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금주의 책] 전체는 부분의 합이 아니다

<전체를 보는 방법> 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학문의 경계가 무너진 책 속에서 우리는 낯선 길을 걷는다. 신기하게도 우리의 세상을 좀 더 이해하게 된다. (2018. 03. 06)

전체를 보는표1-띠지.jpg

 

 

 

분업은 현대 사회에 익숙한 원리다. 자동차 산업은 부품 업체와 완성차 업체로 나뉘고, 부품업체들은 자동차 부품의 개수(약 2만여 개)만큼이나 많은 업체들로 세분화된다. 대개의 회사는 영업부서와 지원부서, 관리부서 등으로 구분된다. 인터넷 서점 역시 본사와 물류센터의 큰 분업체계를 골간으로 업무를 분장한다. 정부는 각각의 분할된 업무를 지닌 수많은 부서들의 합으로 여겨진다.

 

현대 사회는 세상을 이해하는 것도 분업으로 해결하려 한다. 학문 분과를 세분화해서 각양각색의 전문가들을 생산한다. 세상에서 어떤 일이 벌어지든 미디어는 전문가를 찾아 코멘트를 따낼 수 있다. 전문가가 많아서 세상이 더 명료해졌는지는 모르겠다. 세상은 복잡하게 연결되어 있고, 각 분야의 전문가들은 대개 문제의 일부분에 전문가일 뿐이다. 시험 범위는 열 단원인데 한 단원을 공부했다고 시험 점수가 좋을 리 없다. 세상의 문제들은 자주 반복된다.

 

『전체를 보는 방법』 은 자연 세계와 현대사회의 복잡한 현상을 이해하려는 ‘복잡계 과학’의 접근방식을 흥미진진하게 소개하는 책이다. 핵심 메시지는 명료하다. 아무리 많은 부분을 이해한다고 해서 전체를 이해할 수 있는 건 아니라는 것이다.

 

“세상을 이루는 가장 단순한 요소를 연구해서 알게 되더라도, 단지 세상이 이 요소들로 이루어져 있다는 이유 때문에 우리가 모든 것을 이해했다고 말할 수 없다는 것이다. 사실, 세상을 재구성하기 위해서는 구성요소들이 합쳐졌을 때 어떻게 상호작용하는지에 대한 이론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

 

오늘날 이 교훈을 제대로 깨달은 집단으로 메이저리그 구단들이 있다. 야구팀 역시 세부적인 분업으로 구성된 조직이다. 감독 아래 투수코치, 타격코치, 수비코치, 주루코치, 배터리 코치가 있고,  여기에 트레이닝 파트, 심리 담당도 따로 있다. 당연히 각 코치나 트레이너들은 해당 분야의 전문가들이다. 그런데 선수의 수급 등 구단을 총괄하는 단장이나 사장 자리에는 비야구인들이 늘고 있는 추세다. 야구의 세부적인 부분을 알지는 못하지만, 데이터를 바탕으로 전체를 읽는 시야를 가진 이들이 눈에 띄는 성과를 내고 있는 것이다. 단장으로서 보스턴 레드삭스에 86년 만의 우승을 안기고, 사장으로서 시카고 컵스에 108년 만의 우승을 안긴 테오 엡스타인이 대표적이다.

 

『전체를 보는 방법』 에서 소개하는 ‘전체를 보는 방법’도 당연히 ‘부분을 보는 방법’과는 전적으로 다르다. ‘경제는 경제학에게, 혁명은 사회학에게’ 같은 구분은 없다. 꿀벌의 행동이 인간의 두뇌나 경제적 활동과 연결되고, 생명체의 신진대사가 인간이 건설한 도시의 크기와 연결되며, 모래더미의 움직임은 사회혁명과 연결된다. 저자는 “복잡계 과학의 궁극적 희망은 벌집과 금융시장, 뇌는 깊숙이 연결되어 있다는 데 있다”고 얘기한다.

 

학문의 경계가 무너진 책 속에서 우리는 낯선 길을 걷는다. 신기하게도 우리의 세상을 좀 더 이해하게 된다. 아직은 걸음마 단계지만, 이 길을 계속 걸어야 한다는 생각이 점점 강해진다. “전체는 부분의 합이 아니”라는 확신이 한층 두터워진다.

 

 

New Document

더 읽는다면…

 

예정된 전쟁
그레이엄 앨리슨 저/정혜윤 역 | 세종서적

미시적인 요소보다 역사의 큰 시야로 미국과 중국의 관계를 조망하는 책. 지난 500년 동안 패권국과 신흥국의 갈등상황을 바탕으로 앞날을 짚어본다.

 

 

 

 

 

 

 

 

바다의 습격
브라이언 M. 페이건 저/최파일 역 | 미지북스

선사시대부터 지금까지 세계 곳곳에서 일어난 해수면 상승의 역사를 통해, 지금 우리 문명이 놓인 상황을 경고한다.

 

 

 

 

 


 

 

인류는 아이들을 어떻게 대했는가
피터 N. 스턴스 저/김한종 역 | 삼천리

노키즈존 등 아이를 대하는 세간의 분위기가 달라지고 있는 시대. 아이들을 대하는 태도가 역사적 상황과 밀접한 관련이 있음을 알려준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금주(서점 직원)

chyes@yes24.com

오늘의 책

소설가 김영하의 여행의 이유

글쓰기와 여행을 가장 많이, 또 열심히 해온 작가 김영하. '우리는 왜 여행을 떠나고 싶어 할까'라는 누구나 갖고 있는 질문에 작가 김영하만의 섬세하고 지적인 문장으로 이야기한다. 소설가이자 여행자로 바라본 인간과 세상에 대한 이야기가 더없이 매혹적이다.

커머스 전쟁의 승자는 누가 될 것인가

유통 공룡 아마존, 대륙의 알리바바, 인스타그램의 쇼핑 서비스. 지금 리테일 비즈니스는 그 어느 때보다 빠르게 진화하고 있다. 강력한 소비 집단으로 떠오른 Z세대와 첨단기술로 변화하고 있는 비즈니스 트렌드를 분석하고, 뉴 리테일 시대에서 살아남기 위한 전략을 짚어본다.

아이와 부모를 향한 사랑과 감사의 노래

뮤지션 유희열의 곡 「딸에게 보내는 노래」가 ‘창비 노랫말 그림책’ 첫 권으로 출간됐다. 섬세하고 따뜻한 그림과 아름다운 노랫말이 어우러져 아이와 함께하는 소중한 순간들, 포근한 사랑을 담아낸다. 아이와 엄마를 향한 축복과 응원이 뭉클한 감동을 전하는 책.

[왕좌의 게임] 프리퀄, 드래곤 가문의 연대기

〈얼음과 불의 노래〉 '왕좌의 게임'이 벌어지기 300년 전 이야기. 도르네 정복에 성공한 다에론 1세부터 마지막 왕인 미친 왕 아에리스 2세까지, 철왕좌 최초의 주인인 타르가르옌 가문의 역사를 다룬다. “우리는 다시 올 것이다. 그리고 그때는 불과 피와 함께 올 것이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