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아이와 대화하고 있나요?] 짧고 단순하지만 깊이 있는 부모 안내서

아이들과 대화하는 법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처음 아이를 낳은 부모라면 한 번쯤 “왜 어디에도 육아 매뉴얼은 없는 거야!” 하고 절규해 본 적이 있을 것이다. 임신 출산 육아 관련 책들을 한 아름 사다 읽어도 내 아이의 경우는 항상 예외인 것 같다. (2018. 03. 13)

아이와대화하고있나요.jpg

 

아이와대화하고있나요2.jpg

 

아이와대화하고있나요3.jpg

 

아이와대화하고있나요4.jpg

 

아이와대화하고있나요5.jpg

 

아이와대화하고있나요6.jpg

 

아이와대화하고있나요7.jpg

 

아이와대화하고있나요8.jpg

 

아이와대화하고있나요9.jpg

 

아이와대화하고있나요10.jpg

 

아이와대화하고있나요11.jpg

 

아이와대화하고있나요12.jpg

 

아이와대화하고있나요13.jpg

 

아이와대화하고있나요14.jpg

 

아이와대화하고있나요15.jpg

 

아이와대화하고있나요16.jpg

 

아이와대화하고있나요17.jpg

 

아이와대화하고있나요18.jpg

 

아이와대화하고있나요19.jpg

 

 

 

 

 

처음 아이를 낳은 부모라면 한 번쯤 “왜 어디에도 육아 매뉴얼은 없는 거야!” 하고 절규해 본 적이 있을 것이다. 임신 출산 육아 관련 책들을 한 아름 사다 읽어도 내 아이의 경우는 항상 예외인 것 같다. 그러다 그 아이가 자라 말없이 방문을 쾅 닫고 제 방으로 들어가 버리거나 반항기 가득한 눈으로 질문에 응수하는 나이가 되면, 그간 잊고 있던 암담함을 다시 떠올리게 될 것이다. “아이들과 대화하는 법을 가르쳐 주는 매뉴얼은 어디 없나?”

 

『아이와 대화하고 있나요?』 는 그 같은 부모들의 답답함과 혼란에 답하는 책이다. 쉬운 말로 차근차근, 어떻게 하면 아이들과 효과적으로 대화할 수 있는지 방법을 일러 준다. 그리하여 가장 소중한 내 아이와의 관계를 의미 있고 특별하게 만들어 줄 길로 안내한다.

 


 

 

아이와 대화하고 있나요?폴 액스텔 저 / 유혜경 역 | 니케북스
쉬운 말로 차근차근, 어떻게 하면 아이들과 효과적으로 대화할 수 있는지 방법을 일러 준다. 가장 소중한 내 아이와의 관계를 의미 있고 특별하게 만들어 줄 길로 안내한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아이와 대화하고 있나요?

<폴 액스텔> 저/<유혜경> 역11,700원(10% + 5%)

소중한 내 아이와의 관계를 특별하게 만들어 줄 대화법 처음 아이를 낳은 부모라면 한 번쯤 “왜 어디에도 육아 매뉴얼은 없는 거야!” 하고 절규해 본 적이 있을 것이다. 임신 출산 육아 관련 책들을 한 아름 사다 읽어도 내 아이의 경우는 항상 예외인 것 같다. 그러다 그 아이가 자라 말없이 방문을 쾅 닫고 제..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평양 사람이 전하는 지금 평양 풍경

재건축 아파트는 가격이 훌쩍 뛴다. 부자들은 아파트를 사서 전세나 월세를 놓는다. 어른들은 저녁에 치맥을 시켜 먹고, 학생들은 근처 PC방에서 게임을 한다. 사교육은 필수, 학부모 극성은 유치원에서부터 시작된다. 서울의 풍경이 아니라 지금 평양의 모습이다.

작품과 세상을 잇는 성실하고 아름다운 가교

『느낌의 공동체』에 이어지는 신형철의 두 번째 산문집. 평론가로서 작품과 세상 사이에 가교를 놓고자 했던 그의 성실한 삶이 고스란히 녹아 있는 글을 묶었다. 문학과 세상을 바라보는 "정확한" 시선이 담긴 멋진 문장을 읽고, 좋은 책을 발견하는 즐거움으로 가득한 책.

꼬리에 꼬리를 무는 존 버닝햄의 엉뚱한 질문들

“예의 바른 쥐와 심술궂은 고양이 중 누구에게 요리를 대접하고 싶어?” 엉뚱한 질문들을 따라 읽다 보면 아이들은 어느새 그림책에 흠뻑 빠져들어요. 끝없이 펼쳐진 상상의 세계로 독자를 이끄는 존 버닝햄의 초대장을 지금, 열어 보세요.

세계를 뒤흔들 중국발 경제위기가 다가온다!

텅 빈 유령 도시, 좀비 상태의 국영 기업. 낭비와 부패, 투기 거품과 비효율, 대규모 부채, 미국과의 무역 전쟁까지. 10년간 중국에서 경제 전문 언론인으로 활약한 저자가 고발하는 세계 2위 중국 경제의 기적, 그 화려한 신기루 뒤에 가려진 어두운 민낯과 다가올 위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