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MD 리뷰 대전] 몸과 영혼의 허기를 나누다

『헝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이 글에 함께 울, 모든 독자들의 몸과 영혼의 허기를 든든히 안아주고 싶다. (2018. 04. 10)

헝거.jpg

 

 


몸은 인간에게 어떤 것일까? 영혼이 인간의 본질이고 몸은 그저 잠시 머무는 곳에 불과하다는 생각은 소크라테스 때부터 이미 있어왔다.  『헝거』 를 읽으면서 다시 몸과 영혼의 관계에 대해 생각했다.

 

작가는 자신을 지키기 위해 먹는다. 그 바탕에 깔린 생각은 “크고 뚱뚱한 사람이 되면 나를 지킬 수 있을 거야, 아무도 나를 매력적으로 느끼지 않을 거야, 나는 안전해.” 커진 몸은 요새가 되기도 했으나 감옥이기도 했다. 초고도 비만인 몸으로는 팔걸이가 있는 의자에 앉는 것 같은 일도 쉽지 않기 때문이다. 사람들의 쏟아지는 시선을 견디는 것 또한 마찬가지.

 

열두 살 어린 시절 공격 받은 것은, 그녀가 먹음으로써 회복하고자 했던 것은 그녀의 몸이었을까, 영혼이었을까? 우리가 서로 상처를 주고 받을 때, 피 흘리는 몸과 놀란 영혼은 서로를 통해 위로를 받는다. 이야기를 쓰고 읽는 행위로 채워지지 않는 그녀의 허기를 함께 나누고 싶다. 이 글에 함께 울, 모든 독자들의 몸과 영혼의 허기를 든든히 안아주고 싶다.

 

 

 



 

 

헝거록산 게이 저/노지양 역 | 사이행성
“뚱뚱한 주제에”라는 경멸과 혐오의 시선과, 그 자신도 자기혐오에 시달리면서 보낸 시간들을 낱낱이 털어 놓으며, 성폭력과 혐오의 시선이 자신에게 가한 고통을 남김없이 증언한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박주연

헝거

<록산 게이> 저/<노지양> 역14,220원(10% + 5%)

지상에서 가장 용감한 고백록 자신의 모순을 인정하며, 더 나은 평등한 사회를 향한 열망과 용기를 보여준 『나쁜 페미니스트』의 작가 록산 게이의 자전 에세이다. 『헝거』는 출간 직후 엄청난 화제를 모으며 베스트셀러가 되었고, 수많은 매체에서 ‘올해의 책’을 휩쓸었다. 이 책에는 어린 시절 겪은 끔찍한 폭력과,..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주문을 틀리더라도 맛은 틀리지 않습니다

치매 증상을 앓고 있는 어르신들이 일하는 이상하고 특별한 음식점 이야기. 주문한 음식이 제대로 나오지 않아도 화를 내기는커녕 실수를 이해하며 오히려 즐기는 분위기다. 뒤죽박죽이지만 어쩐지 너그러워지는 이 곳의 따뜻한 관용과 소통의 빛이 우리 삶 곳곳에 가닿길.

노동 해방의 시대, 백수는 인류의 미래다!

고전 평론가 고미숙의 유쾌한 백수 예찬. 연암 박지원의 청년 시기와 취업난에 내몰린 오늘날의 청년들을 서로 오버랩하며 틀에 박힌 노동으로부터의 해방, 중독과 망상 탈출, 우정 그리고 삶의 주인이 되기 위한 공부까지. 행복한 백수의 삶을 현실감 있게 설파한다.

행복해지는 길, 함께 어울리기

자본주의는 소비가 자유라고 약속한다. 소비를 위해 일하고, 더 많은 돈을 벌기 위해 경쟁한다. 그렇게 남은 건 소진된 개인이다. 이 책은 경쟁이 아니라 어울리기를 택한 사람들을 소개한다. 국내외 공동체 23곳의 사례를 통해 다른 삶을 보여준다.

할머니들의 미술 수업, 치유와 회복의 이야기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 할머니들의 미술 수업 이야기를 담은 책. 할머니들의 ‘첫 미술 선생’인 저자가 만남의 순간부터 그림을 배우는 과정, 그림을 통해 자신의 상처와 마주하고자 한 노력들을 가감없이 전한다. 책에 실린 글과 그림이 묵직하고 따뜻하게 마음을 울린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