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팟캐스트 특집] 8인이 꼽은 내가 좋아하는 팟캐스트

<월간 채널예스> 3월호 특집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우후죽순 생기는 팟캐스트를 고르는 기준은 다양하다. 재미가 될 수도 있고, 정보가 될 수도 있고, 둘 다일 수도 있다. 지하철마다, 버스마다 이어폰을 낀 우리 옆의 사람들에게 물어보았다. 어떤 방송을 들으시나요? 그 이유는? 들어주지 않으면 들리지 않는 나만의 팟캐스트를 찾는 방법. (2018. 03. 08)

출처 언스플래시.jpg

           언스플래쉬

 


유승희(24세, 대학생) - 오디오북 소라소리


소라소리.jpg성우 윤소라씨가 진행하는 <오디오북 소라소리>를 즐겨 듣습니다. 버스를 타고 이동하거나 잠자기 직전에 주로 듣는데요. 한국 문학부터 세계 문학까지 다양한 작품을 전문 성우의 목소리로 들을 수 있다는 게 큰 이유입니다. 생각보다 훨씬 편안하고 어떤 때에는 직접 읽는 것보다도 집중이 잘되더라고요. 물론 무엇보다 제 취향인 소설들을 많이 읽어주시기 때문에 더 즐겨 듣는 편이에요.

 

 

 

들으러 가기▶

 

 

한재현(27세, 취업 준비생) - 꼴페미당


꼴페미.jpg학교를 졸업하니 페미니즘 이야기를 깊게 나눌 기회가 거의 없어졌어요. 쉽게 꺼내기 어려운 화제라 페미니즘 이슈가 생길 때면 답답한 마음을 풀려고 들어요. SNS를 안 하면 알기 어려운 페미니즘에 관한 정보를 얻기도 하고요. 다양한 이슈를 다루고, 진지하게 토론하는 분위기라 페미니즘을 배우려는 분들께도 추천해요!

 

 

 

 

 

들으러 가기▶

 

 

심완선(30세, 사무직) - 듣다 보면 똑똑해지는 라디오


듣똑라.jpg똑똑해지려고 구독했는데 듣다 보니 정말 똑똑해졌어요. <중앙일보>의 여성 기자 세 명이 돌아가면서 국내외 사회부, 경제부, 문화부 관련 주제를 커버하는 팟캐스트입니다. 시사 팟캐스트는 많지만 저는 진행이 산만하거나 낄낄, 껄껄 하는 걸 안 좋아해서 여기에 안착했어요. 그리고 매우 만족하고 있습니다. 차분하고 똑똑한 목소리로 진행해주셔서 듣기 편하고 내용이 유익해요. 흥미로운 이슈를 집중 분석하는 듣빵라(듣다 보면 빵 터지는 라디오)나 듣똑라북클럽도 좋아하지만, '5분 경제' 코너가 아주 유용했습니다. ‘요즘 화제라던데’ 싶지만 정작 아무도 정확히 알려주지는 않는 키워드를 골라 차근차근 설명해주거든요. 덕분에 진짜로 뉴스가 눈에 보이는 거 있죠. 무엇보다 늘 콘텐츠를 만들어나가는 사람으로서 고민과 애정이 묻어난다는 점이 신뢰가 갑니다. 오래오래 진행했으면 좋겠어요.

 

 들으러 가기▶

 

 

정수미(33세, 연구원) - 일빵빵왕초보 중국어


일빵빵.jpg흔한 새해 결심 중 하나로 외국어 배우기. 뭐 이런 거 다들 하잖아요? 결의에 가득 차 작년에 구입했던 토익 책부터 영어 회화 책까지… 1강만 새까맣게 공부하고 2강부터는 몇 년이 지나도 깨끗한 건 저만 그런가요? 굳은 결심에도 불구하고 역시 우리는 새해에도 업무가 바빠 학원 갈 시간은 없고 공부에 많은 시간을 투자하기는 어려운 상황이죠. 하여 저는 팟캐스트를 통해 지루한 출퇴근길을 활용해 중국어 공부를 해보고자 <일빵빵왕초보 중국어>를 구독했습니다. 왕초보를 위한 방송답게 기초인 모음(운모), 자음(성모), 성조를 발음부터 정확하게 가르쳐주고 직접 소리 내어 따라 해볼 수 있도록 유도하기 때문에 더 큰 도움이 되었답니다. 특히 '미녀 박사' 교수님과 중국어 초보인 진행자(제프 선생님)가 함께하는데, 진행자가 진짜 중국어 초보라서 같이 수업을 듣는 기분이 들어요. 진행자가 중국어를 발음할 때 성조가 부정확해서 자꾸 교수님이 단어의 발음을 다시 해주시고는 하는데, 진짜 학원에 와 있는 기분이 들어 더욱 추천합니다. 저는 올해 팟캐스트로 중국어 회화를 잘 배워서 내년에는 사랑하는 사람과 중국 여행을 가고 싶어요. ‘칭타오’에 가서 ‘칭타오’ 맥주를 멋지게 주문하고 시원하게 마실 거예요.

