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동네 책방] 큐레이션 서점 ‘부쿠’

<월간 채널예스> 2018년 12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월간 채널예스는 매월 한 곳의 동네 서점을 소개합니다. (2018. 12. 05)

12월호-부쿠-(1).jpg

 

 

서울 성북동에 자리한 문화상점 ‘부쿠’는 2017년 10월, 책을 좋아하는 작가, 기획자가 모여 만든 서점이다. 고즈넉한 언덕, 야외 테라스에서 책을 읽을 수 있는 이곳은 한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서점을 꿈꾼다. 4명의 북 큐레이터가 직접 읽고 선정한 도서들을 판매하고 있으며, 카페와 베이커리도 즐길 수 있다. 정세랑, 김금희, 유현준, 최은영, 고미숙, 하완 등의 작가들이 북 토크를 진행했고, 오는 12월 11일에는 처음부터 잘 쓰는 사람은 없습니다』  를 쓴 이다혜 작가의 북 토크가 열릴 예정이다. 오픈 1주년을 맞아 1만 원 이상 도서 구매 시 ‘부쿠 리미티드 에디션 연필’을 증정하고 있다.

 

 

12월호-부쿠-(2).jpg

 

12월호-부쿠-(3).jpg

 

12월호-부쿠-(4).jpg

 

12월호-부쿠-(5).jpg

 

12월호-부쿠-(6).jpg

 

12월호-부쿠-(7).jpg

 

 

주소 서울 성북구 성북로 167 / 주차 가능
영업시간 매일 오전 10시 30분~ 오후 9시 (명절 당일 휴무, 변동 있음)
전화번호 070-7014-0167
홈페이지 http://www.buku.co.kr  인스타그램 buku.bookstore

 

*월간 채널예스는 매월 한 곳의 동네 서점을 소개합니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채널예스, 월간 채널예스, 책읽아웃을 만들고 있습니다.
eumji01@yes24.com

오늘의 책

그럼에도 인간은 선하다

전쟁, 범죄, 불평등, 동물 학대 등 오늘도 뉴스는 불편한 소식으로 가득하다. 인간 본성은 악할까? 네덜란드의 대표 언론인 뤼트허르 브레흐만은 그렇지 않다고 말한다. 밀그램의 복종 실험, 스탠퍼드 교도소 실험 등 기존 연구의 허점을 밝히고 인간의 선함을 입증했다.

일상을 살아가며 우주를 사랑하는 법

천문학자에게 천문학이란 어떤 의미일까. 우주의 비밀을 찾아 헤매는 천문학자도 현실은 연구실 안에서 데이터와 씨름하느라 바쁘다. 두 아이의 엄마이자 비정규직 행성과학자로 일상을 살아가며 우주를 사랑하는 천문학자 심채경의 첫 에세이.

가지각색 고민에 대한 요시타케 신스케의 대답

아기부터 어른까지 인생은 수많은 고민들의 연속입니다. 요시타케 신스케는 사람들이 품고 있는 고민들에 유쾌한 해법을 제시합니다. 지쳐서 그런건지 자기 상태를 모를 때는 지친 셈 치고, 아무도 날 봐주지 않으면 큰 소리로 울어보라는 천진한 답변이 유머러스한 그림과 어우러져 깊게 다가옵니다.

생활과 가까운 언어로 전하는 공감과 위로

박솔뫼식 감각으로 선보이는 공감과 위로의 이야기. 작품의 인물들은 눈에 보이거나 만져지지 않지만 우리가 선택하지 않은 어떤 삶에는 존재하거나 존재했을 수도 있는 또 다른 삶을, 가능성을 그린다. 한번쯤 떠올려보았을 생각과 상상이 활자가 되어 펼쳐지는, 낯설고도 친근한 세계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