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그림으로 보는 인터뷰] 『사진관집 상구』

<월간 채널예스> 2018년 8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그 순간을 놓치지 않고 상구 아버지는 셔터를 눌렀어요. 흑백 사진만 보던 시절, 오일 물감으로 완성된 컬러 사진. 궁금하지 않으세요? (2018. 08. 02)

1.사진관집상구-앞표지-최종.jpg

 

 

상구 아버지의 네모난 사진기에는 매일 매일 동네 사람들의 일상과 아이들 모습으로 가득 찹니다.


금강 변 둑으로 들로 사진을 찍는 아버지를 따라 다니면 자연의 변화나 사람들의 모습을 보며 빛과 마음을 사진에 담는 이야기를 들려주시곤 했지요. 사진을 찍을 때나 사진 약품 냄새 나는 암실에서도 아버지의 사진 이야기는 끝이 없습니다. 사각밧드 인화액에 하얀 인화지를 담그면 마술처럼 나타나는 흑백사진을 보는 게 즐거워 밤 늦도록 아버지 곁을 따라 다녔습니다. 꼬마 상구는 젖은 사진을 줄에 매다는 일을 도우며 아버지가 불러주는 “어이 꼬마 조수!”라는 말에 신이 났습니다.

 

 

2.사진관집상구-본문6.jpg

 

 

동네 아이들이 놀러 오면 상구 아버지는 휘파람 소리를 내며 두 손으로 공작 꼬리를 펴게 하고 뿔닭이랑 공작 비둘기를 동네 아이들에게 보여주곤 했습니다. 마치 웃장터에 펼쳐지는 천막 서커스 아저씨처럼요. 아이들을 좋아하던 장난 끼 많은 아버지는 동네에 처음 나온 홍길동 만화가 그려 있는 두툼한 풍선껌을 사와 나누어 주셨어요. 아이들은 풍선껌에서 달콤한 물이 빠지고 나면 풍선을 크게 크게 불다가 코에 달싹 달라붙곤 했지요. 순간, “찰칵” 소리가 나면 네모난 사진기 속으로 장난꾸러기 아이들의 모습이 어느새 쏘옥 들어가 있습니다.

 

 

3.주름카메라.jpg

 

 

빛 바랜 사진 속, 사진관 배경에는 멋진 그림이 그려 있습니다. 마치 바다 앞에 앉아 있는 것처럼요. 배경 그림 앞에서 상구 아버지의 셔터 소리에 맞춰 동네 어르신도 아이들도 행복한 미소를 지었답니다. 사진관 안에서는 상구 키 보다 큰 목제 사진기로 사진을 찍었고, 동네 잔치 집 출사를 갈 때는 손쉽게 접었다 폈다 하는 주름사진기를 가지고 다녔지요. 검은 천을 뒤집어 쓸 때마다 어린 상구에게는 아버지가 멋진 마술사 같아 보였어요. 하나, 두울, 셋, 찰칵! 고무공을 누르면 사람들의 추억이 찍혀 나왔지요.

 

 

4.사진관집상구-본문12.jpg

 

 

볕 좋은 가을이면 상구네 집은 겨울을 나기 위해 문풍지를 바르지요. 막내 동생이 새로 바른 창호지에 구멍을 내고 얼굴까지 내밀며 놀다가 엄마에게 야단을 맞고 울음을 터트립니다. 그 순간을 놓치지 않고 상구 아버지는 셔터를 눌렀어요. 흑백 사진만 보던 시절, 상구 아버지는 사진을 한 장, 한 장 오일 물감으로 칠해 컬러 사진으로 만들었지요. 사진에 채색을 할 때마다 상구는 손가락 끝으로 물감을 찍어 인화하다 버린 사진에 아버지를 흉내 내며 색칠을 하는 게 정말 재미있었지요. 울보 동생의 색동저고리가 아버지의 손끝에서 천연색으로 살아나는 게 신기하기만 했어요. 상구 아버지의 채색 된 사진 속에는 사진가의 감성과 마음이 색으로 고스란히 담겨 있습니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유애로

사진관집 상구

<유애로> 글,그림/<유석영> 사진10,800원(10% + 5%)

책을 집어 들면 커다란 카메라가 불쑥 다가온다. 위아래로 렌즈가 둘 달린 고풍스런 필름 카메라다. 그 옆에서 아이가 사진을 매달고 있다. 암실에서 현상한 사진을 줄에 걸어 말리는 모습은 필름 카메라를 기억하는 이들에겐 익숙한 풍경이다. 책을 펼치면 흑백사진이 담긴 낡은 상자가 보인다. 누군가 조그맣게 탄성을 지른..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고민, 절반으로 줄여드립니다

고민 없이 사는 삶이 편하겠지만, 복잡해지는 현대 사회에서 사실상 불가능하다. 하지현 교수는 고민을 완전히 없애지는 못해도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고 말한다. 이 책은 최신 뇌과학 연구와 심리학 이론에서 밝혀낸 고민의 작동 원리와 효율적인 고민 관리법을 소개했다.

혼자도 결혼도 아닌, 새로운 가족의 탄생

완벽한 싱글라이프를 즐기던 김하나, 황선우 두 사람이 각자 키우던 고양이들과 함께 한집에 살게 되었다. 나만의 집을 마련하고, 혼자도 좋지만 함께인 삶을 선택한 그들의 행보는 새로운 가족의 탄생을 알린다. 함께 살게 되기까지의 현실적인 이야기가 웃음과 공감을 자아낸다.

강렬한 이야기의 힘, 2018 나오키상 수상작

어느 날 대학생 딸이 아버지를 칼로 찔러 죽인 혐의로 검거된다. 부족한 것 없이 자란 듯한 칸나는 왜 아버지를 살해했을까? 임상 심리사 유키가 사건을 취재하면서 그의 과거가 하나씩 밝혀지는데. 가장 가까운 사람에게 받은 치명적 상처를 극복해가는 치유 과정을 그린 수작.

스탠퍼드 경영대학원의 가르침

구글, 넷플릭스 등 전 세계 유명 창업가들을 배출한 스탠퍼드 경영대학원. 최신 트렌드, 최첨단 이론 대신 그들이 집중한 것은 ‘인간의 본성’ 이었다. 가장 인기 있는 12명 교수의 명강의를 통해 인생과 조직, 세상을 바꾸는 9가지 법칙을 드디어 만나본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