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동네책방] 스틸북스

<월간 채널예스> 2018년 8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월간 채널예스>는 매월 한 곳의 동네 서점을 소개합니다. (2018. 08. 01)

180718-스틸북스_IMG_5036.jpg

 

 

한남동에 자리한 복합 문화 공간 ‘사운즈한남’에 스틸북스가 문을 열었다. ‘관점 있는 중형 서점’을 모토로 세심하게 고른 북 컬렉션과 생활용품 및 오브제를 제안한다. 총 4층으로 이루어진 스틸북스에선 1층은 매거진, 2층은 생활과 일, 3층은 예술과 디자인, 4층은 사유와 사람을 주제로 큐레이션한 책 1만여 권을 소개한다. 스틸북스는 매주 ‘일상’ ‘아름다움’ ‘통찰’이라는 세 가지 키워드로 구성한 컬처 프로그램 ‘스틸클럽’을 연다. 7월에는 잡지 『매거진 B』 의 박은성 편집장, 힘 빼기의 기술』  의 김하나 작가, 『페미니스트 선생님이 필요해』 의 최현희 초등학교 교사 등과 함께 강연을 진행했다.  

 

 

180718-스틸북스_IMG_5041.jpg

 

180718-스틸북스_IMG_5049.jpg

 

180718-스틸북스_IMG_5054.jpg

 

 
● 주소 서울 용산구 대사관로 35
영업시간 오전 11시부터 오후 9시까지 / 월요일 휴무
문의 02-749-5005 stillbooks.info@gmail.com
인스타그램 //www.instagram.com/still.books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채널예스, 월간 채널예스, 책읽아웃을 만들고 있습니다.
eumji01@yes24.com

오늘의 책

100년을 넘어 닿아오는 대답들

그림책으로 만나는 칼릴 지브란의 고전 『예언자』. 가상의 도시 오르팰리스에 머무르던 예언자가 주민들에게 작별을 고하고, 아쉬운 주민들은 그에게 가르침을 청한다. 사랑과 우정, 자유와 쾌락, 삶과 죽음 등 근원적인 질문에 대한 그의 답은 세월의 더께 없이 지금에도 청명하고 유효하다.

한국 경제를 전망하다

각종 경제 지표에 변화와 위기의 신호가 감지되는 오늘날, 선대인 소장이 2012년 『문제는 경제다』 이후 10년 만에 내놓은 경제 전망서다. 인플레이션부터 가계부채와 부동산 문제를 통해 대한민국 경제의 현실과 위기를 진단하고 생존을 위한 전략을 제시한다.

내 안의 말들을 꺼내야 할 때

그 때 그 말을 하지 않았더라면, 하는 생각을 한 적이 많다. 그런 기억이 쌓이면 말을 아끼게 된다. 저자는 정말 필요한 말은 정면을 응시하며 해야한다고 말한다. 용기 내어 말하고, 수신자를 그러안는 말을. 서로의 용기를 불어줄 말을.

단단한 현재를 만드는 마음 근육의 힘

비슷하게 느끼기 쉽지만 증상, 메커니즘, 접근법 등 완전히 다른 우울과 불안에 관한 책. 우울은 돌이킬 수 없는 과거에서, 불안은 통제할 수 없는 미래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점을 설명하며 흔들리지 않는 현재를 만들어야만 건강한 마음으로 살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