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MD 리뷰 대전] 누구나 소박한 행복을 누릴 식당

『당신의 보통에 맞추어 드립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내 식당이 생기면, 미래식당처럼 모두의 취향이 고루 읽히는 식당으로 만들고 싶다. 이 같은 장소가 많아지면 좋겠다. 그러면 각자 다른 개인들이 고르게 인정받지 않을까. (2018. 04. 10)

당신의 보통.jpg

 

 


언젠가 소박한 식당을 차리게 된다면, 미래식당의 매뉴얼을 따라 해 보고 싶다. 모두의 취향이 고루 읽히는 식당으로.

 

작년 12월, 매주 직접 요리해 파티를 했었다. 나만의 식탁을 나누면서부터, 언젠가 함께 나눌 식당을 차리고 싶어졌다.

 

저자는 12석짜리 작은 ‘미래식당’의 주인이다. 비전은 '누구라도 받아들이고, 누구에게나 어울리는 장소'. 한 가지 메뉴만 팔되, 매일 바뀐다. 돈이 없는 사람도 '50분 한끼알바'로 밥을 먹을 수 있고, 그 식권을 기부할 수도 있다. 원하는 반찬은 추가 비용을 지불하면 바로 만들어준다. 콜키지 비용도 무료다. 다만, 음료의 반을 다른 손님과 나눈다면.

 

놀랍게도 매달 공개되는 매출액과 원가는 일반적이다. 손님과 함께 만들어가는 식당이 되니, 이 모든 게 가능했다. 시스템 엔지니어 출신의 저자는 미래식당의 모든 것을 매뉴얼화 하여 이 책으로 공유한다. 영업 기밀이란 없다. 모두의 ‘보통’을 인정하겠다는 저자의 가치관을 알리기 위해서라면.

 

내 식당이 생기면, 미래식당처럼 모두의 취향이 고루 읽히는 식당으로 만들고 싶다. 이 같은 장소가 많아지면 좋겠다. 그러면 각자 다른 개인들이 고르게 인정받지 않을까.


 

 

당신의 보통에 맞추어 드립니다고바야시 세카이 저/이자영 역 | 콤마
식당이 직접 비용을 지불하는 것이 아니라 손님이 다른 손님의 비용을 대신 지불하고, 식당은 이를 가능케 하는 허브로서의 ‘가치’와 ‘공간’을 제공하는 것이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나영

가끔 쓰고 가끔 읽는 게으름을 꿈꿔요.

당신의 보통에 맞추어 드립니다

<고바야시 세카이> 저/<이자영> 역11,700원(10% + 5%)

한 번도 본 적 없는 새로운 식당 도쿄 진보초(神保町), 고서점과 출판사들이 즐비한 오피스거리에 50분 일하면 한 끼를 먹을 수 있는 식당이 있다. 게시판에 붙어 있는 무료식권을 내고 밥을 공짜로 먹을 수도 있다. 먹고 싶은 요리를 해달라고 할 수도 있고, 좋아하는 음료나 술을 가게에 가져가 마음껏 마실 수..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부동산, 무엇이 문제고 어떻게 해야 하나

대한민국은 소득 불평등보다 자산 불평등이 큰 사회다. 자산 불평등 핵심에는 부동산이 있다. 최근 수도권 중심으로 오른 집값은 불평등을 심화시켰다. 전강수 교수는 이 책에서 부동산을 중심으로 대한민국 현대 경제사를 기술하고, 부동산 문제 해결책을 모색한다.

당신의 삶의 기준은 누구에게 있나요?

“나다운 삶은 무엇일까? 나는 어떤 삶을 살고 싶은가?” 수많은 이들을 긍정의 변화로 이끈 대한민국 대표강사 김창옥이 청중들과 묻고 답하며, 일상에서 거듭 실험해 얻은 삶의 통찰과 기술을 담았다. 잃어버린 나를 되찾고 삶의 방향과 기준을 다시 세워주는 인생 강의.

여유 넘치는 하루를 만드는 수면법

수면 전문의가 수많은 이들의 수면을 코칭하며 깨우친 인생 최고의 수면법. 평범했던 하루를 여유 넘치는 하루로 만드는 올바른 수면 원리를 담았다. ‘바로 잠들기’와 ‘바로 일어나기’ 기술, 수면의 질을 높여 뇌와 몸을 최상의 컨디션으로 바꾸는 법을 제안한다.

소설 읽는 '감격'을 선사하는, 황정은 신작

시대상과 주제의식을 공유하며 서로 공명하는 연작 성격의 중편 2편을 묶은 소설집. 사회적 격변을 배경에 두고 개인의 일상 속에서 '혁명'의 새로운 의미를 탐구한 작품들로, 작가 특유의 깊은 성찰과 아름다운 문장은 여전하다. 읽는 것을 계속해보겠노라 다짐하게 하는 소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