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동네 책방] 시집 서점 ‘위트 앤 시니컬’

<월간 채널예스> 2019년 1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월간 채널예스는 매월 한 곳의 동네 서점을 소개합니다. (2019. 01. 23)

20181213__됣뀯_뚡뀯___롟뀬_ⓤ꼹__꼳___DSC4309.jpg

 

 

신촌에 자리했던 시집 서점 ‘위트 앤 시니컬’이 혜화동에서 2막을 열었다. 1953년부터 명맥을 이어온 서점 '동양서림' 내부 2층에서 시를 사랑하는 독자들을 맞는다. ‘위트 앤 시니컬’은 시인 유희경이 운영하는 서점으로 1600여 종의 시집을 판매한다. 시집 속 시구를 필사해보는 ‘시인의 책상’은 여전하다. ‘위트 앤 시니컬’이 2016년부터 2년간 자체적으로 기획한 낭독회만 33회, 12월에는 나희덕, 박연준, 김상혁 시인과 함께했다. 낭독회 소식은 SNS 계정을 통해 안내 받을 수 있다.

 

 

위트앤-(1).jpg

 

위트앤-(2).jpg

 

위트앤-(3).jpg

 

위트앤-(4).jpg

 

 

*주소 : 서울 종로구 창경궁로 271-1 동양서림 안쪽 나선계단 위
*영업시간 : 월~금 오후 1시~오후 9시, 토 오후 1시~오후 8시, 일 정오~오후 6시 (명절 휴무, 변동 있음)
*전화번호 : 0507-1409-6015
*메일 witncynical@gmail.com  인스타그램, 트위터 witncynical

 

*월간 채널예스는 매월 한 곳의 동네 서점을 소개합니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YES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어요.

오늘의 책

이곳이 내가 사는 곳, 날 세상에 내려놓는 말들

퓰리처상 수상 작가 줌파 라히리 5년 만의 신작 소설. 모국어가 아닌 이탈리아어로 쓴 첫 소설로, 불안한 정체성과 이동하는 존재의 기억을 특유의 섬세하고 아름다운 문체로 선보인다. 최은영 작가의 소개대로, "줌파 라히리의 글 가운데서도 가장 투명하고 아름다운 이야기".

동생이 10리터 쓰레기로 변해 버렸다!

8회 비룡소문학상 대상작. 얄미운 동생 레미 때문에 속상한 주인공이 수첩에 ‘내 동생 쓰레기’를 손이 아플 때까지 쓰자 다음 날 동생은 정말로 10리터짜리 쓰레기로 변해 버립니다. 동생을 원래 모습으로 돌려놓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과정이 유쾌하고 흥미진진하게 펼쳐집니다.

'제로 투 원' 신화를 만든 자

페이팔 공동창업자이자 현 실리콘밸리를 대표하는 기업가들의 유대 '페이팔 마피아'의 대부. 페이스북을 지원한 첫 외부 투자자. CIA와 FBI가 찾는 빅데이터 기업의 창업자. 경쟁하지 않고 독점하며, 이기는 투자만 하는 그의 통찰과 원칙을 주목할 때다.

공장이 떠난 도시

인구 6만여 명의 소도시 제인스빌의 자부심은 GM 자동차 공장이었다. 경기침체로 공장이 문을 닫았다. 많은 사람이 순식간에 일자리를 잃는다. 공장 폐쇄가 도시에 미친 영향은 전방위적이었다. 저자는 현지에 머물며 공장 폐쇄 전후를 취재한다. 이 책은 그렇게 탄생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