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화제의 책 탄생기] 『곰돌이 푸』 디즈니 시리즈는 어떻게 책이 되었나

<월간 채널예스> 2018년 8월호 특집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2018년 상반기 화제의 책은 어떻게 만들어지고 화제가 되었을까? 출판사 대표와 편집자, 마케터가 알려준 화제의 비밀, 책 만드는 일의 즐거움! (2018. 08. 09)

 179530372.jpg

                                       『곰돌이 푸, 행복한 일은 매일 있어』 곰돌이 푸 원작ㅣ알에이치코리아

 

 


푸와 함께 떠오르는 작고 따뜻했던 시절 - 알에이치코리아 에디터 최경민

 

『곰돌이 푸, 행복한 일은 매일 있어』 시리즈의 아이디어는 매주 수요일마다 진행하는 기획회의에서 나왔습니다. 마침 대화의 주제가 어릴 적 추억의 만화였고, 저는 디즈니 만화를 보며 자랐다고 이야기했죠. 각 세대마다 보고 자란, 생각하면 그 시절의 추억까지 떠오르는 그런 만화들이 있는데, 저는 일요일마다 <디즈니 만화동산> 을 보려고 일찍 일어나 텔레비전 앞에 앉아 있었던 기억이 납니다. 아무리 기술이 발전하고 더 화려하고 좋은 것들이 생겨나도 그때의 감정과 감동을 재현할 수는 없을 거라는 생각에 독자들이 우리가 느꼈던 것처럼 추억의 친구를 보며 반가움을 느꼈으면 좋겠다는 마음에서 시작되었습니다. 

 

디즈니의 수많은 캐릭터 중에 어떤 추억의 친구를 내세우는 것이 좋을지 다 함께 머리를 맞대고 고민을 했고 그러다 온라인상에 떠돌던 곰돌이 푸의 명대사가 눈에 들어왔습니다. “매일 행복하진 않지만, 행복한 일은 매일 있어.” 순간 생각했죠. 그래, 첫 타자는 행복의 아이콘인 곰돌이 푸로 하자! 행복은 가장 보편적인 주제이면서 누구나가 꿈꾸는 거잖아요. 행복이라는 선물을 추억의 친구인 곰돌이 푸가 전해준다면 그것을 읽는 것만으로도 행복한 기분이 들거라고 생각했습니다. 때마침 디즈니에서도 곰돌이 푸 캠페인을 진행했고 타이밍이 잘 맞았습니다. 

 

마케팅은 책의 주 타깃층이 20대 후반~30대 여성 독자라는 점, 캐릭터를 소재로 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해, 일단은 ‘귀엽다’ ‘예쁘다’ ‘갖고 싶다’ ‘선물하기 좋은 책이다’ 등 소장 욕구를 자극하는 반응이 나오면 반쯤 성공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책 속의 푸를 보며 우리에게도 작고 행복했던 시절이 있다는 것을 떠올렸으면 좋겠다고 생각해서 홍보 카피는 ‘추억의 친구가 전하는 행복의 말’로 했고요.

 

책의 인기 비결은 한 세대를 아우르는 대중적인 공감대, 호불호가 거의 없는 디즈니의 따뜻한 메시지 그리고 행복이라는 콘셉트 이 모든 것이 어우러져 좋은 반응을 이끌어내지 않았나 싶은데, 판매부수는 『곰돌이 푸, 서두르지 않아도 괜찮아』 와 함께 35만부 정도이며, 알에이치코리아세어는 다음 시리즈로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를 콘셉트로 한 『앨리스, 너만의 길을 그려봐』 의 출간을 앞두고 있답니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기낙경

프리랜스 에디터. 결혼과 함께 귀농 했다가 다시 서울로 상경해 빡세게 적응 중이다. 지은 책으로 <서른, 우리가 앉았던 의자들>, <시골은 좀 다를 것 같죠>가 있다.

곰돌이 푸, 행복한 일은 매일 있어

<곰돌이 푸> 원작10,800원(10% + 5%)

나를 지키기 위해 자꾸만 나를 잃어가는 세상 속에서, 나로 살기 위한 곰돌이 푸의 마음을 들여다보는 말. 곰돌이 푸의 긍정적인 기운과 '나의 삶은 나의 방식으로 정한다'라고 말했던 독일의 철학자 니체의 말 중에서 오늘날의 우리에게도 도움이 될 만한 조언들을 모았다. 말하자면 곰돌의 푸의 입으로 전하고 니체가 거드..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ebook
곰돌이 푸, 행복한 일은 매일 있어

<곰돌이 푸> 원작8,400원(0% + 5%)

나를 지키기 위해 자꾸만 나를 잃어가는 세상 속에서, 나로 살기 위한 곰돌이 푸의 마음을 들여다보는 말. 곰돌이 푸의 긍정적인 기운과 '나의 삶은 나의 방식으로 정한다'라고 말했던 독일의 철학자 니체의 말 중에서 오늘날의 우리에게도 도움이 될 만한 조언들을 모았다. 말하자면 곰돌의 푸의 입으로 전하고 니체가 거드..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평양 사람이 전하는 지금 평양 풍경

재건축 아파트는 가격이 훌쩍 뛴다. 부자들은 아파트를 사서 전세나 월세를 놓는다. 어른들은 저녁에 치맥을 시켜 먹고, 학생들은 근처 PC방에서 게임을 한다. 사교육은 필수, 학부모 극성은 유치원에서부터 시작된다. 서울의 풍경이 아니라 지금 평양의 모습이다.

작품과 세상을 잇는 성실하고 아름다운 가교

『느낌의 공동체』에 이어지는 신형철의 두 번째 산문집. 평론가로서 작품과 세상 사이에 가교를 놓고자 했던 그의 성실한 삶이 고스란히 녹아 있는 글을 묶었다. 문학과 세상을 바라보는 "정확한" 시선이 담긴 멋진 문장을 읽고, 좋은 책을 발견하는 즐거움으로 가득한 책.

꼬리에 꼬리를 무는 존 버닝햄의 엉뚱한 질문들

“예의 바른 쥐와 심술궂은 고양이 중 누구에게 요리를 대접하고 싶어?” 엉뚱한 질문들을 따라 읽다 보면 아이들은 어느새 그림책에 흠뻑 빠져들어요. 끝없이 펼쳐진 상상의 세계로 독자를 이끄는 존 버닝햄의 초대장을 지금, 열어 보세요.

세계를 뒤흔들 중국발 경제위기가 다가온다!

텅 빈 유령 도시, 좀비 상태의 국영 기업. 낭비와 부패, 투기 거품과 비효율, 대규모 부채, 미국과의 무역 전쟁까지. 10년간 중국에서 경제 전문 언론인으로 활약한 저자가 고발하는 세계 2위 중국 경제의 기적, 그 화려한 신기루 뒤에 가려진 어두운 민낯과 다가올 위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