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세 남자의 깊은 속내를 들여다보는 연극 <아트>

우리들의 거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우리는 `항상 돌봐줘야 하는 존재`인 친구에 대해 생각해보는 시간이 필요하다. (2018. 02. 14)

KakaoTalk_20180208_191141917.png

 

 

객석에서

 

오랜 친구가 2억 원짜리 그림을 샀다고 하면 어떨까? 게다가 내 눈에는 아무것도 없는 ‘새하얀 판때기’로 보인다면 말이다. 연극 <아트(ART)> 가 10년 만에 대학로 무대에 돌아왔다. 하얀 판때기를 2억 원을 주고 살 만큼 예술의 가치를 볼 줄 아는 피부과 의사 세르주와 그런 세르주의 허세가 보기 싫어 비아냥거리는 항공 엔지니어 마크, 세르주도 마크도 다 이해되는 또는 이해되지 않는 문구 도매업자 사원 이반이 등장한다. 세 남자의 우정을 배경 삼아 인간 내면의 솔직한 모습을 들여다보는 <아트> . 공연을 보며 객석에서 생각했던, 또는 관객들이 생각할 법한 얘기들을 각색해 보았다.

 

D열 9번 : 꽤 친한 친구가 2억을 주고 그림 한 점을 샀다고 하면 어떨까?

 

D열 10번 : 글쎄, 여러 생각이 들겠지. 2억 원을 내고 그림 한 점을 살 만큼 그 친구가 부자였나, 그림 한 점에 2억 원을 쓸 만큼 그 친구의 예술적 취향이 남달랐나, 굳이 나한테 말하는 이유는 뭘까, 매달 생활비 걱정하는 내 인생은 뭔가... 아무래도 전체적으로 부정적인 생각이 들 것 같은데(웃음)?

 

D열 9번 : 게다가 그림을 직접 봤더니 그냥 하얗기만 한데 친구는 찬사를 아끼지 않아. 이 그림의 진가를 알아보지 못하면 마치 예술적 식견이 뒤떨어진다는 것처럼.

 

D열 10번 : 비싼 명품 가방만 사는 친구가 있었는데, 언젠가 ‘너 아직도 그런 가방을 드니?’라고 말하더군. 명품 같은 거 별로 신경 쓰지 않는다고 했더니, 그 가치를 몰라서라고. 그런 기분일까? 그때 나도 모르게 떠오른 말이 ‘네가 언제부터?’였는데 참았어. 그렇잖아, 오래된 친구니까 역사를 뻔히 아는데(웃음).

 

D열 9번 : 이 작품에서 마크는 안 참고 내뱉은 거지. 세르주가 ‘아트’라고 말하는 그림더러 ‘하얀 판때기’라고!

 

D열 10번 : 그런데 뭘 또 그렇게까지 지적해야 하나 싶어. 어쨌든 능력이 있으니까 2억 원을 냈고, 그게 진심이든 허세든 세르주 본인이 좋다는데. 이반처럼 그냥 같이 좋다고 해주면 좋잖아.

 

 

KakaoTalk_20180208_191146138.png

 

 

D열 9번 : 꼴 보기 싫은 거지. 좀 전에 친구 얘기 한 것처럼 세르주의 과거를 뻔히 아니까. 마크가 기억하는 세르주는 과거 자신을 우러러보고 자신의 사상을 추종했는데, 이제는 자기보다 여러 면에서 우월한 척 하니까 알려주고 싶은 거 아닌가.

 

D열 10번 : 우월한 척이 아니라 우월해졌을 수도 있지. 과거와 현재는 분명히 다르잖아. 물론 세르주의 모습이 허세처럼 느껴진 걸 보면 과시하고 싶은 마음, 마크에게 인정받고 싶은 마음도 있을 거야. 

