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백종원의 입 : 맛을 표현하는 UHD급 파괴력

먹지 않고도 맛을 상상해 볼 수 있게 징검다리를 놓아주는 사람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또 음식 예능이야? 또 백종원이야? 보기 전엔 뻔해서 질린다는 인상이 들 법도 한데,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는 한번 보기 시작하면 채널을 돌리지 못하게 만드는 힘을 발휘한다. (2018. 05. 28)

1.jpg


 
시각만으로는 미각의 부재를 다 채울 수 없다. 먹지 않아도 먹은 것 같은 느낌을 주려면, 그 맛이 어떤 맛인지를 제대로 설명해주는 사람이 필요한 법이다. 여기가, UHD급의 맛 표현력을 자랑하는 백종원의 승부처다.
 
음식 예능이 본격적으로 힘을 얻은 건 HD 방송 기술의 상용화 이후다. 요리나 식사를 할 때, 우리의 눈높이는 늘 음식보다 최소 한 뼘은 위에 있다. 그러나 사물을 초고해상도로 담아낼 수 있는 HD 방송 기술은, 달궈진 팬 위에서 지글지글 끓어 오르는 버터와 손 끝에서 부드럽게 결을 따라 찢어지는 닭가슴살의 윤기, 신선한 제철채소의 줄기가 지닌 탄력을 바로 코 앞에서 보는 듯 볼 수 있게 해줬다. 일상생활에선 느낄 수 없는 음식의 시각적 스펙터클을 강조할 수 있게 되며 음식 예능은 전성기를 맞았다. 하지만 그게 전부일까? 시각만으로는 미각의 부재를 다 채울 수 없다. 먹지 않아도 먹은 것 같은 느낌을 주려면, 그 맛이 어떤 맛인지를 제대로 설명해주는 사람이 필요한 법이다. 여기가, UHD급의 맛 표현력을 자랑하는 백종원의 승부처다.
 
이미 수 년전 EBS <세계견문록 아틀라스>를 통해 세계의 맛집들을 도장 깨듯 먹어보고 다녔던 백종원은, 최근 시작한 tvN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를 통해 다시 세계 맛 유랑길에 올랐다. 맛을 설명하기 전에 감탄사부터 토해내며 감각적인 정보를 먼저 전달하는 백종원의 입은, 구체적인 설명에 들어가서도 초고해상도를 자랑한다. 에그 베네딕트에 햄 대신 올라간 깔루아 피그의 맛을 묘사하며, 백종원은 이렇게 말한다. “훈연되면서 뭐랄까, 스모키한, 약간 훈제 향도 나면서 되게 잘 어울려요.” 그리고는 다시 “소금으로 만든 돼지고기 장조림 맛이 나요.”라고 덧붙인다. 음식의 기본적인 정보를 충실히 전달하되, 그 표현만으로 충분히 이해하지 못할 사람들을 위해 맛을 상상해 볼 수 있는 징검다리를 추가로 놓아 준다. 손님의 입맛을 사야 하는 요식업자 백종원은 음식의 본질이 감각이라는 걸 누구보다 더 잘 안다. 음식을 둘러 싼 인문학적인 정보나 역사 또한 흥미로운 이야기지만, 그것들이 맛 자체보다 우선할 수는 없다. 그러니 구체적인 정보에 앞서 일단 감탄사 먼저 내뱉고, 음식의 유래를 설명하기 전에 맛을 상상할 수 있는 단서를 먼저 흩뿌려 주는 것이다.
 
또 음식 예능이야? 또 백종원이야? 보기 전엔 뻔해서 질린다는 인상이 들 법도 한데,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는 한번 보기 시작하면 채널을 돌리지 못하게 만드는 힘을 발휘한다. 그럴 법 하다. 김훈이 <칼의 노래>에서 일갈한 것처럼 “지나간 모든 끼니는 닥쳐올 단 한 끼니 앞에서 무효”이니까. 때만 되면 저절로 힘을 발휘하는 가장 원초적인 본능인 배고픔을 자극하는 게 음식 예능인데, 그리고 음식을 먹고 해설하는 사람이 UHD급 입담을 자랑하는 백종원인데 질릴 리가 있겠나. 주말이 덜 깬 기분으로 한 주를 어렵사리 시작한 월요일 밤, 홀린 듯 TV를 켜고 멍하니 백종원이 기똥차게 식사하는 걸 보며 주린 몸과 마음을 달래는 이들이 하나 둘 늘어나고 있다. 그의 입으로 들어가는 음식을 보고, 그의 입에서 나오는 말을 들으며.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승한(TV 칼럼니스트)

TV를 보고 글을 썼습니다. 한때 '땡땡'이란 이름으로 <채널예스>에서 첫 칼럼인 '땡땡의 요주의 인물'을 연재했고, <텐아시아>와 <한겨레>, <시사인> 등에 글을 썼습니다. 고향에 돌아오니 좋네요.

오늘의 책

엔딩 그 다음, 새로운 이야기가 열린다

『아몬드』, 『우아한 거짓말』 등 오래 사랑받는 작품들의 뒷이야기를 담은 소설집. 『두 번째 엔딩』은 깊은 인상을 남긴 소설 속 인물들을 한번 더 불러낸다. 주인공의 언니, 친구 등 주변인들의 목소리로 새로운 세계를 그리고 다시금 그 보통의 삶들을 보듬어 살피는 위로와 공감의 이야기

토니 모리슨 국내 첫 산문집

노벨문학상 수상 작가 토니 모리슨의 산문집이 국내에 처음으로 출간되었다. 미국 흑인 문학을 대표하는 작가로, 여성으로, 비평가로 살아온 그가 남긴 에세이, 연설, 강연 등을 한 권에 담았다. 독자들에게 ‘보이지 않는 잉크에 민감한 사람이 되길’ 당부했던 그의 위엄 있고, 강인한 목소리를 전한다.

나만의 음악이 시작되는 순간

음악을 배우고 가르쳐온 저자가 동네 음악 선생님의 따뜻한 목소리로 음악의 언어를 이해하는 법을 들려준다. 음악을 통해 배워나가는 매일의 이야기를 통해 음악이 우리의 일상에 자연스레 스며들게 한다. 인생에서 나만의 음악이 시작되는 순간을 경험하게 해 줄 책.

세계는 왜 분노하는가

이스라엘 기자 나다브 이얄은 10여 년 동안 세계화로 고통받는 세계 곳곳의 사람들을 취재했다. 책에 실린 사례는 우리가 어렴풋이 아는 내용이다. 불평등, 노동 착취, 생태계 파괴 등 세계화는 많은 사람의 생존을 위협한다. 파국을 막기 위해 이제는 현실을 직시해야 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