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화제의 책 탄생기] 『곰돌이 푸』 디즈니 시리즈는 어떻게 책이 되었나

<월간 채널예스> 2018년 8월호 특집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2018년 상반기 화제의 책은 어떻게 만들어지고 화제가 되었을까? 출판사 대표와 편집자, 마케터가 알려준 화제의 비밀, 책 만드는 일의 즐거움! (2018. 08. 09)

 179530372.jpg

                                       『곰돌이 푸, 행복한 일은 매일 있어』 곰돌이 푸 원작ㅣ알에이치코리아

 

 


푸와 함께 떠오르는 작고 따뜻했던 시절 - 알에이치코리아 에디터 최경민

 

『곰돌이 푸, 행복한 일은 매일 있어』 시리즈의 아이디어는 매주 수요일마다 진행하는 기획회의에서 나왔습니다. 마침 대화의 주제가 어릴 적 추억의 만화였고, 저는 디즈니 만화를 보며 자랐다고 이야기했죠. 각 세대마다 보고 자란, 생각하면 그 시절의 추억까지 떠오르는 그런 만화들이 있는데, 저는 일요일마다 <디즈니 만화동산> 을 보려고 일찍 일어나 텔레비전 앞에 앉아 있었던 기억이 납니다. 아무리 기술이 발전하고 더 화려하고 좋은 것들이 생겨나도 그때의 감정과 감동을 재현할 수는 없을 거라는 생각에 독자들이 우리가 느꼈던 것처럼 추억의 친구를 보며 반가움을 느꼈으면 좋겠다는 마음에서 시작되었습니다. 

 

디즈니의 수많은 캐릭터 중에 어떤 추억의 친구를 내세우는 것이 좋을지 다 함께 머리를 맞대고 고민을 했고 그러다 온라인상에 떠돌던 곰돌이 푸의 명대사가 눈에 들어왔습니다. “매일 행복하진 않지만, 행복한 일은 매일 있어.” 순간 생각했죠. 그래, 첫 타자는 행복의 아이콘인 곰돌이 푸로 하자! 행복은 가장 보편적인 주제이면서 누구나가 꿈꾸는 거잖아요. 행복이라는 선물을 추억의 친구인 곰돌이 푸가 전해준다면 그것을 읽는 것만으로도 행복한 기분이 들거라고 생각했습니다. 때마침 디즈니에서도 곰돌이 푸 캠페인을 진행했고 타이밍이 잘 맞았습니다. 

 

마케팅은 책의 주 타깃층이 20대 후반~30대 여성 독자라는 점, 캐릭터를 소재로 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해, 일단은 ‘귀엽다’ ‘예쁘다’ ‘갖고 싶다’ ‘선물하기 좋은 책이다’ 등 소장 욕구를 자극하는 반응이 나오면 반쯤 성공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책 속의 푸를 보며 우리에게도 작고 행복했던 시절이 있다는 것을 떠올렸으면 좋겠다고 생각해서 홍보 카피는 ‘추억의 친구가 전하는 행복의 말’로 했고요.

 

책의 인기 비결은 한 세대를 아우르는 대중적인 공감대, 호불호가 거의 없는 디즈니의 따뜻한 메시지 그리고 행복이라는 콘셉트 이 모든 것이 어우러져 좋은 반응을 이끌어내지 않았나 싶은데, 판매부수는 『곰돌이 푸, 서두르지 않아도 괜찮아』 와 함께 35만부 정도이며, 알에이치코리아세어는 다음 시리즈로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를 콘셉트로 한 『앨리스, 너만의 길을 그려봐』 의 출간을 앞두고 있답니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기낙경

프리랜스 에디터. 결혼과 함께 귀농 했다가 다시 서울로 상경해 빡세게 적응 중이다. 지은 책으로 <서른, 우리가 앉았던 의자들>, <시골은 좀 다를 것 같죠>가 있다.

곰돌이 푸, 행복한 일은 매일 있어

<곰돌이 푸> 원작10,800원(10% + 5%)

나를 지키기 위해 자꾸만 나를 잃어가는 세상 속에서, 나로 살기 위한 곰돌이 푸의 마음을 들여다보는 말. 곰돌이 푸의 긍정적인 기운과 '나의 삶은 나의 방식으로 정한다'라고 말했던 독일의 철학자 니체의 말 중에서 오늘날의 우리에게도 도움이 될 만한 조언들을 모았다. 말하자면 곰돌의 푸의 입으로 전하고 니체가 거드..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ebook
곰돌이 푸, 행복한 일은 매일 있어

<곰돌이 푸> 원작7,560원(10% + 5%)

나를 지키기 위해 자꾸만 나를 잃어가는 세상 속에서, 나로 살기 위한 곰돌이 푸의 마음을 들여다보는 말. 곰돌이 푸의 긍정적인 기운과 '나의 삶은 나의 방식으로 정한다'라고 말했던 독일의 철학자 니체의 말 중에서 오늘날의 우리에게도 도움이 될 만한 조언들을 모았다. 말하자면 곰돌의 푸의 입으로 전하고 니체가 거드..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압도적 긴장감을 선사하는 아파트먼트 스릴러

『죽여 마땅한 사람들』 피터 스완슨의 '아파트먼트 스릴러'. 303호에 살던 오드리가 살해되고 3명의 남자가 그 주위를 맴돌고 있다. 312호에서 303호가 보이는 ㄷ자 모양의 아파트는 결코 안전한 곳이 아니다. 읽고 나면 당장 집 안 모든 창문과 문을 한 번씩 체크하게 될 것이다.

괭이부리말 아이들 작가의 단편동화집

<꽃섬 고양이>는 달동네 마을에 사는 길고양이 노랑이의 이야기이다. 사회적 약자와 그보다 더 아래에 있는 거리의 동물들이 서로를 보듬고 연대하는 네 편의 이야기는 혐오와 폭력의 시대에 깊은 울림과 감동을 준다.

99세 철학자에게 배우는 행복론

자신이 행복하다 말하는 사람이 많지 않다. 이유가 여러 가지겠지만 행복에 관해 진지하게 탐색해보지 않은 탓도 있다. 김형석 교수도 90이 넘어서야 행복에 관해 생각했다고 한다. 노학자의 행복론을 담은 이 책은 제목 그대로 행복을 예습하기에 좋은 참고서다.

건강하게 지속 가능한 진짜 다이어트

한 달에 10kg 감량, 이것만 먹으면 무조건 빠진다 등 엉터리 속설에 솔깃한 적이 있는가? 다이어트는 노력과 시간이 필요하다. 이 불편한 진실 때문에 요요와 다이어트 사이를 오가고 있다면, 이제부터 몸은 건강해지고 효율적으로 체중을 관리하는 진짜 다이어트를 시작해보자.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