D열 9번 : 사람들이 동창회에 안 나가는 이유와 비슷하지 않을까. ‘네가 언제부터?’와 ‘옛날의 내가 아니라고!’가 부딪히는 거지(웃음).

 

D열 10번 : 그럼에도 동창회가 유지되는 건 이반 같은 사람이 있기 때문이고. 두루두루 잘 지내고, 좋은 게 좋은 거고, 아낌없이 부러워하고 적당히 뒷담화도 하고, 때로는 모두의 동네북이 되는 친구 말이야. 아마 이반은 마크와 세르주가 왜 으르렁대는지도 마지막까지 이해하지 못할 거야.

 

D열 9번 : 세르주가 2억 원짜리 그림을 산 것을 계기로 들어난 세 사람의 내면이지만, 모든 인간관계가 그렇듯 이번 일이 분출구가 됐을 뿐 이미 오랫동안 보글보글 끓고 있었을 거야. 남자들의 우정, 의리는 여자들과 다르다고 하지만 세 남자도 옛날 별의별 얘기까지 다 하잖아. 우정의 뒷면에도 수많은 감정들이 달라붙어 있으니까. 게다가 상대방뿐만 아니라 인정하고 싶지 않은 내 모습까지 얽혀 있고.    

 

D열 10번 : 그런 인간의 솔직한 내면을 재밌는 설정 속에 배우들의 찰진 연기로 잘 풀어내서 그런지 관객들도 굉장히 재밌게 관람하는 눈치야. 자기 안에서 발견할 수 있는 감정들이라서 그런가?

 

 

KakaoTalk_20180208_191150806.png

 

 

D열 9번 : 사실 난 10년 전에 <아트> 를 봤는데, 물론 그때도 위트 넘치는 작품이라고 생각했어. 당시 정보석, 권해효 씨 등이 출연해서 화제가 되기도 했고. 그런데 객석에서 쉽게 볼 수 있었던 작품은 아닌 걸로 기억해. 재미는 있었지만 쉽지는 않았다고. 극을 관람하는 데는 관객 입장에서도 에너지가 필요했어. 내 동행인은 결국 졸더라고. 그런데 오늘만 그런지는 몰라도 객석 분위기가 사뭇 달라서 좀 놀랐어.

 

D열 10번 : 지금 봐서는 그렇게 어려운 작품이라고 생각되지는 않는데. 객석 분위기도 그렇고. 10년 전이면 아무래도 더 어렸으니까, 그래, 더 순수했으니까 사람의 속내가 잘 안 읽혔던 게 아닐까. 또 이번에 좀 더 친절하게 극을 손봤을 수도 있고.

 

D열 9번 : 모르겠어, 그때도 쉽지는 않았지만 분명히 재밌다고 생각했어. 그런데 아무리 극이 친절해졌다고 해도 박장대소하며 볼 연극은 아니지 않아?   

 

D열 10번 : 글쎄. 관객들이 많이 웃기는 하던데 배우들의 연기가 그만큼 좋았을 수도 있고, 앞서 얘기한 것처럼 극을 좀 더 쉽게 풀어냈을 수도 있고, 또 지난 10년간 이 정도 연극은 그저 유쾌하게 관람할 정도로 관객들의 수준도 향상된 게 아닐까? 10년 전과 지금 대학로는 많이 다르잖아.

 

 

KakaoTalk_20180208_191153811.png

 

 

D열 9번 : 프랑스 작품이잖아. 좀 더 은은한, 섬세한 웃음이 어울리는 연극인데, 너무 큰 웃음들이 너무 자주 터져 나와서 오히려 관극에 방해가 되더라고. 극작가 야스미나 레자의 대본에 깃든 재미보다 배우의 연기에 웃는 느낌이랄까.

 

D열 10번 : 하하하. 지적 우월감에 사로잡혀 있는 거 아니야? 10년 전에는 동행인은 졸 정도로 어려운 연극에서 나만 섬세한 재미를 느낄 수 있었는데, 이제는 대다수의 관객들이 어려움 없이 재밌게 관람하니까 마크처럼 ‘네가 언제부터?’ 이런 생각에 심기가 불편한 거 아니냐고(웃음).

