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그림으로 보는 인터뷰] 『엄마 왜 안 와』

<월간 채널예스> 2018년 9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아이와 함께 살아가는 세상의 현실이 실질적으로 변하길 바라는 마음을 담고 싶었어요. (2018. 09. 04)

엄마왜안와 표지.jpg

 

 

나는 집에서 육아에 시달리는 엄마나 직장을 다니며 아이에게 부채감을 갖는 엄마나 모두 일하는 엄마라고 생각합니다. 아이와 함께 살아가는 세상의 현실이 실질적으로 변하길 바라는 마음을 책에 담고자 했습니다. 그림책의 매력은 명징하게 하고 싶은 말을 전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이제 우리 모두 엄마가 왜 늦는지 말해야 할 때라고 믿습니다. 마지막 책장 뒷면에 그려진 가족들처럼 우리는 누군가의 엄마와 아빠 그리고 아이들이기 때문입니다.

 

 

엄마왜안와12~13.jpg
 

 

그림책 속에 등장하는 함께 일하는 직장 동료들을 모두 동물로 표현했습니다. 엄마를 제외하고 동물로 등장하는 직장 동료들이 둘러앉아 회의하는 장면을 그리며 동물의 단순한 특성을 캐릭터에 맞게 활용하자는 의도였습니다. 이 장면은 가장 처음 채색을 완성했고 그림의 순서와 상관없이 빨리 그려 보고 싶은 장면이었습니다. 묵묵히 일하다 시계를 언뜻 시계를 보는 곰 아줌마와 커다란 귀를 축 늘어뜨린 토끼 씨, 그리고 꽥꽥거리는 오리 상사. 무겁거나 이해하기 힘든 회사의 분위기와 이야기의 구성을 아이들이 쉽게 접근하기 바라는 마음이 컸습니다. 동물들이 길을 잃었다는 표현이 내심 마음에 들었습니다. 묘안도 없는 지루한 회의를 반복한다는 직장 다니는 친구의 말에서 힌트를 얻었고, 회의가 지루할수록 엄마는 더 아이에게 가고 싶어질 것 같았거든요.

 

 

엄마왜안와24,25.jpg

 

 

이 책이 자주 늦는 엄마가 늘어놓는 변명을 하기 위함도, 아이에게 기다림을 강요하는 책도 아니길 바랐습니다. 그래서 좀 더 친근한 캐릭터와 판타지를 넣어 간결하게 엄마가 늦을 수밖에 없는 현실을 이야기해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현실이 무거울수록 명랑한 목소리로 전달해야겠다는 마음이 컸다고 할까요. 중요한 장면이라고 생각해서 좀 더 크고 화려하게 그려야 하지 않을까 몹시 고민했지만 우리의 일상은 늘 비슷하고 덤덤하고 소박하지 않을까 싶어서 일상적으로 표현했습니다.

 

 

엄마왜안와32~33.jpg
 

 

엄마가 무사히 집에 도착하기 전 뭔가 작은 장치가 있었으면 했습니다. 장치라기보다는 내가 엄마에게 주는 작고 작은 선물이 아닐지. 고작 인공의 불빛이지만 엄마가 외롭지 않기를 바라며 가로등을 살짝 밝혀 두었습니다. 집으로 오기 전 마트에 들러 장을 보는 장면, 그 다음 밤하늘을 이고 달리는 엄마들을 그렸습니다. 부족하지만 대한민국을 사는 요즘 엄마들에게 보내는 나의 작은 응원입니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고정순(그림책작가)

엄마 왜 안 와

<고정순> 글그림11,700원(10% + 5%)

씩씩한 엄마, 당신을 응원합니다 일하는 엄마들에게 현실은 꽤 냉혹합니다. 아이가 밤에 혼자 집에 있는 건 일상적인 일일 테지요. 엄마는 밖에서 일하는 내내 마음 한쪽으로 아이의 안위를 걱정하고, 아이는 엄마가 올 때까지 길다면 긴 시간을 혼자 지내는 법을 스스로 터득해야 할 겁니다. 이것이 맞벌이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역사를 공부할 수밖에 없는 이유

한국사 명강사 큰별쌤 최태성이 역사의 쓸모에 관해 이야기한다. 하늘 아래 새로운 게 없고, 인간은 역사에서 지혜를 얻을 수 있다. 약소국 신라가 마침내 승자가 된 사연, 잉카 제국의 몰락 등 역사적 사건의 의미를 이해하면 역사는 삶에 강력한 무기가 될 수 있다.

외로움을 넘어서는 순연한 이야기의 힘

평생을 야생과 벗 삼은 생태학자의 경이로운 첫 소설로, 2019년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팔린 책. 습지가 키워낸 강인한 소녀 카야가 노래하는 자연과 인간, 과학과 시 그리고 외로움 이야기. 자연을 향한 경이로운 찬가면서 아름다운 성장 소설이자 법정 스릴러기도 한 굉장한 작품.

건축가 승효상, 수도원 기행을 떠나다

수도원을 순례하며 사색한 기록을 담은 건축가 승효상의 건축 여행기. 건축과 영성에 관한 근본적인 물음을 해결하고자 이탈리아, 프랑스 수도원을 찾아 떠났다. 종교와 건축을 이해하고자 하는 이들을 위한 탁월한 입문서이자 수도원 순례 여행자를 위한 친절한 안내서.

시를 모르는 사람의 몸도 들썩이게 할 '말의 춤'

통통 튀는 언어 감각으로 자칫 비루할 수 있는 삶에 반짝이는 '말의 춤'을 선보이는 시인 정끝별의 여섯번째 시집. 하나의 언어를 감싸고 있던 다른 소리와 의미와 몸짓이 들썩이게 하는, 라임과 애너그램의 재미가 상당하다. 입을 열어 읊조리며 읽으면 더욱 아름다운 시詩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