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화제의 책 탄생기] 『무례한 사람에게 웃으며 대처하는 법』, 25만 부의 비밀

<월간 채널예스> 2018년 8월호 특집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2018년 상반기 화제의 책은 어떻게 만들어지고 화제가 되었을까? 출판사 대표와 편집자, 마케터가 알려준 화제의 비밀, 책 만드는 일의 즐거움! (2018. 08. 09)

174994353.jpg

                                         『무례한 사람에게 웃으며 대처하는 법』 정문정 지음ㅣ가나출판사

 

 

무례함을 참지 마세요! - 가나출판사 마케터 서선행

 

작년 여름, 평소처럼 페이스북을 보다 누군가 공유한 ‘무례한 사람에게 웃으며 대처하는 법'이란 칼럼을 봤어요. 첫 문장이 ‘갑질의 신세계를 봤다’로 시작했는데 그 문장이 참 강렬하더라고요. 저 역시 출판사에서 일하면서 크고 작은 갑질을 참 다이나믹하게 겪었거든요.  칼럼에서 이거다 싶은 답을 많이 얻는데, 작가님께 바로 만나자는 메일을 보냈습니다.

 

작가님과의 첫 미팅 때 얘기했던 건 두 가지였어요. 가급적 빨리 쓰고, 정확한 솔루션을 줄 것. 6월 말에 첫 미팅 하고 그해 12월에 책이 나왔는데 마감 한번 넘기지 않고 원고를 보내주셨죠. 에세이지만 공감과 위로에만 그치지 않고, 세련되게 불편함을 표현하는 작가만의 노하우도 많이 풀었는데 원고를 읽으면서 ‘아, 이 책은 반응이 있겠구나’라는 느낌이 많이 들었어요.

 

첫 반응은 카카오 채널에 ‘프롤로그’가 소개되면서부터였어요. 저는 책을 만들 때 프롤로그를 굉장히 중요하게 생각하는데, 작가님의 프롤로그를 본 순간 바로 왜 이 책을 읽어야 하는지 설득이 되더라고요. 그래서 카드뉴스를 만들거나 포스트를 만들 때 프롤로그를 거의 그대로 가져다 썼고 SNS 채널에 적극적으로 홍보를 했고 좋은 반응을 얻었습니다. 책은 63쇄 발행되었고, 판매 부수는 대략 25만 부인데, 책의 성공에는 여러 이규가 있겠지만 가장 큰 이유는 타이밍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나를 둘러썬 `무례한` 사람들에게 어떤 식으로든 대응을 해야겠다고 생각하는 시점에 책이 나와 반응이 뜨거웠던 것 같습니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기낙경

프리랜스 에디터. 결혼과 함께 귀농 했다가 다시 서울로 상경해 빡세게 적응 중이다. 지은 책으로 <서른, 우리가 앉았던 의자들>, <시골은 좀 다를 것 같죠>가 있다.

무례한 사람에게 웃으며 대처하는 법

<정문정> 저12,420원(10% + 5%)

사람들과 만나 수많은 이야기를 하고 온 날, 마음이 헛헛할 때가 있다. 나는 왜 그렇게 말했을까? 그 사람은 내게 왜 그렇게 무례했을까? 그들은 내게 상처를 주고 당혹감을 안기며, 기껏 붙잡고 사느라 힘든 자존감을 뒤흔들어 놓는다. 어떤 인간관계는 유지하는 그 자체만으로 지나치게 에너지가 들 때가 있다. 내 속마..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남편을 총으로 쏴 죽였다" 데니스 루헤인 신작

'스릴러의 거장' 데니스 루헤인 신작. 트라우마로 인해 공황 발작을 겪고 있는 여성을 주인공으로, 한계점에 다다른 그가 살인, 사기, 복수, 탐욕 등이 뒤섞인 사건에 휘말리며 거침없이 폭주하는 이야기를 흥미진진하게 펼쳐낸다. 끝까지 예측불가능한 데니스 루헤인표 스릴러!

쓰고 싶은데 글이 안 나와요

SNS에서부터 에세이까지 두루 통하는 글쓰기 비법을 [씨네 21] 이다혜 기자가 알려준다. 글쓰기가 왜 어려운지를 짚어주고, 일상에서 쉽게 실천할 수 있는 글쓰기 연습 방법을 소개했다. 글쓰기 비법과 함께 글이란 무엇인지에 관한 이다혜 기자의 집필 철학도 공개한다.

색다른 미야베 월드의 '문'을 여는 소설

실종된 선배의 행적을 좇던 고타로는 한 유령 빌딩에서 옥상의 조각상이 움직인다는 괴소문을 확인하러 온 전직 형사 쓰즈키를 만나고, 수수께끼 같은 존재의 힘을 빌려 직접 사건의 진상을 파헤치는데... 인간과 이야기에 대한 깊은 통찰력이 엿보이는 색다른 미스터리!

바꿀 수 있는 건 그와 나의 거리뿐

“이제 사람 때문에 힘들어하지 마세요. 내 삶에서 살짝 떨어뜨려 놓으면 그만이니까요.” 사람 때문에 지치고 힘들 때는 상대를 탓하거나, 상대에게 맞추려 애쓰지 마세요. 서로 바꿀 수 없다는 것을 인정하고 약간의 거리를 두는 것 만으로도 새로운 관계가 시작되니까요.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