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MD 리뷰 대전] 누구나 소박한 행복을 누릴 식당

『당신의 보통에 맞추어 드립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내 식당이 생기면, 미래식당처럼 모두의 취향이 고루 읽히는 식당으로 만들고 싶다. 이 같은 장소가 많아지면 좋겠다. 그러면 각자 다른 개인들이 고르게 인정받지 않을까. (2018. 04. 10)

당신의 보통.jpg

 

 


언젠가 소박한 식당을 차리게 된다면, 미래식당의 매뉴얼을 따라 해 보고 싶다. 모두의 취향이 고루 읽히는 식당으로.

 

작년 12월, 매주 직접 요리해 파티를 했었다. 나만의 식탁을 나누면서부터, 언젠가 함께 나눌 식당을 차리고 싶어졌다.

 

저자는 12석짜리 작은 ‘미래식당’의 주인이다. 비전은 '누구라도 받아들이고, 누구에게나 어울리는 장소'. 한 가지 메뉴만 팔되, 매일 바뀐다. 돈이 없는 사람도 '50분 한끼알바'로 밥을 먹을 수 있고, 그 식권을 기부할 수도 있다. 원하는 반찬은 추가 비용을 지불하면 바로 만들어준다. 콜키지 비용도 무료다. 다만, 음료의 반을 다른 손님과 나눈다면.

 

놀랍게도 매달 공개되는 매출액과 원가는 일반적이다. 손님과 함께 만들어가는 식당이 되니, 이 모든 게 가능했다. 시스템 엔지니어 출신의 저자는 미래식당의 모든 것을 매뉴얼화 하여 이 책으로 공유한다. 영업 기밀이란 없다. 모두의 ‘보통’을 인정하겠다는 저자의 가치관을 알리기 위해서라면.

 

내 식당이 생기면, 미래식당처럼 모두의 취향이 고루 읽히는 식당으로 만들고 싶다. 이 같은 장소가 많아지면 좋겠다. 그러면 각자 다른 개인들이 고르게 인정받지 않을까.


 

 

당신의 보통에 맞추어 드립니다고바야시 세카이 저/이자영 역 | 콤마
식당이 직접 비용을 지불하는 것이 아니라 손님이 다른 손님의 비용을 대신 지불하고, 식당은 이를 가능케 하는 허브로서의 ‘가치’와 ‘공간’을 제공하는 것이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나영

가끔 쓰고 가끔 읽는 게으름을 꿈꿔요.

당신의 보통에 맞추어 드립니다

<고바야시 세카이> 저/<이자영> 역11,700원(10% + 5%)

한 번도 본 적 없는 새로운 식당 도쿄 진보초(神保町), 고서점과 출판사들이 즐비한 오피스거리에 50분 일하면 한 끼를 먹을 수 있는 식당이 있다. 게시판에 붙어 있는 무료식권을 내고 밥을 공짜로 먹을 수도 있다. 먹고 싶은 요리를 해달라고 할 수도 있고, 좋아하는 음료나 술을 가게에 가져가 마음껏 마실 수..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묵묵하고 먹먹한 우리 삶의 노선도

누구도 주목하지 않는 ‘글 쓰는 운전사'의 작지만 단단한 삶에 대한 이야기. ‘그냥’ 버스기사의 평범한 일상이 마음을 울리는 이유는 “노동하는 한 인간의 고백만큼 특별하고 힘 있는 글이 없”기 때문이다. 주어진 현장에서 이름 없이 땀흘리는 모든 이들에게 박수를 보낸다.

무례한 행동 하나가 결국 회사를 망친다

최고의 조직은 왜 매너에 집중하는가? 평판을 쌓는 데는 20년이 걸리지만 무너뜨리는 데는 5분이면 충분하다. 저자는 작은 태도의 차이가 회사 생활을 완전히 바꿔놓는다고 강조하며, 능력과 사회성을 함께 갖춘 프로 직장인이 되기 위한 예의와 존중의 기술을 밝힌다.

제2회 No.1 마시멜로 픽션 대상 수상작

사람들의 꿈을 관리하는 환상 세계 ‘카시오페아’, 그리고 악몽을 쫓아 내는 비밀 대원 ‘하라’의 모험을 담은 드림 판타지가 펼쳐진다. 자신의 꿈은 물론 아이들이 꿈까지 지켜내는 당찬 소녀 하라가 이 시대 소녀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이다.

50년 수행으로 깨우친 인간답게 살기

권력과 자본이 인간다움을 망칠 때, 명진 스님은 가만 있지 않았다. 2017년 조계종과 대립하며 종단으로부터 제적당하기도 했다. 승적을 박탈당하면서 출가하기 전의 자리에 선 명진스님은 그간 삶에서 만난 사람과 깨우친 바를 책 한 권으로 묶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