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시가 있는 바닷가 어느 교실] 아이들이 시랑 논다고?

‘시’가 길이 되어 준 바닷가 어느 교실 이야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창문을 열면 햇살보다 바다가 쏟아지는 교실이다. (2018. 11. 08)

시가있는바닷가교실_카드뉴스 1.jpg

 

시가있는바닷가교실_카드뉴스 2.jpg

 

시가있는바닷가교실_카드뉴스 3.jpg

 

시가있는바닷가교실_카드뉴스 4.jpg

 

시가있는바닷가교실_카드뉴스 5.jpg

 

시가있는바닷가교실_카드뉴스 6.jpg

 

시가있는바닷가교실_카드뉴스 7.jpg

 

시가있는바닷가교실_카드뉴스 8.jpg

 

시가있는바닷가교실_카드뉴스 9.jpg

 

시가있는바닷가교실_카드뉴스 10.jpg

 

시가있는바닷가교실_카드뉴스 11.jpg

 

 

 

 

열한 살 도솔이는 엄마 같은 할머니를 잃었다. 할머니가 그리워서 쓴 시가 50편이 넘는다. 그리고 어느 날, “선생님, 나 이제 할머니 시 그만 써도 될 거 같아요” 하고 말한다. 예쁜 옷만 입고 잘난 척해서 아이들한테 미움받던 경민이는 “우리 집은/ 의료보험증이 없다./ 그래서 아프면/ 다른 사람 의료보험증을 빌린다……”는 시를 썼다. 솔직하게 자기 이야기를 털어놓은 뒤 경민이는 달라졌다. 애써 꾸미지 않고 있는 모습 그대로 친구들과 어울리게 되었다. “거북해/ 거북이랑 있으면 거북해……” 동시를 읽으며 신나게 놀다 “곽 곽 곽 곽/ 우유곽/ 음료수곽/ 박스곽/ 내 친구 별명은 ‘곽’” 시가 터져 나오고, 아이들은 어느새 시에 흠뻑 빠져든다. 늘 걷던 동네 바닷가 길을 시를 읽으며 걷게 되고, 바다에서 일하는 부모님 이야기도 시를 읽으며 나누게 된다. 바닷가 그 교실에는 늘 시가 출렁인다.

 

아이들하고 시 공부를 재미있게 해 보고 싶은 선생님들에게, 아이들이 시를 즐길 수 있기를 바라는 부모님들에게도  『시가 있는 바닷가 어느 교실』 은 좋은 길동무가 되어 줄 것이다. 아이들이 어떻게 시를 만나고 사랑하게 되는지, 쫀드기쌤이 들려주는 이야기를 따라가다 보면 어느새 시가 다가오고 아이들하고 함께 시를 읽을 수 있는 길이 보일 것이다.


 


 

 

시가 있는 바닷가 어느 교실최종득 저 | 양철북
할머니가 보고 싶었다. 그래서 시로 할머니를 만났다. 이제 시로 헤어진다. 도솔이는 어릴 때부터 키워준 외할머니를 떠나보내며 시를 썼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시가 있는 바닷가 어느 교실

<최종득> 저11,700원(10% + 5%)

창문을 열면 햇살보다 바다가 쏟아지는 교실이다. 선생은 20년 남짓 교사로 지내며 바닷가 학교만 고집했다. 선생은 시를 사랑한다. 아이들도 어느새 시가 동무가 되었다. 창문을 넘어온 바다는 아이들 시를 흠뻑 머금고 슬금슬금 바다로 돌아간다. 아이들은 바다를 닮은 듯도 하고, 교실 벽에 걸린 자기 시를 닮은 듯도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기로에 선 대한민국 사법부

강제징용 재판, 판사 뒷조사, 청와대 유착 의혹 등 한국사회를 뒤흔든 사법농단의 진실을 권석천 기자가 추적했다. 이탄희 전 판사를 포함한 다양한 취재원의 증언을 듣고 관련 자료를 수집했다. 이를 통해 대법원장 중심의 법원 시스템이 야기한 폐단을 밝혀낸다.

소설보다 강렬한 작가들의 사랑 이야기

톨스토이, 헤밍웨이, 피츠제럴드, 애거사 크리스티 등 세계문학의 거장과 그 연인들의 삶과 사랑을 조명한다. 그들의 생과 작품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 이야기. 사랑에 목숨을 바치다가 절망의 구렁텅이에 빠트리기도 한 열애와 치정의 기록은 그 어떤 소설보다 강렬하다.

위대한 문학 거장들의 다채로운 삶과 목소리

저명한 문학잡지 〈파리 리뷰〉가 60여 년 동안 진행한 위대한 작가들 인터뷰 모음집. 헤밍웨이, 하루키, 토니 모리슨 등 시대를 대표하는 작가들의 삶과 글쓰기에 관한 다채로운 목소리가 실려 있다. 불완전함을 멋진 실패로 받아들이며 꾸준히 글을 써나간 사람들의 이야기.

전쟁터에서 통하면 직장에서도 통한다!

육해공 전투가 가능한 미국의 해군 특수전 부대, 네이비씰. 미 국방성 공식 인증을 받은 그들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자신의 약한 점을 극복하고, 후회 없는 결정을 내리고, 적을 압도하는 법까지. 직장에서, 사회에서 승리하고 싶다면 네이비씰과 함께 멘탈 트레이닝하라.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