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동네 책방] 시집 서점 ‘위트 앤 시니컬’

<월간 채널예스> 2019년 1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월간 채널예스는 매월 한 곳의 동네 서점을 소개합니다. (2019. 01. 23)

20181213__됣뀯_뚡뀯___롟뀬_ⓤ꼹__꼳___DSC4309.jpg

 

 

신촌에 자리했던 시집 서점 ‘위트 앤 시니컬’이 혜화동에서 2막을 열었다. 1953년부터 명맥을 이어온 서점 '동양서림' 내부 2층에서 시를 사랑하는 독자들을 맞는다. ‘위트 앤 시니컬’은 시인 유희경이 운영하는 서점으로 1600여 종의 시집을 판매한다. 시집 속 시구를 필사해보는 ‘시인의 책상’은 여전하다. ‘위트 앤 시니컬’이 2016년부터 2년간 자체적으로 기획한 낭독회만 33회, 12월에는 나희덕, 박연준, 김상혁 시인과 함께했다. 낭독회 소식은 SNS 계정을 통해 안내 받을 수 있다.

 

 

위트앤-(1).jpg

 

위트앤-(2).jpg

 

위트앤-(3).jpg

 

위트앤-(4).jpg

 

 

*주소 : 서울 종로구 창경궁로 271-1 동양서림 안쪽 나선계단 위
*영업시간 : 월~금 오후 1시~오후 9시, 토 오후 1시~오후 8시, 일 정오~오후 6시 (명절 휴무, 변동 있음)
*전화번호 : 0507-1409-6015
*메일 witncynical@gmail.com  인스타그램, 트위터 witncynical

 

*월간 채널예스는 매월 한 곳의 동네 서점을 소개합니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YES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어요.

오늘의 책

클래스가 다른 SF, 테드 창 17년 만의 소설집

『당신 인생의 이야기』 이후 쓴 작품 9편을 수록한 테드 창 두 번째 소설집. 시간여행, 인공지능, 기계 보모 등의 소재에 독보적인 상상력과 예언적 통찰을 더해 삶을 향한 묵직한 질문을 던진다. "낯선 테크놀로지가 넘쳐나는 새로운 세상에서 인간은 어떻게 살아가야 할 것인가?"

책 읽지 않는 디지털 문명에 던지는 경고

점점 더 인류는 디지털 기기에 시간을 빼앗기고 있다. 그럴수록 ‘깊이 읽는 능력’을 상실한다. 이해력 부족은 불통으로 이어진다. 건강한 사회를 위해 우리는 더 늦기 전에, 더 자주 책을 읽어야 한다. 책 제목처럼, 우리는 다시 책으로 가야 한다.

재미주의자 김민식 PD의 '여행'

"인생에 위기가 닥칠 때마다 나를 구해주는 3개의 요술 주머니가 있다." 영어와 글쓰기에 관한 전작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 온 김민식PD가 가장 좋아하는 요술주머니, 여행으로 돌아왔다. 동네 뒷산부터 아프리카까지 이번에도 우리의 마음을 두드리는 이야기가 가득하다.

17년 동안 일한 매미는 어디로 떠났을까?

세계적인 작가 숀 탠의 신작 그림책. 매미는 회색 빌딩에서 인간들과 함께 17년 동안 단 하루도 쉬지 않고, 실수 없이 일했습니다. 하지만 헌신적으로 일한 매미가 떠날 때는 파티도, 인사도 없었습니다. 갑자기 회사의 높은 층으로 올라간 매미, 무엇을 위해 오른걸까요?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