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그림으로 보는 인터뷰] 『책의 아이』

<월간 채널예스> 3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특별한 타이포그래피 그림책을 전 세계 17개국 동시 출간 일정에 맞춰 번역하는 일은 아주 흥미진진한 경험이었습니다. (2018. 03. 07)

책의아이_표1cmyk.jpg

 


이야기 세상에서 온 ‘책의 아이’가 소년을 문학과 책의 세계로 안내합니다. 길을 떠나 모험과 상상의 산을

르고 호수 동굴을 건너지요. 숲에서 길을 잃거나 괴물에게 쫓기기도 하지만, 푹신한 노래 구름에 누워 쉬고마음껏 소리친 다음, 마침내 놀라운 이야기 세상에 이릅니다.

 

 

 

책의아이_본문(고해상cmyk-yes24).jpg

 

 

 

샘 윈스턴과 올리버 제퍼스가 각자의 개인적 헌사에 이어 뮤리엘 루카이저의 문장과 프리모 레비가 후르비네크에게 바친 헌사, 그리고 고색 창연한 종이와 펜과 잉크가 배치된 페이지는 이 책의 인트로 장면입니다. 이 아름다운 책의 심장이 다름 아닌 자유와 정의에 헌신한 세상 모든 ‘이야기’를 향해 두근대고 있다는 것을 암시하고 있지요.

 

 

 

책의아이_본문(고해상cmyk-yes24)2.jpg

 


이야기 세상에서 온 소녀 ‘책의 아이’는 뗏목을 타고 파도를 넘어요. 바다를 그리는 타이포그래피 이미지는 바다를 배경 또는 소재로 삼은 고전명작 『15소년 표류기』『보물섬』 ,『피터 팬』 , 『로빈슨 크루소』 , 『걸리버여행기』  , 『프랑켄슈타인』 의 관련 텍스트로 그득 찼다가 넘실대며 흩어집니다.

 

 

책의아이_본문(고해상cmyk-yes24)3.jpg

 

 

‘책의 아이’가 어리둥절한 소년을 이끌고 상상의 산을 오르는 장면의 타이포그래피는 제임스 배리의 『피터팬』 텍스트로 그렸습니다. 피터가 아무도 늙지 않는 나라, 네버랜드를 꿈꾸는 아이들에게 요정을 믿느냐고 묻는 장면의 텍스트를 뾰족 산 이미지로 표현했지요. 올리버 제퍼스의분홍 구름을 찌를 듯합니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상희

시인ㆍ그림책 작가, 그림책 번역가로 그림책 전문 어린이 도서관 '패랭이꽃 그림책 버스'와 그림책작가 양성코스‘이상희의 그림책워크샵’을 운영하면서, 그림책 전문 도서관 건립과 그림책도시 건설을 꿈꾸고 있다. 『소 찾는 아이』 『낳으실 제 괴로움 다 잊으시고』『은혜 갚은 꿩이야기』『봄의 여신 수로부인』등에 글을 썼고, 『심프』『바구니 달』『작은 기차』『마법 침대』등을 번역했으며, 그림책 이론서 『그림책쓰기』, 『그림책, 한국의 작가들』(공저)를 펴냈다.

책의 아이

<올리버 제퍼스>,<샘 윈스턴> 공저/<이상희> 역13,500원(10% + 5%)

『책의 아이』는 뉴욕 타임스가 선정한 베스트셀러 저자이자 세계적인 그림책 작가 올리버 제퍼스, 영국 국립 미술관과 뉴욕 현대 미술관 등 전 세계 미술관에 작품이 전시된 예술가 샘 윈스턴이 함께 만든 그림책입니다. 올리버 제퍼스와 샘 윈스턴은 고전 문학에 대한 존경을 담아 그림책을 만들고, 새롭게 오마주하여 이 책..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평양 사람이 전하는 지금 평양 풍경

재건축 아파트는 가격이 훌쩍 뛴다. 부자들은 아파트를 사서 전세나 월세를 놓는다. 어른들은 저녁에 치맥을 시켜 먹고, 학생들은 근처 PC방에서 게임을 한다. 사교육은 필수, 학부모 극성은 유치원에서부터 시작된다. 서울의 풍경이 아니라 지금 평양의 모습이다.

작품과 세상을 잇는 성실하고 아름다운 가교

『느낌의 공동체』에 이어지는 신형철의 두 번째 산문집. 평론가로서 작품과 세상 사이에 가교를 놓고자 했던 그의 성실한 삶이 고스란히 녹아 있는 글을 묶었다. 문학과 세상을 바라보는 "정확한" 시선이 담긴 멋진 문장을 읽고, 좋은 책을 발견하는 즐거움으로 가득한 책.

꼬리에 꼬리를 무는 존 버닝햄의 엉뚱한 질문들

“예의 바른 쥐와 심술궂은 고양이 중 누구에게 요리를 대접하고 싶어?” 엉뚱한 질문들을 따라 읽다 보면 아이들은 어느새 그림책에 흠뻑 빠져들어요. 끝없이 펼쳐진 상상의 세계로 독자를 이끄는 존 버닝햄의 초대장을 지금, 열어 보세요.

세계를 뒤흔들 중국발 경제위기가 다가온다!

텅 빈 유령 도시, 좀비 상태의 국영 기업. 낭비와 부패, 투기 거품과 비효율, 대규모 부채, 미국과의 무역 전쟁까지. 10년간 중국에서 경제 전문 언론인으로 활약한 저자가 고발하는 세계 2위 중국 경제의 기적, 그 화려한 신기루 뒤에 가려진 어두운 민낯과 다가올 위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