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데끼르 데끼르 니홍고] 일본어가 어려운 그대에게

아니, 세상에 이런 일본어 책이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일본어 무리(無理)는 우리말로 ‘무리’고, 일본어 ‘센세’는 우리말로 하면 ‘선생’이다. 도링크, 데자-토, 팡 같이 외래어를 그대로 쓰는 말도 많다. 이런데 굳이 시간을 쪼개가며 일부러 외우고 공부할 필요가 있을까? (2018. 03. 13)

슬라이드1.jpg

 

슬라이드2.jpg

 

슬라이드3.jpg

 

슬라이드4.jpg

 

슬라이드5.jpg

 

슬라이드6.jpg

 

슬라이드7.jpg

 

슬라이드8.jpg

 

슬라이드9.jpg

 

슬라이드10.jpg

 

슬라이드11.jpg

 

슬라이드12.jpg

 

슬라이드13.jpg

 

 

 

 

 

 


‘일본어 배우기 시작했다’ 하면 히라가나, 카타카나부터 외우는 사람이 대부분일 것이다. 그런데 꼬불꼬불한 히라가나를 모르더라도 이미 우리는 생각보다 많은 일본어를 알고 있다! 가오, 곤조, 땡땡이, 시마이, 사바사바… 일상생활에서 아무 거리낌 없이 쓰는 이 단어들이 모두 일본 현지에서 쓰거나 일본어에서 변형된 말이기 때문이다. 히라가나조차 몰랐던 시절부터 우리는 일본어와 친했던 셈이다. 우리말인지 일본어인지 구분이 안 될 정도로 발음이 비슷한 단어도 많다. 일본어 무리(無理)는 우리말로 ‘무리’고, 일본어 ‘센세’는 우리말로 하면 ‘선생’이다. 도링크, 데자-토, 팡 같이 외래어를 그대로 쓰는 말도 많다. 이런데 굳이 시간을 쪼개가며 일부러 외우고 공부할 필요가 있을까?'

 

이런 단어들을 조금만 알면 문장을 만드는 게 어렵지 않다. 우리말과 어순이나 문장 구조가 다른 영어나 중국어처럼 머릿속으로 단어를 조합하며 더듬거릴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설사 문법이 조금 틀리더라도 말을 만들기 쉽다. ‘일본어는 무리입니다’는 ‘니홍고와 무리데스’라고 하면 되고 ‘사진 찍어주세요’ 하고 싶으면 ‘샤신 오네가이시마스’로 충분하다.

 

깜지로 빽빽하게 단어를 쓰고 외우던 방법은 잠시 접어두자. 『데끼르 데끼르 니홍고』 는 ‘읽는’ 일본어 책이다. 일단 얼핏 알고 있던 단어부터 확인하고, 배경지식을 이해하는 것이다. 그러는 동안 단어는 저절로 외워지고, 다른 단어나 문장으로의 응용도 수월해질 것이다. 일본어 공부에 좀 더 쉽고 재미있게 접근하기 위해 『데끼르 데끼르 니홍고』 는 히라가나가 아닌 이미 알고 있는 ‘우리말’ 발음대로 일본어를 소개하니 ‘까막눈이라 일본어를 못해요’라는 걱정은 할 필요가 없다. 이제 생소한 히라가나부터 외워야 된다는 부담은 접고, 아는 것에서부터 재미있게 시작해보자!


 

 

데끼르 데끼르 니홍고지종익 저/후카세 타카오 감수 | 위즈덤하우스
‘까막눈이라 일본어를 못해요’라는 걱정은 할 필요가 없다. 이제 생소한 히라가나부터 외워야 된다는 부담은 접고, 아는 것에서부터 재미있게 시작해보자!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데끼르 데끼르 니홍고

<지종익> 저15,120원(10% + 5%)

할 수 있다, 일본어! 데끼르 데끼르 니홍고! 아니, 세상에 이런 일본어 책이?!!!! 쓰고 외우지 않아도 일본어가 된다! 당신의 일본어를 구원해줄 초특급 간단 일본어 공부 ‘일본어 배우기 시작했다’ 하면 히라가나·카타카나부터 외우는 사람이 대부분일 것이다. 그런데 꼬불꼬불한 히라가나를 모르더라도..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평양 사람이 전하는 지금 평양 풍경

재건축 아파트는 가격이 훌쩍 뛴다. 부자들은 아파트를 사서 전세나 월세를 놓는다. 어른들은 저녁에 치맥을 시켜 먹고, 학생들은 근처 PC방에서 게임을 한다. 사교육은 필수, 학부모 극성은 유치원에서부터 시작된다. 서울의 풍경이 아니라 지금 평양의 모습이다.

작품과 세상을 잇는 성실하고 아름다운 가교

『느낌의 공동체』에 이어지는 신형철의 두 번째 산문집. 평론가로서 작품과 세상 사이에 가교를 놓고자 했던 그의 성실한 삶이 고스란히 녹아 있는 글을 묶었다. 문학과 세상을 바라보는 "정확한" 시선이 담긴 멋진 문장을 읽고, 좋은 책을 발견하는 즐거움으로 가득한 책.

꼬리에 꼬리를 무는 존 버닝햄의 엉뚱한 질문들

“예의 바른 쥐와 심술궂은 고양이 중 누구에게 요리를 대접하고 싶어?” 엉뚱한 질문들을 따라 읽다 보면 아이들은 어느새 그림책에 흠뻑 빠져들어요. 끝없이 펼쳐진 상상의 세계로 독자를 이끄는 존 버닝햄의 초대장을 지금, 열어 보세요.

세계를 뒤흔들 중국발 경제위기가 다가온다!

텅 빈 유령 도시, 좀비 상태의 국영 기업. 낭비와 부패, 투기 거품과 비효율, 대규모 부채, 미국과의 무역 전쟁까지. 10년간 중국에서 경제 전문 언론인으로 활약한 저자가 고발하는 세계 2위 중국 경제의 기적, 그 화려한 신기루 뒤에 가려진 어두운 민낯과 다가올 위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