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동네 책방] 건축, 마을, 공간 ‘안도북스’

<월간 채널예스> 2019년 4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월간 채널예스>는 매월 한 곳의 동네서점을 소개합니다. (2019. 04. 01)

_DSC9331.jpg

 

 

서울 마포구 서교동의 작은 골목 사이에 위치한 ‘안도북스’는 건축가 ‘안도 다다오’의 이름을 딴, 독립출판물과 기성출판물, 소소한 디자인 소품을 만날 수 있는 서점이다. 보다 다양한 책을 독자들에게 선보이고자, 베스트셀러보다는 콘셉트가 분명한 책들을 소개하고 있다. 독립출판물과 기성출판물의 비율은 6:4 정도. 작년 11월부터 동화작가와 함께하는 동화 쓰기 워크숍을 진행하고 있으며, 5월에는 출판된 동화책으로 동네 어린이책방에서 북 콘서트를 열 계획이다. 독립출판에 관한 독자들의 수요가 많아 독립출판 워크숍도 열 계획이다. ‘안도북스’라는 이름에 걸맞게 건축, 마을, 공간이라는 키워드의 책을 기획하고 수집하는 책방으로 오랫동안 서교동을 지켜나가고 싶다. 
 

_DSC9335.jpg

 

_DSC9340.jpg

 

_DSC9345.jpg

 

_DSC9350.jpg

 

_DSC9353.jpg


 

* 주소 : 서울 마포구 성미산로6길 21 1층
* 영업시간  : 화~토 12:00~20:00 / 월, 일 휴무
* 전화번호  : 010-9156-5437
* 블로그 : http://blog.naver.com/ando78

 

 

*<월간 채널예스>는 매월 한 곳의 동네서점을 소개합니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YES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채널예스, 월간 채널예스, 책읽아웃을 만들고 있습니다.
eumji01@yes24.com

오늘의 책

한국의 실리콘밸리 '판교'를 다룬 최초의 책

판교가 뜨겁다. 3.3m²당 매출 5억 3,000만 원이 발생하는 그곳에선 누가, 어떻게, 왜 일하고 있을까? 당근마켓, 마켓컬리, 뱅크샐러드 등 시장 판도를 단번에 뒤바꾼 판교의 유니콘들이 완벽하게 새로운 시장을 창조하는 법을 꼼꼼하게 분석한 새로운 시장 관찰기를 담은 책.

어떻게 세금은 불평등을 강화하는가

세금은 국가가 불평등을 줄이는 데 동원할 수 있는 주요 수단이다. 그런데 세금이 오히려 불평등을 부추기고 있다면? 최근 미국에서 벌어지는 현상이다. 문제는 다른 나라도 미국을 따라하려 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합법적인 탈세가 어떻게 가능했는지 추적했다.

시인 백은선의 세 번째 시집

시인은 “시를 쓸 때는 완전히 솔직한 동시에 한 치도 솔직하지 않은 것 같”다고 말하는데, 그가 시의 언어로 재구성한 진실은 그런 고백이 무색할 만큼 여기 삶에 가까이 와 닿는다. 그러니 그 앞에 우리도 꾸밈없이 마주앉을밖에. 덕분에 물러서지 않고 한걸음, 함께 기쁘게 내딛는다.

작가들의 일기장을 닮은 에세이 시리즈, 매일과 영원

작가들의 매일을 기록한 내밀한 일기이자 자신의 문학론을 담은 에세이 시리즈, '매일과 영원'. 일기주의자 문보영 시인의 『일기시대』와 제주도에서 새로운 삶에 도전한 강지혜 시인의 『오늘의 섬을 시작합니다』로 첫 문을 연다. 하루하루 무심코 지나가는 일상에서 건져낸 영원을 담은 매일의 쓰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