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책 처방전 특집] 내 생각을 잘 표현하고 싶나요? - 시인 오은

<월간 채널예스> 2019년 1월호
작가 4인의 마음 처방전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용기 내어 마음을 내민 이들에게 작가 4인이 정성스런 편지를 보내왔다. 책 한 권에 공감과 위로를 담은 처방전이다. (2019. 01. 22)

독자에게 온 편지

 

 

제 생각과 감정을 글이나 말로 상대방에게 전달하는 것이 어려워서 고민이에요. 시나 소설 혹은 SNS에서 읽자마자 감탄이 나오는 좋은 표현이나 메시지가 잘 전달된 글을 보면, 그리고 그런 능력을 지닌 사람을 보면 경이롭기까지 해요. SNS와 에세이가 대세인 시대에 살다 보니 많은 글과 사람들을 온 오프라인으로 마주하게 되고 그럴 때마다 저도 제가 좋아하는 것이나 저만의 생각 등을 이야기하고 싶은데 막상 실전에선 늘 어떻게 해야 할지 막막합니다. 장르 불문, 작가의 메시지가 뚜렷하거나 표현이 다채로운 책이 있을까요? 좋은 글을 읽고 연습하고 싶어요! (익명)

 

오은 시인이 쓴 처방전  

 

 

666.tif

 

 

 

 

 


 

 

정말인데 모른대요박연준 글/유지연 그림 | 연두(yeondoo)
그곳은 어둠이 짙게 내렸지만 가로등과 건물의 화려한 불빛이 비치는 회색 도시입니다. 그림을 보다 보면 시골과 도시, 어제와 오늘이 기발하고 독특하게 섞인 시공간의 초월을 즐길 수 있습니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YES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오은(시인)

2002년 봄 『현대시』를 통해 등단했다. 서울대학교 사회학과를 졸업하고 카이스트 문화기술대학원에서 석사 학위를 받았다. 『너랑 나랑 노랑』 『유에서 유』 『우리는 분위기를 사랑해』 등을 썼으며, 현재 강남대학교 한영문화콘텐츠학과 특임교수로 재직 중이다.

정말인데 모른대요

<박연준> 글/<유지연> 그림10,800원(10% + 5%)

박연준 시인의 첫 ‘동화’. 동화를 읽다 보면 어느 순간 오감을 알아차릴 수 있는 동시를 읽는 듯합니다. 빛이 선명하고 우거진 풀숲에는 꽃도 나비도 있습니다. 그 옆에는 푸르고 맑은 샛강이 흐릅니다. 짱돌은 여기서 뱀장어를 잡게 된다. 누가 봐도 이 이야기는 시골이 배경입니다. 그런데 누가 가져갔는..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클래스가 다른 SF, 테드 창 17년 만의 소설집

『당신 인생의 이야기』 이후 쓴 작품 9편을 수록한 테드 창 두 번째 소설집. 시간여행, 인공지능, 기계 보모 등의 소재에 독보적인 상상력과 예언적 통찰을 더해 삶을 향한 묵직한 질문을 던진다. "낯선 테크놀로지가 넘쳐나는 새로운 세상에서 인간은 어떻게 살아가야 할 것인가?"

책 읽지 않는 디지털 문명에 던지는 경고

점점 더 인류는 디지털 기기에 시간을 빼앗기고 있다. 그럴수록 ‘깊이 읽는 능력’을 상실한다. 이해력 부족은 불통으로 이어진다. 건강한 사회를 위해 우리는 더 늦기 전에, 더 자주 책을 읽어야 한다. 책 제목처럼, 우리는 다시 책으로 가야 한다.

재미주의자 김민식 PD의 '여행'

"인생에 위기가 닥칠 때마다 나를 구해주는 3개의 요술 주머니가 있다." 영어와 글쓰기에 관한 전작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 온 김민식PD가 가장 좋아하는 요술주머니, 여행으로 돌아왔다. 동네 뒷산부터 아프리카까지 이번에도 우리의 마음을 두드리는 이야기가 가득하다.

17년 동안 일한 매미는 어디로 떠났을까?

세계적인 작가 숀 탠의 신작 그림책. 매미는 회색 빌딩에서 인간들과 함께 17년 동안 단 하루도 쉬지 않고, 실수 없이 일했습니다. 하지만 헌신적으로 일한 매미가 떠날 때는 파티도, 인사도 없었습니다. 갑자기 회사의 높은 층으로 올라간 매미, 무엇을 위해 오른걸까요?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