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황홀한 빛의 향연 – 전시회 <모네 빛을 그리다 展>

지베르니 꽃의 시간과 마주하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그림과 함께 호흡한다는 동적인 감정을 느끼게 해 준다. (2018. 02. 09)

27434_01-1.jpg

 

 

삶의 전부이자 이유, 그림
 
미술에 대해 풍부한 지식을 가지고 있지 않더라도 한 번쯤은 들어봤을 법한 이름이 있다. 인상파라 불리는 새로운 미술사조를 창시하고, 평생에 걸쳐 빛을 연구하고 캔버스 위에 그 빛의 아름다움을 표현한 위대한 화가. 클로드 모네.

 

모네는 처음 그림을 그리기 시작한 순간부터 죽음에 이르기까지 60여 년이 넘는 세월 동안 오직 그림에만 몰두하며 끈임 없이 창작활동을 펼쳤다 그의 이름을 딴 일련번호가 매겨진 작품 수만 해도 2050여 점에 이를 만큼, 그림을 향한 그의 열정은 가히 상상 그 이상이었다. 아내를 잃고, 아들을 잃고, 눈이 어두워져 가는 비극적인 상황 속에서도 그는 모든 아픔 과 고통을 예술혼으로 승화시켜 아름다운 작품을 창작해냈다.

 

<모네 빛을 그리다 전> 은 그러한 모네의 작품을 2D와 3D 기술을 융합시켜 새로운 방법으로 재창조한 전시회이다. 익숙한 그의 유명 작품을 디지털로 변화시켜 관객들에게 특별한 경험을 선사한다. 때론 작품 속 등장인물들이 움직이기도 하고, 때론 작품 속 나무들이 바람에 흔들리기도 하며 보다 생동감 넘치는 느낌을  전달한다. 단순히 그림을 보고 감상하는 것에 조금 심심함을 느꼈던 이들에겐 그림과 함께 호흡한다는 동적인 감정을 느끼게 해 줄 수 있는 전시회이다.

 

전시회는 모네의 생애를 스토리텔링 버전으로 이어나간다. 모네의 생애에서 중요한 순간들을 각각의 테마로 설정하여 작가의 작품과 삶을 총체적으로 담아낸다. 그의 아내이자 뮤즈였던 까미유와 관련된 테마에서는 IT 기술 뿐 아니라 거대한 까미유 동상, 까미유에 대해 모네가 쓴 일기 등 다양한 컨텐츠가 관람객들을 마주한다.  모네가 말년을 보내며 수련과 같은 주옥 같은 작품을 선보인 지베르니 테마에서는 그의 그림 속 정원과 다리가 재현되어 있다.

 

<모네 빛을 그리다 전> 은 모네가 빛을 사랑하고 연구하며 새로운 미술사를 창조한 것처럼, 새롭고 특별한 전시회로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 잡는다. 허나 분명 개인의 취향에 따라 호불호가 갈릴 수 있는 전시회이다. 디지털 기술로 변환된 신선하고 새로운 아름다움을 주긴 하나, 오히려 진짜가 아니라는 느낌을 더 강렬히 전달하며 모네의 원작 그림이 주던 감동만큼은 전달하지 못한다. ‘보여주기’식 의 전시회의 전형적인 모습을 띄고 있다는 아쉬움도 전달한다. 실제 전시회 곳곳에서도 사진을 찍는 사람들의 모습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고, 사진을 찍는 사람들이 길게 늘어선 줄 때문에 제대로 된 작품을 감상하기 어려웠다.

 

새로운 방식으로 거장의 작품을 접할 수 있는 <모네 빛을 그리다 전> 은 오는 3월 6월 30일까지 본 다빈치 뮤지엄에서 전시된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임수빈

현실과 몽상 그 중간즈음

기사와 관련된 공연

오늘의 책

세계적 붕괴가 벌어질 수 있다

테러, 전쟁, 난민, 불평등, 혐오, 기후 변화, 전염병, 포퓰리즘. 인류 문명이 거대한 도전에 놓였다. 『사피엔스』의 유발 하라리, 『총 균 쇠』의 재레드 다이아몬드 등 세계적 석학 8인이 인류 문명의 현재를 진단하고 문명 붕괴 가능성을 검토한다.

새로운 기회인가, 불안한 미래인가

독립계약자, 프리랜서, 임시직 등 대안적 근로형태 '긱Gig 경제'. 이미 미국 노동자의 1/3이 프리랜서로, 점점 고용이 불안정한 우리 사회 역시 긱 경제는 머지 않은 미래다. 현재 그 길을 선택한 사람들의 생생한 이야기를 통해 다가올 변화에 준비하자.

길을 잃은 어린이들을 안아 주는 이야기

제19회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 수상작. 다섯 작품 속 작가의 눈이 향하는 곳은 냉엄한 현실에 시달리는 아이들의 불안한 심리입니다. 가족의 해체로 인해 흔들림을 겪는 아이, 어른들에게 반기를 들고 싶은 마음, 친구 관계의 두려움 등 아이들 마음 깊숙한 곳을 다독입니다.

요리사 박찬일의 오사카 미식여행

기꺼이 서서 술을 마신다는 오사카 사람들. 그곳에 가면 만날 수 있을까? 오사카 골목 깊숙이 들어가 직접 발품으로 찾아낸 오사카의 술과 미식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다. 요리사 박찬일을 사로 잡은 술집과 밥집이 담긴 최고의 미식 안내서.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