 

들으러 가기▶

 

 

한아름(36세, 출판 편집자) -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뉴스공장.jpg왕복 도합 3시간의 장거리 출퇴근길. 하루의 1/8을 길 위에서 흘려 보냅니다. 일과 육아 사이를 정신없이 오가다 보면 뉴스조차 제대로 챙겨 보지 못하는 날들이 생기는데, 그 구멍을 메우기 위해 선택한 것이 시사 팟캐스트 부동의 1위 <김어준의 뉴스공장>이에요. 대한민국 이슈 메이커들을 섭외하는 능력은 두말할 것 없고, (정치적 이유로) 공중파에서 적극 다루지 않는 이슈들을 한발 앞서 끈질기게 들여다보니 챙겨 듣지 않을 수가 없지요. ‘기계적 중립’보다 ‘자기만의 확실한 관점과 태도’가 세상을 더욱 나은 방향으로 이끈다고 믿으므로, 앞으로도 이 ‘우육빛깔 시사요정’을 편애하고 싶습니다.

 

들으러 가기▶

 

 

배윤호(38세, 공장 직원) - 야채라디오


야채라디오.jpg주중엔 지방 공장에서 일하고 주말엔 운전하면서 집으로 올라오는 생활에서 팟캐스트를 듣는 게 일상이 되었습니다. 라디오를 시간 맞춰서 들을 수 없는 환경에선 시간적 제약이 없고, 구독만 해두면 아이폰으로 자동으로 다운로드해주는 RSS 피드가 해답이었지요. <야채라디오>를 언제부터 듣기 시작했는지는 확실치 않습니다. 밴드 야채인간의 노래는 제 귀에 잘 들어왔고, 김민하씨의 정치 및 사회를 보는 시선도 맘에 들었고, 무엇보다 사연을 받아서 고르는 게 아니라 모든 사연을 끝까지 다 읽어주는 점이 신선했습니다. 아직까지 즐겨 듣는 팟캐스트 중 하나입니다. 새로운 이야기를 알기 위해 듣기 시작한 팟캐스트는 꾸준히 호기심을 채워주면서 계속 이야기를 만들어주고 있고, 제가 소화할 수 있는 수준 안에서 가능한 한 계속 늘어갈 듯합니다.

 

들으러 가기▶

 

 

정희령(40세, 금융 관련 사무직) - 왕장사-초보장사꾼의 사장수업


왕장사.jpg힘들고 불안정한 직장 생활을 하다 보면 한 번쯤 꿈꿔보는 창업에 대한 얘기를 들려주는 팟캐스트입니다. 대박 창업자 뜸부기, 초보 창업자 허피디, 창업을 꿈꾸는 직장인 파이, 세 사람의 얘기를 듣다 보면 나와 비슷하다는 마음에 빠져들게 돼요. 장사에 대한 정신력부터 세금, 인건비, 계약서, 권리금, 수익률 등 창업 전에 알아야 할 것들뿐만 아니라, 다양한 분야의 대박 창업가가 게스트로 나와 들려주는 창업 얘기를 통해 많은 걸 배우기도 합니다. 무엇보다 진짜 재밌어요.

 

 

들으러 가기▶

 

 

한승훈(40세, 출판사 마케터) - SBS 정봉주의 정치쇼


정봉주.jpg하루 전날 있었던 뉴스를 단번에 정리해주고, 또 월~토요일까지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고정 패널로 등장하여 어렵게 생각했던 내용을 웃음과 함께 쉽게 설명해 줍니다. 시사를 멀리하던 사람들에게 시사가 이렇게 재미있을 수도 있다고 알려주는 방송이라 즐겨 듣습니다.

 

 

 

 

 

 

들으러 가기▶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정의정

uijungchung@yes24.com

오늘의 책

어디서도 보지 못한 걸작, 2017 맨부커상 수상작

링컨 대통령이 어린 아들을 잃은 후 무덤에 찾아가 아들의 시신을 안고 오열했다는 실화를 모티브로 한 소설. 이승과 저승 사이 '중간계' 죽은 영혼들의 목소리를 통해 삶과 죽음 그리고 인간의 존재 조건에 대해 탐구한다. "당신의 마음을 유령처럼 붙들고 놓아주지 않"을 소설.

가장 과학적인 공룡 안내서

공룡의 제왕 티라노사우르스부터 한국의 공룡 코레아케라톱스까지, 100마리 공룡의 생물학적 특징과 극사실적인 모습이 담긴 공룡 사전. 철저한 고증을 바탕으로 사실에 가까운 공룡정보를 담았습니다. 끊임없이 발전하고 진화하는 새로운 공룡 세계를 만나 보세요.

장수가 불행이 되지 않으려면

불로장생은 인류의 꿈이었다. 현대 문명은 인간의 평균 수명을 늘리는 데까지는 성공했다. 그런데 많은 사람들이 오히려 불행해졌다. 나이가 들수록 아프고, 빈곤해지고, 고립될 확률이 늘기 때문이다. 100세 시대, 행복한 노년은 가능한가. 이 책은 그 질문에 대한 답이다.

삶의 전면이 아닌 단면에 대해, 이석원 산문집

사진을 찍듯 글로 잡아챈, 삶의 사소하고도 중요한 단면들을 담은 이석원 신작 산문집. 아름답지 못한 세상을 아름다운 것들로 돌파하기 위하여 오늘도 계속되는, 어느 '보통의 존재'의 쉼 없는 일상의 기록이다. 고요히 자신과 세상의 삶을 응시하는 그만의 리듬으로 가득한 책.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