에 빛나는 따스한 우정 이야기가 깊은 여운을 남긴다.

경계를 지우고 세계를 그리는 문장들

구병모 장편소설. 꿈과 현실, 너와 나의 구분을 지우는 문장들, 그 사이에서 불현듯 나타나고 사라지는 의미와 생각들이 경계 지을 수 없는 이 세계와 우리의 매 순간을 색다르게 그린다. 존재하는 것은 지금 읽는 이 문장 뿐, 어떤 해석도 예측도 없이 여기에 사로잡힌 채 그저 한걸음 딛는다.

우리에게는 책이 필요하다

'책 읽어주는 남자' 전승환 저자는 다양한 곳에서 책과 좋은 글귀로 많은 독자와 만나왔다. 그가 소개한 책과 글은 외롭고 불안한 현대인을 위로해줬다. 『당신이 내 이름을 불러준 순간』은 철학, 예술, 문학, 심리학을 넘나 들며 나와 너 그리고 세계에 관해 이야기한 책이다.

뒤바뀐 세상 투자로 살아남는 법

남다른 통찰력과 끊임없는 분석으로 탄생한 『내일의 부』를 통해 자신만의 부자 매뉴얼을 공개한 조던 김장섭의 신간이다. 급변하는 글로벌 환경에 대한 분석과 전망을 담고 있으며, 전작에 더해 보완한 새로운 투자 방식까지 담아 전2권으로 출간되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