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백종원의 입 : 맛을 표현하는 UHD급 파괴력

먹지 않고도 맛을 상상해 볼 수 있게 징검다리를 놓아주는 사람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또 음식 예능이야? 또 백종원이야? 보기 전엔 뻔해서 질린다는 인상이 들 법도 한데,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는 한번 보기 시작하면 채널을 돌리지 못하게 만드는 힘을 발휘한다. (2018. 05. 28)

1.jpg


 
시각만으로는 미각의 부재를 다 채울 수 없다. 먹지 않아도 먹은 것 같은 느낌을 주려면, 그 맛이 어떤 맛인지를 제대로 설명해주는 사람이 필요한 법이다. 여기가, UHD급의 맛 표현력을 자랑하는 백종원의 승부처다.
 
음식 예능이 본격적으로 힘을 얻은 건 HD 방송 기술의 상용화 이후다. 요리나 식사를 할 때, 우리의 눈높이는 늘 음식보다 최소 한 뼘은 위에 있다. 그러나 사물을 초고해상도로 담아낼 수 있는 HD 방송 기술은, 달궈진 팬 위에서 지글지글 끓어 오르는 버터와 손 끝에서 부드럽게 결을 따라 찢어지는 닭가슴살의 윤기, 신선한 제철채소의 줄기가 지닌 탄력을 바로 코 앞에서 보는 듯 볼 수 있게 해줬다. 일상생활에선 느낄 수 없는 음식의 시각적 스펙터클을 강조할 수 있게 되며 음식 예능은 전성기를 맞았다. 하지만 그게 전부일까? 시각만으로는 미각의 부재를 다 채울 수 없다. 먹지 않아도 먹은 것 같은 느낌을 주려면, 그 맛이 어떤 맛인지를 제대로 설명해주는 사람이 필요한 법이다. 여기가, UHD급의 맛 표현력을 자랑하는 백종원의 승부처다.
 
이미 수 년전 EBS <세계견문록 아틀라스>를 통해 세계의 맛집들을 도장 깨듯 먹어보고 다녔던 백종원은, 최근 시작한 tvN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를 통해 다시 세계 맛 유랑길에 올랐다. 맛을 설명하기 전에 감탄사부터 토해내며 감각적인 정보를 먼저 전달하는 백종원의 입은, 구체적인 설명에 들어가서도 초고해상도를 자랑한다. 에그 베네딕트에 햄 대신 올라간 깔루아 피그의 맛을 묘사하며, 백종원은 이렇게 말한다. “훈연되면서 뭐랄까, 스모키한, 약간 훈제 향도 나면서 되게 잘 어울려요.” 그리고는 다시 “소금으로 만든 돼지고기 장조림 맛이 나요.”라고 덧붙인다. 음식의 기본적인 정보를 충실히 전달하되, 그 표현만으로 충분히 이해하지 못할 사람들을 위해 맛을 상상해 볼 수 있는 징검다리를 추가로 놓아 준다. 손님의 입맛을 사야 하는 요식업자 백종원은 음식의 본질이 감각이라는 걸 누구보다 더 잘 안다. 음식을 둘러 싼 인문학적인 정보나 역사 또한 흥미로운 이야기지만, 그것들이 맛 자체보다 우선할 수는 없다. 그러니 구체적인 정보에 앞서 일단 감탄사 먼저 내뱉고, 음식의 유래를 설명하기 전에 맛을 상상할 수 있는 단서를 먼저 흩뿌려 주는 것이다.
 
또 음식 예능이야? 또 백종원이야? 보기 전엔 뻔해서 질린다는 인상이 들 법도 한데,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는 한번 보기 시작하면 채널을 돌리지 못하게 만드는 힘을 발휘한다. 그럴 법 하다. 김훈이 <칼의 노래>에서 일갈한 것처럼 “지나간 모든 끼니는 닥쳐올 단 한 끼니 앞에서 무효”이니까. 때만 되면 저절로 힘을 발휘하는 가장 원초적인 본능인 배고픔을 자극하는 게 음식 예능인데, 그리고 음식을 먹고 해설하는 사람이 UHD급 입담을 자랑하는 백종원인데 질릴 리가 있겠나. 주말이 덜 깬 기분으로 한 주를 어렵사리 시작한 월요일 밤, 홀린 듯 TV를 켜고 멍하니 백종원이 기똥차게 식사하는 걸 보며 주린 몸과 마음을 달래는 이들이 하나 둘 늘어나고 있다. 그의 입으로 들어가는 음식을 보고, 그의 입에서 나오는 말을 들으며.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승한(TV 칼럼니스트)

TV를 보고 글을 썼습니다. 한때 '땡땡'이란 이름으로 <채널예스>에서 첫 칼럼인 '땡땡의 요주의 인물'을 연재했고, <텐아시아>와 <한겨레>, <시사인> 등에 글을 썼습니다. 고향에 돌아오니 좋네요.

오늘의 책

버려진 채 빛나는 마음의 보석들, 나태주 詩

'풀꽃 시인' 나태주의 신작 시집. 이 세상 곳곳에 놓여있는 아름다운 것들과 애틋한 사랑에게 안녕을 전하고, 마음속에 고이 간직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안부를 전하는 시들. "바람부는 날이면 전화를 걸고 싶다 / 잘 있느냐고 잘 있었다고 잘 있으라고 잘 있을 것이라고"

더 나은 선택을 위한 힘, 자제력

관계를 설명해낸 심리서 『혼자 있고 싶은데 외로운 건 싫어』의 저자 피터 홀린스가 자제력에 주목했다. 왜 누군가는 적당한 선에서 멈추고, 누군가는 한계를 뛰어넘고 성공에 이를까. 답은 자제력이다. 자제력에 관한 정의, 자제력을 기를 수 있는 법을 공개한다.

오늘도 내일도 집에만 있고 싶은 당신에게

베스트셀러 『죽고 싶지만 떡볶이는 먹고 싶어』의 일러스트로 수많은 독자들의 공감을 불러 일으킨 ‘댄싱스네일’의 첫 번째 에세이. 감기처럼 불쑥불쑥 찾아오는 무기력에 당황할 필요 없다. 마음도 충전이 필요하니까. 내 모습 같은 그림 속 이야기가 큰 위로가 된다.

다가온 금융위기, 더 이상 피할 수 없다

미중 패권전쟁 속 앞으로 5년, 한국의 미래를 예측한다. 금융위기는 시작될 것이고, 위기를 막을 수 있는 시간은 지났다. 그렇다면 다가올 경제적 충격에 어떻게 대응 할 것인가. 저자는 미래학자로서 누구보다 핵심을 정확히 통찰하고, 현실적 시나리오를 설명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