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그림으로 보는 인터뷰] 『믿기 어렵겠지만, 엘비스 의상실』

<월간 채널예스> 2018년 7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말도 안되는 일을 믿고 응원해주는 ‘말없는 이해의 힘’은 믿기 어려운 일들을 만들어냅니다. (2018. 07. 16)

1.jpg

 


나와 함께 사는 개구리 씨는 내게 고민을 털어놓고 옷을 선물 받을 때가 제일 행복했다고도 했습니다. 혹시 할 수 있다면, 다음 생일에 엘비스 프레슬리의 무대 의상을 만들어 줄 수 있겠느냐고 물었지요.

 

 

2.jpg

 


주인공 화가는 집주인 개구리 씨와 10년을 함께 살면서 열 벌의 옷을 만들어주었습니다. 그리고 비로소 깨달았지요. 자신이 누군가의 이야기를 잘 들어준다는 사실을요. 그리고 상대의 바람을 담은 옷을 만들어주는데 재능이 있는 사람이라는 것을요. 주인공은 자신이 어떤 사람인지, 무엇을 잘하고 좋아하는지를 깨닫고 나서야 별 볼일 없었던 화가 일을 집어치우고 의상실 간판을 내걸었습니다. <믿기 어렵겠지만, 엘비스 의상실> 이라는 이름의 의상실을요.

 

 

12.jpg

 


개구리 씨는 주인공이 만들어 준 옷을 입고, 대학생활도 하고 취업 준비도하고 데이트에서 차이기도 하다, 결국은 혼자 밥을 먹고 혼자 영화를 보는 혼족이 되었습니다. 스스로를 찾으려 애쓰면서 고군분투하며 세상을 살아내고 있습니다.

 

 

 

엘비스 의상실-그림5.jpg

 


별이 반짝이는 순간이었습니다. 개구리 씨는 살아있을 때 입어보지 못한 엘비스 무대 의상을 입고 무대에 섭니다. 이 모습은 주인공 아가씨의 눈에만, 그리고 나중에 인화된 폴라로이드 사진 속에만 남게 되었지만 말이에요. 말도 안되는 일을 믿고 응원해주는 ‘말없는 이해의 힘’은 믿기 어려운 일들을 만들어냅니다. 따뜻한 격려가 담긴 엘비스 의상실의 옷을 여러분들도 입어보세요. 팍팍한 세상을 살아낼 수 있는 힘을 얻게 될지도 모르니까요.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최향랑(그림책작가)

믿기 어렵겠지만, 엘비스 의상실

<최향랑> 저11,520원(10% + 5%)

살면서 한 번쯤은 누구에게나 마법 같은 순간이 찾아온다 최향랑 작가가 콜라주 ‘부심’으로 빚어낸 명랑한 상상, 어른들을 위한 본격 생활예술 그림책 『믿기 어렵겠지만, 엘비스 의상실』은 그림책 작가 최향랑의 어른들을 위한 생활예술 그림책이다. 믿기 어렵겠지만, 말도 안 되게 좋은 조건으로 들어간 셰어하우스...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역사를 공부할 수밖에 없는 이유

한국사 명강사 큰별쌤 최태성이 역사의 쓸모에 관해 이야기한다. 하늘 아래 새로운 게 없고, 인간은 역사에서 지혜를 얻을 수 있다. 약소국 신라가 마침내 승자가 된 사연, 잉카 제국의 몰락 등 역사적 사건의 의미를 이해하면 역사는 삶에 강력한 무기가 될 수 있다.

외로움을 넘어서는 순연한 이야기의 힘

평생을 야생과 벗 삼은 생태학자의 경이로운 첫 소설로, 2019년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팔린 책. 습지가 키워낸 강인한 소녀 카야가 노래하는 자연과 인간, 과학과 시 그리고 외로움 이야기. 자연을 향한 경이로운 찬가면서 아름다운 성장 소설이자 법정 스릴러기도 한 굉장한 작품.

건축가 승효상, 수도원 기행을 떠나다

수도원을 순례하며 사색한 기록을 담은 건축가 승효상의 건축 여행기. 건축과 영성에 관한 근본적인 물음을 해결하고자 이탈리아, 프랑스 수도원을 찾아 떠났다. 종교와 건축을 이해하고자 하는 이들을 위한 탁월한 입문서이자 수도원 순례 여행자를 위한 친절한 안내서.

시를 모르는 사람의 몸도 들썩이게 할 '말의 춤'

통통 튀는 언어 감각으로 자칫 비루할 수 있는 삶에 반짝이는 '말의 춤'을 선보이는 시인 정끝별의 여섯번째 시집. 하나의 언어를 감싸고 있던 다른 소리와 의미와 몸짓이 들썩이게 하는, 라임과 애너그램의 재미가 상당하다. 입을 열어 읊조리며 읽으면 더욱 아름다운 시詩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