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MD 리뷰 대전] 누구나 소박한 행복을 누릴 식당

『당신의 보통에 맞추어 드립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내 식당이 생기면, 미래식당처럼 모두의 취향이 고루 읽히는 식당으로 만들고 싶다. 이 같은 장소가 많아지면 좋겠다. 그러면 각자 다른 개인들이 고르게 인정받지 않을까. (2018. 04. 10)

당신의 보통.jpg

 

 


언젠가 소박한 식당을 차리게 된다면, 미래식당의 매뉴얼을 따라 해 보고 싶다. 모두의 취향이 고루 읽히는 식당으로.

 

작년 12월, 매주 직접 요리해 파티를 했었다. 나만의 식탁을 나누면서부터, 언젠가 함께 나눌 식당을 차리고 싶어졌다.

 

저자는 12석짜리 작은 ‘미래식당’의 주인이다. 비전은 '누구라도 받아들이고, 누구에게나 어울리는 장소'. 한 가지 메뉴만 팔되, 매일 바뀐다. 돈이 없는 사람도 '50분 한끼알바'로 밥을 먹을 수 있고, 그 식권을 기부할 수도 있다. 원하는 반찬은 추가 비용을 지불하면 바로 만들어준다. 콜키지 비용도 무료다. 다만, 음료의 반을 다른 손님과 나눈다면.

 

놀랍게도 매달 공개되는 매출액과 원가는 일반적이다. 손님과 함께 만들어가는 식당이 되니, 이 모든 게 가능했다. 시스템 엔지니어 출신의 저자는 미래식당의 모든 것을 매뉴얼화 하여 이 책으로 공유한다. 영업 기밀이란 없다. 모두의 ‘보통’을 인정하겠다는 저자의 가치관을 알리기 위해서라면.

 

내 식당이 생기면, 미래식당처럼 모두의 취향이 고루 읽히는 식당으로 만들고 싶다. 이 같은 장소가 많아지면 좋겠다. 그러면 각자 다른 개인들이 고르게 인정받지 않을까.


 

 

당신의 보통에 맞추어 드립니다고바야시 세카이 저/이자영 역 | 콤마
식당이 직접 비용을 지불하는 것이 아니라 손님이 다른 손님의 비용을 대신 지불하고, 식당은 이를 가능케 하는 허브로서의 ‘가치’와 ‘공간’을 제공하는 것이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나영

가끔 쓰고 가끔 읽는 게으름을 꿈꿔요.

당신의 보통에 맞추어 드립니다

<고바야시 세카이> 저/<이자영> 역11,700원(10% + 5%)

한 번도 본 적 없는 새로운 식당 도쿄 진보초(神保町), 고서점과 출판사들이 즐비한 오피스거리에 50분 일하면 한 끼를 먹을 수 있는 식당이 있다. 게시판에 붙어 있는 무료식권을 내고 밥을 공짜로 먹을 수도 있다. 먹고 싶은 요리를 해달라고 할 수도 있고, 좋아하는 음료나 술을 가게에 가져가 마음껏 마실 수..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남편을 총으로 쏴 죽였다" 데니스 루헤인 신작

'스릴러의 거장' 데니스 루헤인 신작. 트라우마로 인해 공황 발작을 겪고 있는 여성을 주인공으로, 한계점에 다다른 그가 살인, 사기, 복수, 탐욕 등이 뒤섞인 사건에 휘말리며 거침없이 폭주하는 이야기를 흥미진진하게 펼쳐낸다. 끝까지 예측불가능한 데니스 루헤인표 스릴러!

쓰고 싶은데 글이 안 나와요

SNS에서부터 에세이까지 두루 통하는 글쓰기 비법을 [씨네 21] 이다혜 기자가 알려준다. 글쓰기가 왜 어려운지를 짚어주고, 일상에서 쉽게 실천할 수 있는 글쓰기 연습 방법을 소개했다. 글쓰기 비법과 함께 글이란 무엇인지에 관한 이다혜 기자의 집필 철학도 공개한다.

색다른 미야베 월드의 '문'을 여는 소설

실종된 선배의 행적을 좇던 고타로는 한 유령 빌딩에서 옥상의 조각상이 움직인다는 괴소문을 확인하러 온 전직 형사 쓰즈키를 만나고, 수수께끼 같은 존재의 힘을 빌려 직접 사건의 진상을 파헤치는데... 인간과 이야기에 대한 깊은 통찰력이 엿보이는 색다른 미스터리!

바꿀 수 있는 건 그와 나의 거리뿐

“이제 사람 때문에 힘들어하지 마세요. 내 삶에서 살짝 떨어뜨려 놓으면 그만이니까요.” 사람 때문에 지치고 힘들 때는 상대를 탓하거나, 상대에게 맞추려 애쓰지 마세요. 서로 바꿀 수 없다는 것을 인정하고 약간의 거리를 두는 것 만으로도 새로운 관계가 시작되니까요.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