 

D열 9번 : 하하하. 그런데 정말 궁금한데, 작품의 진짜 재미를 알고 그렇게들 웃은 걸까? 세르주처럼 ‘연극 정도는 어려운 게 아니라 호탕하게 웃으며 즐길 수 있는 여가활동’이라는 허세의 발현은 아니고? 그리고 별 생각 없이 좋은 게 좋은 거라 생각하는 그대는 이반이 아닌가 싶군(웃음).

 

D열 10번 : 그럴 수도(웃음). 그나저나 그 세 사람은 이제 어떻게 지낼까? 그렇게 들쑤셔놨는데 예전처럼 좋은 우정을 나눌 수 있을까? 겉으론 웃지만 또 앙금이 남지 않겠어?

 

D열 9번 : 글쎄, 그건 또 10년쯤 더 살아봐야 알겠지(웃음). 10년 전 <아트> 를 볼 때와 달라진 점이 있다면 우정도, 사랑도 좋은 모습만 있는 건 아니라는 걸 알게 된 것 같아. 그러니까 그 우정도 이런저런 감정을 더해 이어지겠지. 그들의 나이에 맞게.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윤하정

"공연 보느라 영화 볼 시간이 없다.."는 공연 칼럼니스트, 문화전문기자. 저서로는 <지금 당신의 무대는 어디입니까?>, 공연 소개하는 여자 윤하정의 <공연을 보러 떠나는 유럽> , 공연 소개하는 여자 윤하정의 <축제를 즐기러 떠나는 유럽>, 공연 소개하는 여자 윤하정의 <예술이 좋아 떠나는 유럽> 이 있다.

기사와 관련된 공연

  • 연극 아트(ART)
    • 부제:
    • 장르: 연극
    • 장소: 대학로 드림아트센터 2관 더블케이씨어터
    • 등급: 만 12세 이상 관람가 (중학생이상 관람가)
    공연정보 관람후기 한줄 기대평

오늘의 책

압도적 긴장감을 선사하는 아파트먼트 스릴러

『죽여 마땅한 사람들』 피터 스완슨의 '아파트먼트 스릴러'. 303호에 살던 오드리가 살해되고 3명의 남자가 그 주위를 맴돌고 있다. 312호에서 303호가 보이는 ㄷ자 모양의 아파트는 결코 안전한 곳이 아니다. 읽고 나면 당장 집 안 모든 창문과 문을 한 번씩 체크하게 될 것이다.

괭이부리말 아이들 작가의 단편동화집

<꽃섬 고양이>는 달동네 마을에 사는 길고양이 노랑이의 이야기이다. 사회적 약자와 그보다 더 아래에 있는 거리의 동물들이 서로를 보듬고 연대하는 네 편의 이야기는 혐오와 폭력의 시대에 깊은 울림과 감동을 준다.

99세 철학자에게 배우는 행복론

자신이 행복하다 말하는 사람이 많지 않다. 이유가 여러 가지겠지만 행복에 관해 진지하게 탐색해보지 않은 탓도 있다. 김형석 교수도 90이 넘어서야 행복에 관해 생각했다고 한다. 노학자의 행복론을 담은 이 책은 제목 그대로 행복을 예습하기에 좋은 참고서다.

건강하게 지속 가능한 진짜 다이어트

한 달에 10kg 감량, 이것만 먹으면 무조건 빠진다 등 엉터리 속설에 솔깃한 적이 있는가? 다이어트는 노력과 시간이 필요하다. 이 불편한 진실 때문에 요요와 다이어트 사이를 오가고 있다면, 이제부터 몸은 건강해지고 효율적으로 체중을 관리하는 진짜 다이어트를 시작해보자.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