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백종원의 입 : 맛을 표현하는 UHD급 파괴력

먹지 않고도 맛을 상상해 볼 수 있게 징검다리를 놓아주는 사람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또 음식 예능이야? 또 백종원이야? 보기 전엔 뻔해서 질린다는 인상이 들 법도 한데,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는 한번 보기 시작하면 채널을 돌리지 못하게 만드는 힘을 발휘한다. (2018. 05. 28)

1.jpg


 
시각만으로는 미각의 부재를 다 채울 수 없다. 먹지 않아도 먹은 것 같은 느낌을 주려면, 그 맛이 어떤 맛인지를 제대로 설명해주는 사람이 필요한 법이다. 여기가, UHD급의 맛 표현력을 자랑하는 백종원의 승부처다.
 
음식 예능이 본격적으로 힘을 얻은 건 HD 방송 기술의 상용화 이후다. 요리나 식사를 할 때, 우리의 눈높이는 늘 음식보다 최소 한 뼘은 위에 있다. 그러나 사물을 초고해상도로 담아낼 수 있는 HD 방송 기술은, 달궈진 팬 위에서 지글지글 끓어 오르는 버터와 손 끝에서 부드럽게 결을 따라 찢어지는 닭가슴살의 윤기, 신선한 제철채소의 줄기가 지닌 탄력을 바로 코 앞에서 보는 듯 볼 수 있게 해줬다. 일상생활에선 느낄 수 없는 음식의 시각적 스펙터클을 강조할 수 있게 되며 음식 예능은 전성기를 맞았다. 하지만 그게 전부일까? 시각만으로는 미각의 부재를 다 채울 수 없다. 먹지 않아도 먹은 것 같은 느낌을 주려면, 그 맛이 어떤 맛인지를 제대로 설명해주는 사람이 필요한 법이다. 여기가, UHD급의 맛 표현력을 자랑하는 백종원의 승부처다.
 
이미 수 년전 EBS <세계견문록 아틀라스>를 통해 세계의 맛집들을 도장 깨듯 먹어보고 다녔던 백종원은, 최근 시작한 tvN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를 통해 다시 세계 맛 유랑길에 올랐다. 맛을 설명하기 전에 감탄사부터 토해내며 감각적인 정보를 먼저 전달하는 백종원의 입은, 구체적인 설명에 들어가서도 초고해상도를 자랑한다. 에그 베네딕트에 햄 대신 올라간 깔루아 피그의 맛을 묘사하며, 백종원은 이렇게 말한다. “훈연되면서 뭐랄까, 스모키한, 약간 훈제 향도 나면서 되게 잘 어울려요.” 그리고는 다시 “소금으로 만든 돼지고기 장조림 맛이 나요.”라고 덧붙인다. 음식의 기본적인 정보를 충실히 전달하되, 그 표현만으로 충분히 이해하지 못할 사람들을 위해 맛을 상상해 볼 수 있는 징검다리를 추가로 놓아 준다. 손님의 입맛을 사야 하는 요식업자 백종원은 음식의 본질이 감각이라는 걸 누구보다 더 잘 안다. 음식을 둘러 싼 인문학적인 정보나 역사 또한 흥미로운 이야기지만, 그것들이 맛 자체보다 우선할 수는 없다. 그러니 구체적인 정보에 앞서 일단 감탄사 먼저 내뱉고, 음식의 유래를 설명하기 전에 맛을 상상할 수 있는 단서를 먼저 흩뿌려 주는 것이다.
 
또 음식 예능이야? 또 백종원이야? 보기 전엔 뻔해서 질린다는 인상이 들 법도 한데,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는 한번 보기 시작하면 채널을 돌리지 못하게 만드는 힘을 발휘한다. 그럴 법 하다. 김훈이 <칼의 노래>에서 일갈한 것처럼 “지나간 모든 끼니는 닥쳐올 단 한 끼니 앞에서 무효”이니까. 때만 되면 저절로 힘을 발휘하는 가장 원초적인 본능인 배고픔을 자극하는 게 음식 예능인데, 그리고 음식을 먹고 해설하는 사람이 UHD급 입담을 자랑하는 백종원인데 질릴 리가 있겠나. 주말이 덜 깬 기분으로 한 주를 어렵사리 시작한 월요일 밤, 홀린 듯 TV를 켜고 멍하니 백종원이 기똥차게 식사하는 걸 보며 주린 몸과 마음을 달래는 이들이 하나 둘 늘어나고 있다. 그의 입으로 들어가는 음식을 보고, 그의 입에서 나오는 말을 들으며.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승한(TV 칼럼니스트)

TV를 보고 글을 썼습니다. 한때 '땡땡'이란 이름으로 <채널예스>에서 첫 칼럼인 '땡땡의 요주의 인물'을 연재했고, <텐아시아>와 <한겨레>, <시사인> 등에 글을 썼습니다. 고향에 돌아오니 좋네요.

오늘의 책

평양 사람이 전하는 지금 평양 풍경

재건축 아파트는 가격이 훌쩍 뛴다. 부자들은 아파트를 사서 전세나 월세를 놓는다. 어른들은 저녁에 치맥을 시켜 먹고, 학생들은 근처 PC방에서 게임을 한다. 사교육은 필수, 학부모 극성은 유치원에서부터 시작된다. 서울의 풍경이 아니라 지금 평양의 모습이다.

작품과 세상을 잇는 성실하고 아름다운 가교

『느낌의 공동체』에 이어지는 신형철의 두 번째 산문집. 평론가로서 작품과 세상 사이에 가교를 놓고자 했던 그의 성실한 삶이 고스란히 녹아 있는 글을 묶었다. 문학과 세상을 바라보는 "정확한" 시선이 담긴 멋진 문장을 읽고, 좋은 책을 발견하는 즐거움으로 가득한 책.

꼬리에 꼬리를 무는 존 버닝햄의 엉뚱한 질문들

“예의 바른 쥐와 심술궂은 고양이 중 누구에게 요리를 대접하고 싶어?” 엉뚱한 질문들을 따라 읽다 보면 아이들은 어느새 그림책에 흠뻑 빠져들어요. 끝없이 펼쳐진 상상의 세계로 독자를 이끄는 존 버닝햄의 초대장을 지금, 열어 보세요.

세계를 뒤흔들 중국발 경제위기가 다가온다!

텅 빈 유령 도시, 좀비 상태의 국영 기업. 낭비와 부패, 투기 거품과 비효율, 대규모 부채, 미국과의 무역 전쟁까지. 10년간 중국에서 경제 전문 언론인으로 활약한 저자가 고발하는 세계 2위 중국 경제의 기적, 그 화려한 신기루 뒤에 가려진 어두운 민낯과 다가올 위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