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책 처방전 특집] 나만의 감성을 표현하고 싶나요? - 소설가 김금희

<월간 채널예스> 2019년 1월호
작가 4인의 마음 처방전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용기 내어 마음을 내민 이들에게 작가 4인이 정성스런 편지를 보내왔다. 책 한 권에 공감과 위로를 담은 처방전이다. (2019. 01. 22)

독자에서 온 편지

 

평소 책 읽는 걸 좋아해서 『월간 채널예스』를 즐겨 보는 독자입니다. 책 읽는 걸 좋아한다고는 하지만 여러 분야의 책에 관심이 있다기보다는 독서 편식이 좀 있는 편인데요. 제가 좋아하는 책은 감성이 풍부하게 느껴지는 책, 이를테면 서정적인 문장이나 비유나 은유가 탁월한 글입니다. 책을 고를 때도 제목에서 그런 것이 느껴지면 집어 드는 편이고요. 생각해보니 그런 문장으로 가득한 책을 읽으며 풍경을 떠올리거나 잊고 있던 어떤 기억들을 떠올리는 걸 좋아하는 것도 같습니다.

 

한데 이런 책들을 읽고 독서의 기쁨을 누리다 보니 요새는 저 역시 그런 문장을 쓰고 싶다는 생각이 간절해집니다. 그래서 책을 읽다가 담백하면서도 탁월한 비유, 그러면서도 튀지 않는 구절을 만날 때면 무조건 옮겨 적고 있기도 합니다. 그런 문장들은 자연스럽고도 아름다워서 뭐랄까… 유연하면서도 자유롭게 물속을 헤엄치는 물고기 같은 느낌이 들어요. 나만의 비유와 감성이 담긴 글, 누구에겐 기억을 선물하고, 또 누구에겐 위로를 선물하는 좋은 글을 쓰기 위한 방법은 뭐가 있을까요? (자작나무)

 

 

 

김금희 소설가가 쓴 처방전

 

 

책처방_스캔-김금희 복사.tif


 

 

 


 

 

한 글자 사전김소연 저 | 마음산책
시인의 눈과 머리와 마음에 새겨진 한 글자의 결과 겹을 따라가다 보면 새로운 시간, 사람, 세상을 마주할 수 있다. 우리가 놓친 시선과 삶의 태도를 다시 생각하게 되는 계기가 될 것이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YES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금희(소설가)

한 글자 사전

<김소연> 저12,600원(10% + 5%)

『마음사전』 출간 10년, 특별한 신작 『한 글자 사전』 「감」에서 「힝」까지, 310개 ‘한 글자’로 가늠한 삶 김소연 시인의 첫 산문집 『마음사전』은 2008년 1월 출간되었다. ‘감성과 직관으로 헤아린 마음의 낱말들’이라는 콘셉트로, 마음을 이루는 낱말 하나하나를 자신만의 시적 언어로 정의, 많은 이..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ebook
한 글자 사전

<김소연> 저9,800원(0% + 5%)

사전이라는 양식(糧食) 생을 보고 듣고 만지고 느끼는 기꺼운 양식(樣式) “사전은, 말이 언제나 무섭고 말을 다루는 것이 가장 조심스러운, 그것이 삶 자체가 된 나에겐, 곁에 두어야만 하는 경전”이라고 시인은 말한다. 『한 글자 사전』은 기역(ㄱ)부터 히읗(ㅎ)까지 국어사전에 실린 순서대로 이어지는 한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클래스가 다른 SF, 테드 창 17년 만의 소설집

『당신 인생의 이야기』 이후 쓴 작품 9편을 수록한 테드 창 두 번째 소설집. 시간여행, 인공지능, 기계 보모 등의 소재에 독보적인 상상력과 예언적 통찰을 더해 삶을 향한 묵직한 질문을 던진다. "낯선 테크놀로지가 넘쳐나는 새로운 세상에서 인간은 어떻게 살아가야 할 것인가?"

책 읽지 않는 디지털 문명에 던지는 경고

점점 더 인류는 디지털 기기에 시간을 빼앗기고 있다. 그럴수록 ‘깊이 읽는 능력’을 상실한다. 이해력 부족은 불통으로 이어진다. 건강한 사회를 위해 우리는 더 늦기 전에, 더 자주 책을 읽어야 한다. 책 제목처럼, 우리는 다시 책으로 가야 한다.

재미주의자 김민식 PD의 '여행'

"인생에 위기가 닥칠 때마다 나를 구해주는 3개의 요술 주머니가 있다." 영어와 글쓰기에 관한 전작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 온 김민식PD가 가장 좋아하는 요술주머니, 여행으로 돌아왔다. 동네 뒷산부터 아프리카까지 이번에도 우리의 마음을 두드리는 이야기가 가득하다.

17년 동안 일한 매미는 어디로 떠났을까?

세계적인 작가 숀 탠의 신작 그림책. 매미는 회색 빌딩에서 인간들과 함께 17년 동안 단 하루도 쉬지 않고, 실수 없이 일했습니다. 하지만 헌신적으로 일한 매미가 떠날 때는 파티도, 인사도 없었습니다. 갑자기 회사의 높은 층으로 올라간 매미, 무엇을 위해 오른걸까요?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