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동네 책방] 큐레이션 서점 ‘부쿠’

<월간 채널예스> 2018년 12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월간 채널예스는 매월 한 곳의 동네 서점을 소개합니다. (2018. 12. 05)

12월호-부쿠-(1).jpg

 

 

서울 성북동에 자리한 문화상점 ‘부쿠’는 2017년 10월, 책을 좋아하는 작가, 기획자가 모여 만든 서점이다. 고즈넉한 언덕, 야외 테라스에서 책을 읽을 수 있는 이곳은 한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서점을 꿈꾼다. 4명의 북 큐레이터가 직접 읽고 선정한 도서들을 판매하고 있으며, 카페와 베이커리도 즐길 수 있다. 정세랑, 김금희, 유현준, 최은영, 고미숙, 하완 등의 작가들이 북 토크를 진행했고, 오는 12월 11일에는 처음부터 잘 쓰는 사람은 없습니다』  를 쓴 이다혜 작가의 북 토크가 열릴 예정이다. 오픈 1주년을 맞아 1만 원 이상 도서 구매 시 ‘부쿠 리미티드 에디션 연필’을 증정하고 있다.

 

 

12월호-부쿠-(2).jpg

 

12월호-부쿠-(3).jpg

 

12월호-부쿠-(4).jpg

 

12월호-부쿠-(5).jpg

 

12월호-부쿠-(6).jpg

 

12월호-부쿠-(7).jpg

 

 

주소 서울 성북구 성북로 167 / 주차 가능
영업시간 매일 오전 10시 30분~ 오후 9시 (명절 당일 휴무, 변동 있음)
전화번호 070-7014-0167
홈페이지 http://www.buku.co.kr  인스타그램 buku.bookstore

 

*월간 채널예스는 매월 한 곳의 동네 서점을 소개합니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채널예스, 월간 채널예스, 책읽아웃을 만들고 있습니다.
eumji01@yes24.com

오늘의 책

조남주, 산다는 것의 의미를 묻다

작가 조남주가 선보이는 부동산 하이퍼리얼리즘 소설. 『서영동 이야기』는 「봄날아빠를 아세요?」에서 시작된, 가상의 동네 서영동을 배경으로 한 연작소설 일곱 편을 엮은 책이다. 집, 부동산, 그에 얽혀있는 보통 사람들의 삶과 욕망, 현실과 맞닿은 이야기들이 생생하게 펼쳐진다.

한국 정치, 어디로 가야 하나

뽑을 사람은 없는데, 저 사람이 뽑히는 건 막아야 한다. 한국 정치의 현주소이자, 선거 때마다 반복되는 풍경이다. 김민하 저자가 조국 사태, 한일 외교 분쟁 등 주요 사회 현안을 두고 전개된 갈등을 분석했다. 한국 정치, 무엇이 문제이고 어디로 나아가야 할지 모색한다.

“나는 이 세계의 결말을 아는 유일한 독자였다.”

웹소설이 현실이 되어 펼쳐진 새로운 세상, 갑작스러운 혼란과 공포 속에서 오직 한 명의 독자만이 이 세계의 결말을 알고 있다. ‘웹소설의 현재 진행형 레전드’ 〈전지적 독자 시점〉 소설책 출간! 출간 기념으로 선보이는 ‘제4의 벽 에디션’에는 올컬러 일러스트와 책꽂이, 파일 키트를 함께 담았다.

10년 후 미래를 이끌 새로운 기술

새로운 시대, 새로운 기술들로 세상은 급격히 변하고 우리의 삶도 영향을 받지만, 용어에 대한 개념은 여전히 낯설고 어렵다. 메타버스부터 바이오테크까지. 미래를 바꿀 4가지 기술을 다양한 사례를 통해 개념을 설명하고 투자를 위한 전망까지 한 권에 모두 담고 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